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유공자단체, 전두환 항의방문 "검찰 출석불응 규탄"


'5.18 왜곡서술에 대한 분노'
'5.18 왜곡서술에 대한 분노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5.18 명예훼손 관련 혐의로 피소된 전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항의하며 화형식을 하고 있다.    
수의에 얼굴 합성한 대형 사진 불태워…'태극기 맞불' 집회도

전두환 자택 항의방문한 광주시민들
전두환 자택 항의방문한 광주시민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 회원들이 5.18 명예훼손 관련 혐의로 피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5·18 유공자 등으로 구성된 단체 '오월을 사랑하는 모임'(이하 오사모)이 19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을 찾아와 회고록 수사와 관련한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한 것을 규탄했다.

앞서 전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5·18 관련 명예훼손을 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4월 유가족과 5·18단체로부터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해 광주지검이 수사해왔다.

오사모 회원 22명은 이날 광주에서 올라와 집회를 열고 "5·18 학살 주범 전두환은 허위 날조된 망언록에서 자신은 피해자라는 망언을 일삼아 광주시민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은 그가 소환에 불응하면 즉각 구속 수사해 38년 동안 규명하지 않은 발포 명령자 색출을 비롯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검찰의 강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수의를 입은 전 전 대통령의 대형 사진을 세워두고 부탄가스 토치로 불을 붙이는 '화형식'을 벌였다. 불은 현장에 있던 경찰들이 소화기로 곧 진화했다.

'소환 불응 전두환 체포 촉구'
'소환 불응 전두환 체포 촉구'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5.18 명예훼손 관련 혐의로 피소된 전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항의하며 체포를 촉구하고 있다.    

한편 이날 오사모가 전 전 대통령 자택이 있는 연희동 골목길의 동쪽 끝에서 집회를 열었고, 100m 가까이 떨어진 반대편 서쪽 끝에서는 보수 시민 70여명이 '맞불' 성격의 집회를 열었다.

대형 성조기와 태극기를 든 이들은 "빨갱이"를 외치며 오사모 쪽으로 접근하려다가 경찰로부터 제지당했다.

전 전 대통령은 검찰의 두 차례 출석 요구를 받았으나 건강상 이유 등을 들어 불응했으며, 진술서만 보내 '5·18은 폭동이고 북한이 개입했으며 헬기 사격은 없었다'는 등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불출석 사유가 정당한지를 살펴보며 다시 출석을 요구할지 검토하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4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⑤] "점심 먹는다며 연락두절된 전남경찰국장"…사실은? 5ㆍ18유족회 2018.03.29 2930
213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④] "계엄군 사망·방송국 방화에…20사단 출동"…사실인가? 5ㆍ18유족회 2018.03.29 3001
212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③] "경찰이 계엄군 출동을 정식 요청"…진압은 정당했다? 5ㆍ18유족회 2018.03.26 2721
211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②] "1980년 5월 21일 오전에 무기고 습격"…시간을 왜곡하다 5ㆍ18유족회 2018.03.26 2915
210 5·18 기념재단, 신임 상임이사에 조진태씨 선출 5ㆍ18유족회 2018.03.23 2810
209 “5·18 당시 여고생 등 수 명 계엄군에 성폭행”…입증 자료 나와 5ㆍ18유족회 2018.03.21 2828
208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발표에..광주단체들 한목소리로 환영 5ㆍ18유족회 2018.03.20 2989
207 부마항쟁-5·18-6·10 헌법전문에 추가..촛불혁명은 제외(상보) 5ㆍ18유족회 2018.03.20 2835
» 5·18 유공자단체, 전두환 항의방문 "검찰 출석불응 규탄" 5ㆍ18유족회 2018.03.19 2952
205 이철성 경찰청장 "전남청 5·18 보고서 국가기록원 등재 추진" 5ㆍ18유족회 2018.03.15 3239
204 전두환 회고록, 누더기로 폐기될 때까지 법적 대응하겠다" 5ㆍ18유족회 2018.03.14 3429
203 9개월 만에 전두환 회고록 손해배상 소송 첫 재판 열려 5ㆍ18유족회 2018.03.12 2874
202 '5·18 강경진압 거부' 안병하 치안감 추모식 5ㆍ18유족회 2018.03.12 3423
201 검찰, 전두환에 5·18 회고록 소환 조사 통보…전두환 출두 불응 5ㆍ18유족회 2018.03.12 2937
200 육본, 1988년 전담팀 꾸려 5·18 왜곡” 5ㆍ18유족회 2018.03.12 3038
199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①] "암매장은 유언비어"…5·18 산 증인에게 물어 보니 5ㆍ18유족회 2018.03.09 3217
198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위한 서명부 국회에 전달5․18진실규명대책위, 48일간 전국서 58만명 서명 받아 5ㆍ18유족회 2018.03.09 3157
197 전두환 측 "全회고록 5·18 당시 있었던 일" 5ㆍ18유족회 2018.03.08 3463
196 38주년 5·18 행사위 출범…진실규명·책임자 처벌 다짐 5ㆍ18유족회 2018.03.06 3264
195 5·18 진상규명委 전방위 지원 5ㆍ18유족회 2018.03.06 3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