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미 평화봉사단원 "들춰낼 진실, 아직 많다..집필 중"

      

 
    

돌린저씨 80년 당시 광주 잠입 후 핏빛 현장수습
광주의 참상 일기로 쓰고, 외신에 '5월 진실' 알려
"아직까지 고통···광주에 유골만이라도" 육성 유언

1980년 5.18 당시 외신 기자들에게 '광주의 진실'을 알리며 시민군과 생사고락을 함께한 미국평화봉사단 전 단원 데이비드 돌린저씨가 5.18 당시 직접 촬영한 사진 중 일부와 2005년 가족과 함께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헌화.분향한 뒤 찍은 기념사진.           

영화 '택시운전사'를 계기로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외신기자들의 헌신적 활동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당시 외신기자들에게 '광주의 진실'을 알리며 시민군과 생사 고락을 함께 나눈 50대 미국인이 '5월 광주'에 관한 집필작업을 진행 중이어서 관심이다.

그는 "당시의 끔직한 경험으로 아직까지 고통받고 있다"며 "사후 유골이라도 광주에 묻고 싶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주인공은 37년 전 미국평화봉사단(Peace Corps)의 일원으로 광주에 머물며 '5월 광주'의 참상을 경험한 데이비드 돌린저(64·David L. Dolinger·한국명 임대운)씨이다.

미국 동북부 메사추세츠주의 한 의료분야 연구개발회사 임원으로 활동해온 그는 28일 5·18기념재단 전 간부에게 보내온 페이스북 서신을 통해 "새 대통령 취임과 영화 개봉으로 이제 광주의 진실될 역사가 바로 쓰여질 시간이 됐다"며 "저 역시 80년 당시 보고 경험한 것들을 토대로 책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노력에도 불구)5·18에 대한 완전한 진실은 한국 정부도 미국 정부도 모두 들춰내지 못한 상황"이라며 "어떤 진실들이, 어떻게 밝혀질지 유심히 지켜볼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 스스로도 당시의 경험과 직접 목격한 수많은 죽음, 잔혹함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내가 알고, 내가 만난 많은 이들은 제 명에 살 수 없었다"고 5·18 트라우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돌린저씨는 "5·18은 광주시민과 한국민들의 삶을 크게 변화시켰으며 (무자비한 진압 등으로) 피해 본 시민과 가족들을 돕는데 도움의 손길을 아끼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지난 2008년, 한국인 동료 오모씨를 통해 "죽고 나면 화장해 그 재를 몇몇 장소에 뿌리기로 했는데 그 중 하나가 5·18묘지가 됐으면 하는 것이 가장 큰 소망"이라고 5·18기념재단 측에 e-메일로 밝혀오기도 했다.

당시 그는 "사후안장이 이뤄질 수만 있다면 머리카락이나 손톱, 지문 등 신체 일부도 보낼 의향이 있다"며 간절한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다. 계엄군의 유혈진압으로 총상 또는 자상(刺傷)을 입고 신음하는 시민들과 오열하는 유족 등 '80년 광주의 슬픔'을 담은 사진물과 일기도 기증할 의사를 밝혀왔다.

돌린저씨는 매년 5·18이 돌아오면 회사 사람들에게 직접 한국음식을 대접하고 '그 날의 진실'을 알리며 눈시울을 적시곤 했다고 오씨는 전했다.

의대를 나와 미생물, 면역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돌린저씨는 1978년 4월 평화봉사단원 자격으로 한국에 들어와 5·18이 있기 전까지 2년간 전남 영암보건소에서 결핵통제 요원으로 활동했다. 그러던 중 80년 5월 '당초 일정을 1년 앞당겨 끝내 달라'는 상부 지시를 받고선 광주의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직감하게 된다.

광주로 올라온 그는 5월16일 평화적 촛불행진과 17일 비상계엄 전국 확대와 민주인사 예비검속, 학생 연행, 18일 계엄군에 의한 전남대생 등교 저지와 공수부대 유혈 진압 등 믿기지 않는 상황들을 뒤로 한 채 19일 오전 근무지인 영암으로 내려왔다.

온통 광주 생각뿐이던 그는 사흘 뒤 석가탄신일에 다시 광주로 향했다. 영화 속 택시운전사 송강호가 "손님(힌츠페터)을 두고 왔다"고 광주로 핸들을 돌리고, 옛 전남도청 앞에서 집단 발포가 이뤄진 날이다. 돌린저씨는 광주행 대중교통이 전면통제되자 일단 나주까지 버스로 이동한 뒤 4시간을 걸어 24㎞ 가량 떨어진 광주로 진입했다.

