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전두환, 5·18유족 입 막으려 야당 노골적 사찰”
민주당 이철희 의원 공개, 보안사 ‘정보사업계획’ 문건
DJ 신민당과 교류 진상 규명 쟁점화 못하게 방해 공작

 
전두환 정권의 국군보안사령부(보안사·기무사의 전신)가 5·18 유족들에 대한 분열공작의 하나로 당시 야당인 신한민주당(신민당) 주변을 집중 사찰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보안사는 유족들이 신민당 관계자들과 교류하면서 5·18 진상 규명을 정치 쟁점화하지 못하도록 광범위한 방해 공작을 펼쳤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6일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국방부에서 제출받아 공개한 보안사의 ‘정보사업계획’ 문건에 따르면, 보안사는 1985년 12대 총선을 전후해 신민당 관계자들을 뒷조사했다. 신민당은 지난 1955년 창당된 민주당의 계보를 잇는 정통 야당으로, 현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이다.

문건이 작성된 시기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북한 사주를 받아 5·18을 일으켰다’는 누명을 쓰고 징역 20년을 선고받아 미국으로 망명했다가 귀국해 신민당에 힘을 실어준 즈음이었다.

보안사는 이 문건에서 “12대 총선 분위기가 고조됨과 동시에 전남 ○○ 지역구 신민당 입후보자 등이 광주사태를 선거 쟁점으로 부각하면서 유족들을 상징적 존재로 활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일부 유족들이 신민당 지원을 위해 12대 국선(총선)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면서부터 극렬 측 유족들이 세력 확산에 부심하고 있다”고 윗선에 보고했다. 보안사는 유족들의 구심점인 계 모임의 계주가 신민당에서 선거 사무장으로, 재무 담당이 여성분과 부녀부장으로, 한 회원이 광주시 송암동·효덕동 조직책으로 각각 활동한 내용을 파악했다.

유족 30세대 35명이 매달 두 차례 ‘공원묘지’(5·18묘지) 등에서 모임을 하고, 정부 차원의 정당한 보상과 기관원의 감시 중단 등을 요구하고 있는 사실도 보고서에 적었다.

신민당이 창당 28일 만에 치른 총선에서 지역구 50석과 전국구 17석의 의석을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킨 후에도 보안사의 집요한 사찰은 계속됐다. 보안사는 “(유족들은) 자신들의 요구사항이 국회에서 거론되도록 배후에서 압력(을 가하고 있으며), 청와대와 국회 방문을 위해 상경을 시도(하려 한다)”고 보고했다.

이처럼 국민 지지를 받는 야당을 노골적으로 사찰할 수 있었던 것은 전두환 정권 시절의 보안사가 가장 강력한 권력기관으로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렀기 때문이다.

이 의원이 함께 공개한 1981년 5월 28일 자 ‘광주사태 1주년 대비 예방정보활동 결과’ 문건을 보면, 보안사는 전라남도가 1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5·18 사망자 묘비 건립을 지원하는 방안을 철회시켰다. 이 방안은 중앙정보부 후신이자 국가정보원 전신인 국가안전기획부(국정원 전신)가 제안한 것이었지만, 보안사는 ‘명분상 문제점’을 지적하며 이를 손쉽게 무산시키고 유족의 자비 건립을 결정했다.

이 의원은 “전두환 정권이 ‘5·18의 정치화’를 극도로 경계했다는 사실은 역설적으로 5·18이 정권을 넘어뜨릴 최대의 아킬레스건임을 알고 있었다는 의미”라며 “오월 광주의 참상을 어떻게든 감춰보려 했던 그들의 헛된 시도는 87년 민주화로 끝내 좌절됐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교도소 공동묘지에 5·18 시신 6구 묻었다"..암매장 추정지 또 5ㆍ18유족회 2017.11.18 54
133 광주교도소 사형수 묘지에 암매장 했다는 검찰 기록도 5ㆍ18유족회 2017.11.18 54
132 잇따른 '광주교도소 암매장' 증언.. 시신은 왜 발견되지 않나 5ㆍ18유족회 2017.11.18 58
131 '5·18 마지막 수배자' 영원히 후배들 곁에 머물다 5ㆍ18유족회 2017.11.14 73
130 [사람들] "5·18 왜곡·폄훼한 '전두환 회고록' 두고 볼 수 없었다" 5ㆍ18유족회 2017.11.14 70
129 "5·18 때 공수부대만 쓰는 주파수 있었다" 당시 지휘관 증언 5ㆍ18유족회 2017.11.14 66
128 '옛 광주교도소 민간인 암매장은 여단장 지시'..수사 기록 공개 5ㆍ18유족회 2017.11.06 99
127 5·18 때 사라진 남편 37년 기다린 최정자씨 "제발 흔적이라도" 5ㆍ18유족회 2017.11.06 95
126 '만인보'에도 소개된 광주교도소 5·18 사망자..원통한 사연 5ㆍ18유족회 2017.11.05 90
125 폐허로 변한 5·18 암매장 추정지..잡초와 거미줄만 무성 5ㆍ18유족회 2017.11.03 127
124 5·18 당시 헬기 기총 소사 탄흔 발견 전일빌딩, 리모델링 무산? 5ㆍ18유족회 2017.10.31 130
123 5·18재단·법무부 '교도소 암매장 발굴' 실무협약 완료 5ㆍ18유족회 2017.10.31 128
122 5.18 이후 전두환 정권 보안사 ‘순화·비둘기계획’ 들여다보니 극렬 유족 사찰·온건 유족 지원 등 치밀한 분열 공작 5ㆍ18유족회 2017.10.30 118
» “전두환, 5·18유족 입 막으려 야당 노골적 사찰” 5ㆍ18유족회 2017.10.30 132
120 옛 광주교도소 일원 5·18 암매장 추정지 "농장터 외 4곳 더" 5ㆍ18유족회 2017.10.23 170
119 '5·18 암매장' 옛 광주교도소 30일 발굴 조사 5ㆍ18유족회 2017.10.23 171
118 '5·18 광주교도소에서 3공수 대대별로 시신 암매장' 5ㆍ18유족회 2017.10.23 159
117 현장조사 마무리' 5·18 당시 광주교도소 암매장지 발굴 착수 5ㆍ18유족회 2017.10.18 187
116 옛 광주교도소 조사, 가장 유력한 5·18 암매장지는 '담장 밖' 5ㆍ18유족회 2017.10.18 200
115 5·18 암매장 현장 조사 .."일부 지형 변했지만 장소 구체적 5ㆍ18유족회 2017.10.18 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