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과 관련해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가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부인한 데 대해서는 당시 발견된 벌컨포 탄피가 있다며 반박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는 그동안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명예훼손 혐의로 전 전 대통령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전 전 대통령의 회고록 가운데 5·18 당시 계엄군 헬기사격 증언자로 나선 피터슨 목사와 고(故) 조비오 신부를 실명으로 지목해 거짓말이라고 묘사한 부분이다. 

재단 측은 자문변호사들과 논의 결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이나 사자명예훼손죄로 처벌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조비오 신부 유족 측의 동의를 구하고 있다. 

김양래 재단 상임이사는 “회고록 중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인을 실명으로 거론해 거짓말쟁이라는 투로 묘사한 부분은 처벌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전두환·이순자 부부 회고록에 5·18 관련 증언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사실과 다른 주장이 담겼는지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고록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다. 일부 5·18 단체 회원들은 전 전 대통령 자택 주변 시위하는 방안도 주장했지만 구체적인 대응안은 5·18 단체들이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5·18 단체들은 “발포명령이 없었다”는 전 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1995∼1996년 서울지검 조사 내용을 통해 반박했다. 

당시 군 간부들은 “희생이 있더라도 광주사태를 조기에 수습하라”는 ′전두환 친필메모′에 대한 진술이 존재한 사실을 검찰에 진술했다. 또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 등 신군부 측이 ′자위권 발동′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진술 등을 공개했다. 5·18 단체는 1980년 5월 20일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을 만난 고(故) 김수환 추기경이 진술한 영상 내용을 공개했다. 

김 추기경은 당시 “면담 당시 전두환이 ′지금 내란 사태가 벌어졌다′고 말하고, 국방부로 회의하러 간다고 자리를 떴다”며 다음날 새벽 전 전 대통령이 국방부 장관과 자위권 발동을 직접 이야기 나눈 근거가 되는 배경을 설명했다. 

전 전 대통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여부와 관련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한 데 대해 5·18단체들은 당시 발견된 벌컨포 탄피를 증거로 들며 반박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최근 광주시가 감식 의뢰한 1980년 5월 발견 탄피 46점에 대한 ′5·18 민주화운동 관련성 여부′ 감식결과를 통보했다.

감식 결과 이모(61) 씨가 1980년 5월 말 광주 남구 봉선동 봉주초등학교 인근 논에서 주워 보관해온 벌컨포 탄피 2점과 기관총 탄피 1점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이전에 생산된 것으로, ′5·18 관련성 있을 수 있다′고 추정됐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전두환 회고록 남재준 왜곡 발언에 뿔났다! 5ㆍ18유족회 2017.04.25 380
» 전두환 회고록 법적 대응 검토 5ㆍ18유족회 2017.04.25 381
38 5·18민주화운동 세계 속에 선다 5ㆍ18유족회 2017.04.25 353
37 5ㆍ18 계엄군 전남대병원 조준사격 5ㆍ18유족회 2017.04.25 366
36 5월 정신 헌법 전문에 명기 5ㆍ18유족회 2017.04.25 367
35 5·18 망발 남재준 대선후보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7.04.25 362
34 전두환,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 통해 용서 구해야“ 5ㆍ18유족회 2017.04.25 360
33 분노한 5·18단체, 전두환 집 앞 시위 5ㆍ18유족회 2017.04.25 353
32 5·18 단체, 연희동 찾아 "전두환 회고록 폐기하라 5ㆍ18유족회 2017.04.25 359
31 전두환 회고록 대응 방안 5ㆍ18유족회 2017.04.17 415
30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논평 5ㆍ18유족회 2017.04.05 473
29 광주영락공원 장사시설 이용절차 규제 개선 5ㆍ18유족회 2016.07.14 1237
28 5·18유족회, 지진으로 무너진 네팔 학교 재건 5ㆍ18유족회 2015.11.19 2511
27 뉴스타운 발행 및 배포금지 가처분신청 받아들여져 5ㆍ18유족회 2015.09.30 2952
26 뉴스타파 님을위한행진곡 5ㆍ18유족회 2015.06.15 3638
25 5.18단체, 정의화 국회의장 면담…기념곡 논란 해결 요구 5ㆍ18유족회 2015.04.06 3508
24 시민참여형 5·18 전야제 올해도 계속된다 5ㆍ18유족회 2015.03.27 3570
23 5.18 시계탑 제막식 5ㆍ18유족회 2015.01.22 3712
22 5·18상징 ‘옛 도청 시계탑’ 제자리로 5ㆍ18유족회 2015.01.08 3631
21 5·18아카이브 구축 마무리…내년 상반기 개관 5ㆍ18유족회 2014.12.23 3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