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단체들 "38년 만에..국방장관 총기 진압 사과 환영"

군 당국이 38년 만에 5·18 당시 총격 진압을 사과한 데 대해 5·18 단체들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5·18 기념재단과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5·18 특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와 관련해 국민과 광주시민에게 공식 사과하고 진상규명 특별법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5.18 헬기사격 사과하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9일 오전 국방부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의 출격대기 명령과 전일빌딩 헬기 사격 사건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8.2.9

5·18 기념재단과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5·18 특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와 관련해 국민과 광주시민에게 공식 사과하고 진상규명 특별법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국방부 특조위 발표와 송 국방장관의 사과는 지금까지 국방부가 진실을 왜곡하고 은폐했던 태도에서 진일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그동안의 '자위권' 주장을 공식 철회하고 비인도적이고 적극적인 살상행위를 인정해 진실규명을 위한 단초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는 "국방부 특조위의 법적 한계로 조사 결과가 미진했던 것은 이미 예견됐던 일"이라며 "국방부는 5·18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및 진상규명 조사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조사권과 수사권을 가진 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를 통해 광주시민의 명예와 명령에 의해 단순 참가한 계엄군의 명예 역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4 ‘5·18 특별법’ 국회 통과 … 발포명령자 밝혀야 5ㆍ18유족회 2018.03.02 1593
193 5·18단체 "진상규명 특별법에 강제조사권 반드시 담아야" 5ㆍ18유족회 2018.03.02 1549
192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 국회 법사위 통과 5ㆍ18유족회 2018.02.28 1657
191 국회서 '5·18 헌법 전문 수록' 대토론회 …"공감대 형성" 5ㆍ18유족회 2018.02.28 1459
190 ‘임 행진곡’ 올해도 기념곡으로 못부르나 5ㆍ18유족회 2018.02.28 1514
189 5ㆍ18행사위 "5ㆍ18 기념행사 백서 만든다" 5ㆍ18유족회 2018.02.26 1553
188 폭도 몰린 5·18 피해자 재심으로 누명 벗는다 5ㆍ18유족회 2018.02.26 1524
187 5·18 헬기 사격 미국 문서로도 처음 확인됐다 5ㆍ18유족회 2018.02.23 1556
186 광주·전남 정치권, 5·18 특별법 국방위 통과 환영 5ㆍ18유족회 2018.02.23 1522
185 5·18 특별법 통과 대국민 서명 28만 돌파 5ㆍ18유족회 2018.02.20 1572
184 [특조위 조사로 드러난 5월의 진실] ④도청 앞 13:30 집단발포 기록 있었다 5ㆍ18유족회 2018.02.20 1521
183 특조위 조사로 드러난 5월의 진실] ②광주 공습 대기 의혹 5ㆍ18유족회 2018.02.20 1646
182 [특조위 조사로 드러난 5월의 진실] ⑤ 미완의 진상규명 5ㆍ18유족회 2018.02.20 1634
181 특조위 조사로 드러난 5월의 진실] ① 집단 발포전 헬기 대기 5ㆍ18유족회 2018.02.13 1796
180 특조위 조사로 드러난 5월의 진실] ③ 3軍 합동작전 5ㆍ18유족회 2018.02.13 1776
179 서주석 국방차관 참여 ‘軍 비밀조직’ 5·18 어떻게 ‘왜곡’했나? 5ㆍ18유족회 2018.02.12 1780
178 5·18 단체 "서주석 차관 사과 의미 없어…진실 밝혀야" 5ㆍ18유족회 2018.02.12 1716
177 '헬기사격 없다'는 전두환, 명예훼손 피의자로 검찰 소환되나 5ㆍ18유족회 2018.02.12 1860
176 서주석 국방차관 "1988년 5·18 대책특위 참여 부끄럽게 생각" 5ㆍ18유족회 2018.02.09 2017
» 5·18 단체들 "38년 만에..국방장관 총기 진압 사과 환영 5ㆍ18유족회 2018.02.09 1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