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ㆍ18 성지'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한다
문재인 대통령 추진 의지… 광주시 전담팀 구성
내달 시민공청회… 탄흔 현판 등 자료 확보 나서
 

문재인 대통령 언급으로 옛 전남도청 복원 문제가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25일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벽면에 5월 단체들이 복원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261일째 농성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시와 협의해 도청 원형 복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광주시가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대통령 지시에 대한 첫 후속조치로 광주시가 정규 행정조직인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했다.

25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날 사무관을 팀장으로 한 총 6명으로 구성된 (가칭) '옛 전남도청 복원 지원팀(이하 지원팀)'을 발족해 정부와 함께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앞선 지난해 9월 구성한 '옛 전남도청 복원 범시도민대책위원회(이하 범시민대책위)'소속 전문가 2명이 지원팀에 합류한다. 다음달 조직개편을 통해 정식직제로 전환한다.

그동안 범시민대책위가 추진했던 옛 전남도청 복원 지원업무는 앞으로 지원팀으로 이관된다.

지원팀은 우선 전남도청, 관련 연구기관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지난 23일 전남도청 수장고에서 발견된 '옛 전남도청 현판' 등과 같이 원형 복원 시 필수적으로 보관, 수집해야 할 자료들을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등 도청 복원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6ㆍ10항쟁 30주년을 맞춰 광주시, 시의회, 대책위가 참여한 시민대상 공청회를 개최해 시민들과 옛 도청 복원 등에 관해논의할 예정이다. 시민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한 달간 옛 전남도청을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원형복원에 대한 시민 설문조사에 나서고 있다.

5ㆍ18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의 보존문제는 지난 2008년부터 거론됐다. 정부가 옛 전남도청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도청 본관과 별관, 회의실, 상무관, 민원실 등을 리모델링을 하면서다.

이 과정에서 시민군 최후 퇴로인 본관 2층 통로와 방송실이 철거됐고, 계엄군이 발포한 총탄 자국이 사라지는 등 사적지가 훼손돼 오월단체들의 반발을 샀다. 범시민대책위는 지난해 9월 7일부터 옛 전남도청의 원형보존을 요구하며, 261일째(25일 현재) 천막농성에 나서고 있다.

옛 전남도청 보존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선 아전당 민주평화교류원은 개원을 못하고 있다. 민주평화 기념관은 현재까지 250억 원 가량 투입됐지만, 일부는 공사가 중단됐거나 아예 착공도 못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장기간 실마리를 찾지 못했던 옛 전남도청 복원문제가 조만간 해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에 이어 당선 후 첫 공식행사였던 지난 18일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광주시와 협의해 도청 원형 복원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옛 전남도청 복원 문제' 언급과 관련, 윤장현 광주시장도 "시민의 뜻을 받들어 복원ㆍ활용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지난 23일 조오섭 의원의 시정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5ㆍ18관련단체와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범시도민대책위원회에서 지난 4월 큰 틀에서 원형복원을 결정하고 시민의 뜻을 묻고 있다"며 "전남 화순의 한 부지에 있는 옛 전남도청 별관 건물 벽돌 등을 원형복원에 사용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는 오는 6월 초 민관 협의체인 '5ㆍ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를 (가칭) '5ㆍ18정신 헌법전문수록추진 국민위원회'로 전환해 5ㆍ18정신 헌법전문 수록을 위한 여론조성 활동을 벌인다. 이어 광주시 진상규명 실무위원회를 설치해 5ㆍ18진상관련 자료를 수집ㆍ분석하는 5ㆍ18진실 규명 지원단도 꾸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 보훈처 "5·18유공자만 가산점 특혜 주장 거짓" 5ㆍ18유족회 2017.06.22 7
58 5·18정신계승 그림·글짓기대회 '열기' 5ㆍ18유족회 2017.06.19 36
57 민주·인권·평화 '5월 정신' 동심에 아로새기다 5ㆍ18유족회 2017.06.19 29
56 전두환 회고록에 담긴 33가지 허위 내용은 무엇인가 5ㆍ18유족회 2017.06.12 66
55 5·18 외신기자 "광주 시내에서 하루 100구의 시체를 셌다" 5ㆍ18유족회 2017.06.02 137
» '5ㆍ18 성지'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한다 5ㆍ18유족회 2017.05.26 208
53 금남로서 5·18 부활제 … 5ㆍ18유족회 2017.05.26 204
52 '유공자들 의견 듣고 희생자 딸 위로하고' 문 대통령, 5·18 소통행보 눈길 5ㆍ18유족회 2017.05.23 208
51 광주 시민 10명 중 7명, 5월 불안 '오월 증후군' 여전 5ㆍ18유족회 2017.05.23 197
50 신군부, 5·18 당시 전일빌딩 등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7.05.15 238
49 5·18 유족 "文대통령 임을 위한 행진곡 지시에 한 풀려" 5ㆍ18유족회 2017.05.15 233
48 5·18 도청앞 집단발포 공수부대 현장 지휘관의 최초 고백 5ㆍ18유족회 2017.05.15 244
47 5·18기록서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5ㆍ18유족회 2017.05.10 250
46 [인터뷰] 홍성담 작가 “광주5.18과 세월호 침몰, 신군부 학살” 5ㆍ18유족회 2017.05.08 261
45 5.18이 짬뽕 한 그릇 때문에 일어났다?’… 연극 ‘짬뽕’ 5ㆍ18유족회 2017.05.08 267
44 최 환 변호사/1995년 당시 5.18특별수사본부장 특강 5ㆍ18유족회 2017.05.03 288
43 전두환부터 지만원까지, 5.18은 어떻게 왜곡됐나 5ㆍ18유족회 2017.05.03 348
42 UN본부서 5·18 민주화운동 알린다 5ㆍ18유족회 2017.05.03 290
41 5.18 10일간의 야전병원 출판기념식 5ㆍ18유족회 2017.05.03 317
40 전두환 회고록 남재준 왜곡 발언에 뿔났다! 5ㆍ18유족회 2017.04.25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