close_btn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논평

2017.04.05 14:46

5ㆍ18유족회 조회 수:146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논평

 

12.12 군사반란 하극상의 주동자이자 5·18내란학살의 주범인 전두환이 회고록을 통해 치졸한 변명 일색의 망발을 늘어놓으며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걷어차 버렸다.

 

그는 5·18학살에 대한 자신의 책임을 부정하면서 오히려 자신이 5·18민주화운동의 상처를 치유하고 달래기 위한 씻김 제물이라며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인 지난 1997417, 대법원은 전두환에 대해 12.12군사반란과 5·18학살에 대해 반란 수괴, 내란목적 살인으로 무기징역을 선고한 바 있다. 전두환은 자신의 죄악에 대해 평생 용서와 잘못을 구해야 하는데도 회고록을 통해 역사에 대한 패악질을 멈추지 않고 있다.

 

우리는 그의 회고록 어느 곳에서도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은 커녕, 내란의 수괴, 반란군의 우두머리로서 있을 법한 최소한의 결기와 책임감조차도 발견할 수 없다. 또한 그는 진실왜곡을 운운하며 자신에 대한 부정적인 언론에 책임을 떠넘기기까지 하고 있다. 그러나 1980년대 그의 독재시절 보도통제, 보도지침 등을 통해 5·18의 진실을 단 한 줄도 기록하지 못하게 했던 그의 과거 행적에 비춰보면 후안무치한 행동이 아닐 수 없다.

 

5·18 광주학살을 통해 권력을 잡은 전두환과 그의 추종자들은 자신들의 행위를 애써 감추려하면서 역사의 죄인이라는 사실마저도 부정하고 있다.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을 통해 5·18 희생자와 광주시민에게 용서를 구해야 할 자들이 마지막 기회마저도 스스로 차버리고 있는 것이다.

죄가 차고도 넘침에도 불구하고 전두환이 자신의 행위를 고백하지 않고 죄를 뉘우치지 않는다면 우리 5·18관련 3단체와 5·18기념재단은 전두환 일당이 비겁한 언어로 혹세무민하지 못하도록 응징할 것이다.

 

전두환의 역사에 대한 몰인식과 몰염치는 5·18에 대한 미완의 진상규명이 여전히 진행형이라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우리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고 있는 5·18의 진실에 주목한다. 계엄군의 무자비한 학살과 발포명령, 헬기에서의 총격, 행방불명자 및 사망자의 규모 등 5·18의 진실은 아직도 제대로 밝혀져 있지 않다.

 

우리는 새정부와 협력하여 정부차원의 5·18진상규명 작업을 진행해갈 것이며, 전두환과 같은 망발을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5·18학살자들에 대한 역사와 국민의 심판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올바른 과거청산과 진실된 역사를 찾으려는 국민적 노력은 이제 다시 시작이다.

 

2017. 4. 4.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전두환 회고록 남재준 왜곡 발언에 뿔났다!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6
39 전두환 회고록 법적 대응 검토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6
38 5·18민주화운동 세계 속에 선다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6
37 5ㆍ18 계엄군 전남대병원 조준사격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6
36 5월 정신 헌법 전문에 명기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7
35 5·18 망발 남재준 대선후보 사퇴하라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6
34 전두환,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 통해 용서 구해야“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5
33 분노한 5·18단체, 전두환 집 앞 시위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5
32 5·18 단체, 연희동 찾아 "전두환 회고록 폐기하라 new 5ㆍ18유족회 2017.04.25 5
31 전두환 회고록 대응 방안 5ㆍ18유족회 2017.04.17 50
»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논평 5ㆍ18유족회 2017.04.05 146
29 광주영락공원 장사시설 이용절차 규제 개선 5ㆍ18유족회 2016.07.14 930
28 5·18유족회, 지진으로 무너진 네팔 학교 재건 5ㆍ18유족회 2015.11.19 2172
27 뉴스타운 발행 및 배포금지 가처분신청 받아들여져 5ㆍ18유족회 2015.09.30 2613
26 뉴스타파 님을위한행진곡 5ㆍ18유족회 2015.06.15 3235
25 5.18단체, 정의화 국회의장 면담…기념곡 논란 해결 요구 5ㆍ18유족회 2015.04.06 3213
24 시민참여형 5·18 전야제 올해도 계속된다 5ㆍ18유족회 2015.03.27 3226
23 5.18 시계탑 제막식 5ㆍ18유족회 2015.01.22 3426
22 5·18상징 ‘옛 도청 시계탑’ 제자리로 5ㆍ18유족회 2015.01.08 3312
21 5·18아카이브 구축 마무리…내년 상반기 개관 5ㆍ18유족회 2014.12.23 3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