그러나 '해방구 광주'는 이미 공수부대가 활개치고, 시민들이 무장에 나서는 등 전쟁터로 변했고, 도시 곳곳에는 계엄군의 조준사격과 총검에 쓰러진 무고한 주검들이 널부러져 있었다.

긴박한 상황 속에서 그는 매일매일 일기 쓰듯 피로 물든 광주를 기록하기 시작했고, 뉴욕타임스 헨리 스캇 스토우크스 등 5·18 외신 기자들의 '귀와 입' 역할을 자청했다. 동료 봉사단원 2명과 함께 전남대병원과 금남로 길거리를 누비며,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외부에 알리는데도 주력했다.

제2차 범시민궐기대회가 열린 24일에는 '5·18 최후 항전지'인 전남도청에서 시민군과 함께 밤을 지새며 라디오를 타고 영어로 전해지는 군인들의 움직임을 시민군들에게 알려주기도 했다. 그는 항쟁 이후에도 "피해자들을 돕고 싶다"며 1년 더 한국에 머문 뒤 81년 미국으로 돌아갔다.

미국 언론인 돈 오버더퍼가 쓴 '두 개의 한국(THE TWO KOREAS)'과 미국 한반도정보서비스넷(KISON) 이흥환 연구원이 쓴 '미 비밀문서로 본 격동의 80년대'에서도 돌린저씨의 이같은 활동상은 구체적으로 적혀 있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돌린저씨의 광주 안장에 "5·18 부상자나 사망자, 부상 후 사망자가 아니므로 현행 국립묘지법상 안장대상에 포함되지는 않는다"며 소극적 자세를 보여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5.18 ‘발포 명령자’ 밝혀질까?…법적 강제력 확보해야 진실규명 5ㆍ18유족회 2017.08.28 540
» 5·18 미 평화봉사단원 "들춰낼 진실, 아직 많다..집필 중" 5ㆍ18유족회 2017.08.28 516
92 [美비밀문서] 팀 셔록, "美의 5.18 공수부대 용인…역겨웠다" 5ㆍ18유족회 2017.08.24 566
91 5·18 작전 주도 기무사 기밀문서 확인… 발포 명령자 밝혀지나 5ㆍ18유족회 2017.08.24 570
90 국방부 5·18 특별조사단 최대 과제는 '발포명령자' 규명 5ㆍ18유족회 2017.08.23 620
89 국방부 "특별조사단 구성 5·18헬기사격·전투기 출격대기 조사"(종합) 5ㆍ18유족회 2017.08.23 632
88 국방부, 5·18 헬기사격·전투기 대기 관련 특별조사단 구성 착수 5ㆍ18유족회 2017.08.23 562
87 '5·18 판도라상자' 열리면…기밀해제로 '발포권자' 규명될까? 5ㆍ18유족회 2017.08.23 561
86 '5·18 광주 폭격을 저지시켰다' 다시 주목받는 증언들 5ㆍ18유족회 2017.08.22 655
85 "연·고대생은 북한특수공작원"…'택시운전사'와 다른 전두환의 기억 5ㆍ18유족회 2017.08.17 633
84 5·18단체 "5월정신 왜곡·폄훼 이철성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7.08.16 606
83 "남편 힌츠페터에겐 목격자의 아픔 있었어요" 5ㆍ18유족회 2017.08.14 668
82 [일지]5·18 단체-지만원·전두환씨 소송 5ㆍ18유족회 2017.08.14 631
81 영화 '택시운전사', 5·18 묘지 풍경 바꿨다 5ㆍ18유족회 2017.08.14 734
80 5월단체 등 '5·18 왜곡' 지만원씨 상대 손배소 승소 5ㆍ18유족회 2017.08.11 710
79 5·18 허위사실 보도 지만원·뉴스타운 8200만원 배상" 5ㆍ18유족회 2017.08.11 728
78 1980년 5월, 나는 광주의 택시운전사였습니다 5ㆍ18유족회 2017.08.05 798
77 ‘택시운전사’ 위르겐 힌츠페터 ‘누구’ 5ㆍ18유족회 2017.08.05 831
76 전두환 회고록 배포 금지 5ㆍ18유족회 2017.08.05 723
75 '전두환 회고록'…배포 금지 이유는 5ㆍ18유족회 2017.08.05 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