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신군부, 5·18 당시 전일빌딩 등 무차별 헬기사격

                    
광주시 진실규명 자문단 "육본 작전지침 등 확인"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전일빌딩 등에 대한 무차별 헬기사격을 입증하는 정부 자료가 공개됐다.

80년 5.18 당시 전일빌딩 주변을 날고 있는 헬기[광주시 제공=연합뉴스]

광주시 5·18진실규명 자문단은 당시 전일빌딩 등의 무차별 헬기사격은 옛 전남도청 진압 작전이 전개된 5월 27일 새벽 4시부터 5시 30분 사이에 61항공대 소속 UH-1H 기동헬기에 의해 자행됐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이다.

-- 전일빌딩에 헬기 사격을 한 부대는 어디인가

▲ 61항공단 예하 202, 203대대 소속 UH-1H헬기이며, 정비사(무장사수)가 전일빌딩을 향해 헬기에 거치된 M60 기관총 수백 발을 사격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도 전일빌딩에서 발견된 수백곳의 탄흔이 호버링 상태의 헬기 공중사격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한 바 있다.

-- 전일빌딩 헬기 사격 시점은

▲ 5월 27일 신군부의 광주 재진입 작전이 벌어진 새벽 4시에서 5시 30분 사이로 추정된다.

신군부는 광주시민의 민주화 요구를 무력으로 진압하기 위해 27일 시민 항쟁 본부격인 전남도청과 전일빌딩, 광주YMCA, 광주 관광호텔 등 도청 일대에 대한 최후 진압작전을 전개했다.

이 과정에서 시민군이 있었던 전일빌딩 진압에 앞서 헬기사격을 가했다.

-- UH-1H 헬기가 전일빌딩에 사격한 이유는

▲ 전일빌딩 등 시민군이 점령한 건물에 진입작전을 전개한 11공수여단 특공대를 엄호·지원하고 시민군의 화력을 제압하려는 목적으로 보인다.

당시 전일빌딩과 광주YWCA에서는 11공수여단 등에 맞서 시민군 40∼50명이 있었고 실제 총격전이 벌어졌다.

특히 광주 YWCA내 저항은 군이 전혀 예상하지 못해 공중 화력의 지원이 필요했을 것으로 보인다

--전일빌딩을 사격한 UH-1H 헬기는 27일에도 기동했나

▲ 5월 27일 도청 등 금남로 일원 진압작전에서 광주에 투입된 헬기가 모두 작전에 투입됐고 특히 UH-1H는 특공대 공중 수송과 화력 작전을 수행했다.

--헬기 사격을 당한 전일빌딩의 당시 피해 상황은

▲ 전일빌딩 9~10층에는 헬기 사격으로 인해 깨진 유리창이 선명하게 나 있었다는 당시 전일방송 직원 등의 증언을 확보했으며 당시 구멍이 난 유리창도 보전돼 있다.

이들은 유리창에 난 총알구멍의 각도를 볼 때 공중 헬기사격으로 보인다고 증언했다.

전일빌딩에는 시민군 진압을 위해 계엄군이 직접 진입했으며 건물 바닥에는 진압군이 사용한 탄피가 산재했다.

전일방송 직원들도 사무실 바닥에 탄피 등이 널려 있었다고 증언했다.

-- 당시 광주에는 전일빌딩 작전에 투입한 헬기 이외에 출동한 부대는

▲ 신군부 명령에 따라 제1항공여단장이 직접 예하 부대에 5월 21일 가스살포용 500MD와 수송용 UH-1H 10대 출동을 명령했다.

작전일지에는 22일 추가로 무장상태의 AH-1J 2대와 500MD 4대 출동을 명령했다고 적혀있다.

-- 21일 광주에 투입된 헬기의 첫 작전은 무엇이었나

▲ 옛 전남도청에 있던 공수부대 교체를 위해 UH-1H 헬기 8~10대를 투입, 도청 일대까지 2차례에 걸쳐 기동작전을 폈다.

하지만 지상으로부터 시민군이 대공사격을 하자 병력 교체작전을 포기했으며 당시 계엄군은 육로를 이용, 조선대로 퇴각했다.

이 과정에서 작전을 취소한 헬기가 기동 과정에서 도청 주변 등에 집중적인 헬기사격을 했다.

-- 광주에 투입된 헬기는 언제 무장을 했나?

▲ 육군본부의 헬기 작전계획 실시 명령서와 자위권 행사 결정에 따라 광주에 투입된 헬기는 5월 22일 비무장에서 무장으로 전환하고 병력도 교체했다.

이들 헬기는 벌컨포 5천900발, 7.62밀리 기관총 탄약 2천발 등을 탑재했다.

UH-1H의 경우 21일 투입시에도 이미 M60 기관총을 장착했다는 부대 관계자의 증언이 있다.

-- 전일빌딩 헬기 사격과 관련해 앞으로 과제는

▲ 5·18진실규명특별법 제정과 진실규명위원회 구성을 통해 전일빌딩에 대한 헬기 사격 부대원의 재조사 등 총체적인 진실규명 작업을 해야 한다.

진실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필요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4 '5ㆍ18 성지'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한다 5ㆍ18유족회 2017.05.26 956
53 금남로서 5·18 부활제 … 5ㆍ18유족회 2017.05.26 932
52 '유공자들 의견 듣고 희생자 딸 위로하고' 문 대통령, 5·18 소통행보 눈길 5ㆍ18유족회 2017.05.23 941
51 광주 시민 10명 중 7명, 5월 불안 '오월 증후군' 여전 5ㆍ18유족회 2017.05.23 889
» 신군부, 5·18 당시 전일빌딩 등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7.05.15 943
49 5·18 유족 "文대통령 임을 위한 행진곡 지시에 한 풀려" 5ㆍ18유족회 2017.05.15 948
48 5·18 도청앞 집단발포 공수부대 현장 지휘관의 최초 고백 5ㆍ18유족회 2017.05.15 1075
47 5·18기록서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5ㆍ18유족회 2017.05.10 982
46 [인터뷰] 홍성담 작가 “광주5.18과 세월호 침몰, 신군부 학살” 5ㆍ18유족회 2017.05.08 990
45 5.18이 짬뽕 한 그릇 때문에 일어났다?’… 연극 ‘짬뽕’ 5ㆍ18유족회 2017.05.08 972
44 최 환 변호사/1995년 당시 5.18특별수사본부장 특강 5ㆍ18유족회 2017.05.03 1010
43 전두환부터 지만원까지, 5.18은 어떻게 왜곡됐나 5ㆍ18유족회 2017.05.03 1179
42 UN본부서 5·18 민주화운동 알린다 5ㆍ18유족회 2017.05.03 1053
41 5.18 10일간의 야전병원 출판기념식 5ㆍ18유족회 2017.05.03 1135
40 전두환 회고록 남재준 왜곡 발언에 뿔났다! 5ㆍ18유족회 2017.04.25 1057
39 전두환 회고록 법적 대응 검토 5ㆍ18유족회 2017.04.25 1048
38 5·18민주화운동 세계 속에 선다 5ㆍ18유족회 2017.04.25 1059
37 5ㆍ18 계엄군 전남대병원 조준사격 5ㆍ18유족회 2017.04.25 1068
36 5월 정신 헌법 전문에 명기 5ㆍ18유족회 2017.04.25 1064
35 5·18 망발 남재준 대선후보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7.04.25 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