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암매장 현장 조사 .."일부 지형 변했지만 장소 구체적

      

 
18일 오전 옛 광주교도소에서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관계자가 5·18 민주화운동 암매장 추정지 발굴을 위한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5·18기념재단 제공)          

5·18민주화운동 당시 암매장지로 지목된 옛 광주교도소 현장 지형이 1980년 당시와 일부 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제보자가 지목한 현장이 상당히 구체적이어서 암매장 장소를 좁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5·18기념재단과 5월단체, 광주시 관계자, 제보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10여명은 18일 오전 5·18 암매장지로 지목된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에서 현장 조사를 벌였다.

보안시설인 옛 광주교도소에 대한 현장 조사는 이번이 처음으로 최근 법무부가 승인해 이뤄졌다.

현장 조사단은 이날 옛 광주교도소 내부와 외부, 인근 야산 등 암매장지 제보 장소를 실제로 살펴보며 지형변화가 있는지 등을 살폈다.

18일 오전 옛 광주교도소에서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5·18 민주화운동 암매장 추정지 발굴을 위한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5·18기념재단 제공)         

조사 결과 일부 현장이 아스팔트로 뒤덮여 있거나 과거에 없던 울타리가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제보자가 상당히 정확하게 짚어줘 폭이 넓었던 암매장 추정 장소를 좁힐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제보자는 80년 5·18 당시 옛 광주교도소 제소자로 암매장 관련 작업 모습을 직접 목격한 인물이다.

현장 조사단은 현장의 일부 지형이 달라진 만큼 과거 교도관이나 재소자 등을 수소문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교도소 내부에 암매장지 장소를 기대했는데 교도소 담장 바깥으로 정리가 되는 상황"이라며 "외형이 바뀐 곳은 당시 교도관이나 제소자들이 알 수 있어 그 분들을 접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현장 조사에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동행했다. 우 원내대표는 현장 조사 전 기자들과 만나 "암매장지 발굴을 통해 그라운드 제로처럼 광주의 참혹했던 비극을 밝히는 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암매장지 발굴은 그동안 광주의 여러 단체를 비롯해 끊임없이 진실을 밝히려는 노력이 맺은 성과"라며 "암매장을 비롯해 최초 발포 명령자가 누구인지, 또 헬기에서 기총소사가 어떻게 진행됐는지, 광주 폭격까지 준비했다는데 어떻게 진행됐는지 등 진실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5·18은 우리 역사의 큰 비극이자 대한민국을 민주주의의 반석 위에 올려놓은 중요한 사건"이라며 "이 문제는 정파나 이념과 전혀 관계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도 5·18진상규명에 함께 참여해야 한다"며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실 규명 특별법을 11월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강조했다.

18일 오전 옛 광주교도소에서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암매장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를 둘러보고 있다.(5·18기념재단 제공)         

재단은 이날부터 19일까지 이틀간 현장 조사를 마치고 오는 23일께 기자회견을 열어 현장 조사 결과와 발굴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재단은 옛 광주교도소 발굴을 마치면 전남 화순 너릿재와 광주 2수원지 일원에서도 추가 발굴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 상임이사는 "5·18 행방불명자에 대한 추적과 그 분들을 다시 가족 품으로 돌려보내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일 중 하나"라며 "제보가 꾸준히 들어왔음에도 지형지물이 바뀌면서 저희 역량으로 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광주교도소는 상대적으로 지형이 많이 바뀌지 않은 곳이기 때문에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생각한다"며 "여기서 최선을 다해 유해를 찾아 행불자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리고 새롭게 행불자를 찾는 작업들이 시작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행방불명자의 시신이 암매장 됐을 것으로 지목되는 유력한 장소다.

전교사 작전일지와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 보고서, 각 부대 작성자료 등을 보면 5·18 당시 광주에 주둔한 부대가 암매장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옛 광주교도소는 3공수여단과 20사단 병력들이 주둔한 곳으로 5월21일 저녁까지 죽은 사람을 묻었다는 기록도 있다.

5·18 당시 군 발표에 의하면 광주 교도소에서는 27명(보안대 자료에는 28명)의 시민들이 사망했다고 했으나 실제로 수습된 시신은 11구에 불과하다. 교도소 관사 뒤에서 암매장된 시신 8구, 교도소 앞 야산에서 시신 3구만 발견됐다.

나머지 16~17구의 시신의 행방은 확인되지 않아 '암매장'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교도소 공동묘지에 5·18 시신 6구 묻었다"..암매장 추정지 또 5ㆍ18유족회 2017.11.18 54
133 광주교도소 사형수 묘지에 암매장 했다는 검찰 기록도 5ㆍ18유족회 2017.11.18 54
132 잇따른 '광주교도소 암매장' 증언.. 시신은 왜 발견되지 않나 5ㆍ18유족회 2017.11.18 58
131 '5·18 마지막 수배자' 영원히 후배들 곁에 머물다 5ㆍ18유족회 2017.11.14 73
130 [사람들] "5·18 왜곡·폄훼한 '전두환 회고록' 두고 볼 수 없었다" 5ㆍ18유족회 2017.11.14 70
129 "5·18 때 공수부대만 쓰는 주파수 있었다" 당시 지휘관 증언 5ㆍ18유족회 2017.11.14 66
128 '옛 광주교도소 민간인 암매장은 여단장 지시'..수사 기록 공개 5ㆍ18유족회 2017.11.06 99
127 5·18 때 사라진 남편 37년 기다린 최정자씨 "제발 흔적이라도" 5ㆍ18유족회 2017.11.06 95
126 '만인보'에도 소개된 광주교도소 5·18 사망자..원통한 사연 5ㆍ18유족회 2017.11.05 91
125 폐허로 변한 5·18 암매장 추정지..잡초와 거미줄만 무성 5ㆍ18유족회 2017.11.03 127
124 5·18 당시 헬기 기총 소사 탄흔 발견 전일빌딩, 리모델링 무산? 5ㆍ18유족회 2017.10.31 130
123 5·18재단·법무부 '교도소 암매장 발굴' 실무협약 완료 5ㆍ18유족회 2017.10.31 128
122 5.18 이후 전두환 정권 보안사 ‘순화·비둘기계획’ 들여다보니 극렬 유족 사찰·온건 유족 지원 등 치밀한 분열 공작 5ㆍ18유족회 2017.10.30 119
121 “전두환, 5·18유족 입 막으려 야당 노골적 사찰” 5ㆍ18유족회 2017.10.30 132
120 옛 광주교도소 일원 5·18 암매장 추정지 "농장터 외 4곳 더" 5ㆍ18유족회 2017.10.23 170
119 '5·18 암매장' 옛 광주교도소 30일 발굴 조사 5ㆍ18유족회 2017.10.23 171
118 '5·18 광주교도소에서 3공수 대대별로 시신 암매장' 5ㆍ18유족회 2017.10.23 159
117 현장조사 마무리' 5·18 당시 광주교도소 암매장지 발굴 착수 5ㆍ18유족회 2017.10.18 187
116 옛 광주교도소 조사, 가장 유력한 5·18 암매장지는 '담장 밖' 5ㆍ18유족회 2017.10.18 201
» 5·18 암매장 현장 조사 .."일부 지형 변했지만 장소 구체적 5ㆍ18유족회 2017.10.18 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