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당시 발포 거부한 고 안병하 경무관 1계급 특진 추서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시민들을 향한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경무관이 1계급 특별승진 추서를 받았다.

정부는 27일 안병하 경무관을 한 계급 높은 치안감으로 특진 추서했다고 밝혔다.

안 경무관은 1979년부터 전남 지역 치안을 총괄하는 전남도경찰국장(현 전남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중 1980년 5·18 당시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라는 전두환 신군부의 명령을 거부하고 외려 경찰이 소지한 무기를 모두 회수했다.

고 안병하 경무관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시민들을 향한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경무관이 1계급 특별승진 추서를 받았다.

정부는 27일 안병하 경무관을 한 계급 높은 치안감으로 특진 추서했다고 밝혔다. 안 경무관은 군인 출신으로 한국전쟁에 참전 후 중령으로 예편, 총경으로 특채돼 경찰에 입문했다. 안 경무관은 1979년부터 전남 지역 치안을 총괄하는 전남도경찰국장(현 전남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중 1980년 5·18 당시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라는 전두환 신군부의 명령을 거부하고 외려 경찰이 소지한 무기를 모두 회수했다. 또 부상당한 시위대가 치료를 받을 수 있게 지원하고 음식을 제공하기도 했다.

이에 안 경무관은 그해 5월26일 직무유기 및 지휘포기 혐의로 직위해제됐다. 이어 당시 보안사령부에 연행돼 고문을 받았고 그해 6월 퇴직했다. 그는 후유증에 시달리다 1988년 10월 사망했다. 순직자로 인정받지 못한 채 충북 충주 진달래공원에 묻혔다. 이후 1992년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를 통해 안 경무관은 5·18 유공자로 결정됐고 이어 2005년 국립현충원에 안장됐다. 2006년에서야 순직한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았다.

이번 안 경무관의 특진은 지난 10월 순직·공상 경찰공무원에 대한 국가적 예우를 강화하는 취지로 개정된 ‘경찰공무원 임용령’이 시행됐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퇴직 후 순직한 경찰공무원도 특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전에는 재직 중 사망한 경찰공무원만 특진할 수 있었다. 안 경무관은 경찰공무원 임용령 개정 이후, 퇴직 후 사망한 경찰관이 특진한 첫번째 사례이다. 경찰 관계자는 “안 경무관은 최근 강조되고 있는 ‘인권 경찰’의 면모를 보여주는 등 경찰관으로서 공적이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안 경무관은 그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강직한 경찰관의 표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2009년 충남 아산 경찰교육원에는 그의 정신을 기린 ‘안병하홀’이 세워졌다. 경찰은 지난 8월 안 경무관을 ‘올해의 경찰영웅’으로 선정했다. 또 지난 22일에는 전남경찰청사에 안 경무관의 흉상을 제작해 세웠다. 경찰은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복원작업이 마무리되면 흉상을 이곳으로 옮길 예정이다. 경찰은 올해부터 순직한 경찰관들 가운데 매년 1~2명을 선정해 추모 형상을 건립키로 했고, 관련 회의를 통해 안 경무관의 흉상을 첫번째로 설치키로 한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5·18 특별법 연내처리 불투명…5월 단체 "안타깝다" 5ㆍ18유족회 2017.12.13 7
143 5·18 특별법 보류시킨 날, 하와이로 떠난 자유한국당 의원들 5ㆍ18유족회 2017.12.13 11
142 "14일 전남 화순 너릿재터널 암매장 발굴 시작" 5ㆍ18유족회 2017.12.12 18
141 '허위사실 40건' 전두환 재발간 회고록 법적 대응 5ㆍ18유족회 2017.12.12 13
140 옛 상무대 둑방 등 탐사레이더 투입 '5·18암매장 발굴 안간힘' 5ㆍ18유족회 2017.12.12 15
139 '5·18 암매장 없었다' 전두환 재발간 회고록도 법적 대응 5ㆍ18유족회 2017.12.12 17
138 5·18암매장 발굴…옛 광주교도소 전역·화순 너릿재까지 확대 5ㆍ18유족회 2017.12.12 16
» 5·18 당시 발포 거부한 고 안병하 경무관 1계급 특진 추서 5ㆍ18유족회 2017.11.27 97
136 5·18 재단 28일 기자회견 열어 GPR 조사·계엄군 현장증언 등 발표 5ㆍ18유족회 2017.11.26 95
135 5·18 암매장 발굴 조사 옛 광주교도소 곳곳으로 확대 5ㆍ18유족회 2017.11.26 100
134 "교도소 공동묘지에 5·18 시신 6구 묻었다"..암매장 추정지 또 5ㆍ18유족회 2017.11.18 180
133 광주교도소 사형수 묘지에 암매장 했다는 검찰 기록도 5ㆍ18유족회 2017.11.18 182
132 잇따른 '광주교도소 암매장' 증언.. 시신은 왜 발견되지 않나 5ㆍ18유족회 2017.11.18 190
131 '5·18 마지막 수배자' 영원히 후배들 곁에 머물다 5ㆍ18유족회 2017.11.14 189
130 [사람들] "5·18 왜곡·폄훼한 '전두환 회고록' 두고 볼 수 없었다" 5ㆍ18유족회 2017.11.14 173
129 "5·18 때 공수부대만 쓰는 주파수 있었다" 당시 지휘관 증언 5ㆍ18유족회 2017.11.14 186
128 '옛 광주교도소 민간인 암매장은 여단장 지시'..수사 기록 공개 5ㆍ18유족회 2017.11.06 195
127 5·18 때 사라진 남편 37년 기다린 최정자씨 "제발 흔적이라도" 5ㆍ18유족회 2017.11.06 192
126 '만인보'에도 소개된 광주교도소 5·18 사망자..원통한 사연 5ㆍ18유족회 2017.11.05 199
125 폐허로 변한 5·18 암매장 추정지..잡초와 거미줄만 무성 5ㆍ18유족회 2017.11.03 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