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암매장 흔적찾기 다시 시작…옛 교도소 테니스장 지형복원


최고 5m까지 쌓아올린 흙 걷어내는 기초작업 곧 시작…2월 말께 본격 발굴

옛 광주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5·18 암매장 의심지 발굴조사.
옛 광주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5·18 암매장 의심지 발굴조사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라진 사람들의 흔적을 찾는 작업이 옛 광주교도소에서 재개된다.

7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옛 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테니스장 일원에 매립된 흙을 걷어내는 작업이 곧 이뤄진다.

이 흙은 테니스장과 주차장을 조성하고자 최고 5m가량 높이로 쌓여 있다.

재단은 대형 굴착기를 투입해 이 흙을 모두 걷어내 1980년 당시 지형 상태로 복원한다.

작업 일정은 날씨 상황에 따라 조율한다.

테니스장·주차장 조성을 위해 매립한 흙(흰색 자동차 뒤편)
테니스장·주차장 조성을 위해 매립한 흙(흰색 자동차 뒤편)

터파기를 끝내고 문화재 출토 방식으로 전환하는 발굴조사는 행정안전부가 올해 사업비를 내려보내는 다음 달 말 또는 3월 초께 시작한다.

굴착기 동원에 필요한 예산은 지난해 편성을 마쳤다.

굴착기를 동원한 테니스장 지형복원은 본격적인 암매장 의심지 발굴조사를 준비하는 사전 작업이다.

지난해 발굴구간과 맞닿은 테니스장 일원이 약도에 등장한 암매장지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북쪽 담장 일원을 추가로 발굴 조사하기로 했다.

옛 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은 1980년 5월 당시 3공수여단 본부대대 지휘관이었던 김모씨가 '12·12 및 5·18 사건' 검찰 조사에서 5·18 희생자 암매장 관련해 진술과 약도로 표시한 곳이다.

3공수여단 5·18 계엄군 지휘관이 남긴 암매장 약도.
3공수여단 5·18 계엄군 지휘관이 남긴 암매장 약도.

재단 등 5·18단체는 검찰 조사기록과 약도를 토대로 지난해 11월 북쪽 담장으로부터 2.5∼5.0m 떨어진 길이 117m 구간을 유력한 암매장지로 추정하고 발굴에 나섰지만, 매립 쓰레기와 배관 줄기 등 굴착 이력만 확인했다.

본격적인 암매장 의심지 발굴조사를 재개하기 전까지 남은 두 달간은 옛 교도소 전역에서 현장조사를 이어간다.

남쪽 소나무숲·서쪽 담장 일원·남서쪽 감시탑 주변 등에서 지난해 발굴조사의 미흡했던 부분이 있는지 다시 점검하고, 추가 증언 수집과 현장확인을 한다.

소나무숲 등지는 암매장 제보와 땅속탐사레이더(GPR) 이상 반응이 중복으로 나타난 지역이나 지난해 발굴조사에는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재단 등 5월 단체는 최근까지 100여건에 이르는 5·18 행방불명자 소재 관련 제보를 접수했는데, 정부 기록과 직접적인 증언이 존재하는 옛 교도소를 우선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5·18 암매장 의심지 옛 광주교도소.
5·18 암매장 의심지 옛 광주교도소.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는 "옛 교도소에 희생자 시신을 묻었다는 기록과 증거는 존재하는데 아직 흔적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촘촘한 현장조사를 통해 의미 있는 내용이 나오면 향후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3공수 등 계엄군 병력 주둔지다.

전두환 신군부는 옛 교도소 일원에서 시민 28명이 숨졌다고 발표했지만, 항쟁 후 임시매장된 형태로 발굴된 시신은 11구에 불과하다.

재단 등 5월 단체는 옛 교도소에서 신군부 발표보다 많은 시민이 사망했다고 추정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4 송영무 "5·18민주화운동 과정서 큰 아픔 남긴것 사과" 5ㆍ18유족회 2018.02.09 2054
173 5·18 계엄군 광주시민 향해 무차별 헬기사격했다 5ㆍ18유족회 2018.02.08 2016
172 “전남도청 진입 전 5월 21일에도 비무장 시민에 헬기 사격” 5ㆍ18유족회 2018.02.08 2049
171 5·18특별법, 2월 국회내 본회의 처리 여부는 불투명 5ㆍ18유족회 2018.02.06 1921
170 '5·18 암매장 없었다' 전두환 회고록 또 출판·배포 금지되나 5ㆍ18유족회 2018.02.02 2062
169 5·18기념재단 "암매장 발굴 등 올해 진상규명에 온 힘" 5ㆍ18유족회 2018.01.30 2093
168 개별 공법단체 설립 합의 5·18단체 "2월 법 개정 추진" 5ㆍ18유족회 2018.01.30 2124
167 다음 달 결과 발표하는 5·18 특조위 '진실의 상자 열릴까' 5ㆍ18유족회 2018.01.30 2178
166 '5·18 왜곡' 전두환·지만원 민·형사소송 3월 다시 재개 5ㆍ18유족회 2018.01.30 2020
165 불멸의 광주 항쟁정신 보훈처, 전국화 시킨다 5ㆍ18유족회 2018.01.25 2117
164 5·18특별법 2월 국회서 통과할까 5ㆍ18유족회 2018.01.24 2068
163 5·18 국립묘지에 '푸른 눈 목격자' 힌츠페터 추모시설 추진 5ㆍ18유족회 2018.01.24 2271
162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서명운동 시작 5ㆍ18유족회 2018.01.20 2163
161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진상규명법 제정 촉구 서명운동 시작 5ㆍ18유족회 2018.01.20 2420
160 "5·18 암매장, 유해 아직 나오지 않은 것뿐" 5ㆍ18유족회 2018.01.12 2151
159 광주지법, 전두환 회고록 수정본 첫 심리 5ㆍ18유족회 2018.01.12 2251
158 5·18 발원지 전남대에 ‘민주의 길’ 5ㆍ18유족회 2018.01.12 2195
» 5·18 암매장 흔적찾기 다시 시작…옛 교도소 테니스장 지형복원 5ㆍ18유족회 2018.01.10 2316
156 5·18 암매장 진실규명 '8일부터 다시 시작' 5ㆍ18유족회 2018.01.10 2274
155 "5·18 헌법전문 기재 소수의견"..광주 부글부글 5ㆍ18유족회 2018.01.05 2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