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강유미, 전두환 사저 찾아… 수백만원 출장뷔페 포착

강유미, 전두환 사저 찾아… 수백만원 출장뷔페 포착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질문특보로 활약 중인 개그우먼 강유미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저를 찾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강유미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저를 찾았다. 전 전 대통령이 본인의 회고록에서 5·18이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부분에 관해 직접 질문하기 위해서다.  

사저 앞을 방문한 강유미에게 각종 어려움이 닥쳤다. 강유미는 보안상의 이유로 경호원들에게 출입을 저지당했다. 더불어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에게 “어디서 왔느냐. 우리는 정규 방송 취재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질문을 받으며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강유미는 전 전 대통령의 사저 앞에서 요리사 복장의 남성과 호텔 지배인을 포착했다. 사저 인근에서 특급 호텔 뷔페 차량이 목격되기도 했다.  

강유미가 사저를 방문한 날은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씨의 팔순으로 알려졌다. 호텔에 문의한 결과 뷔페 케이터링 가격은 대략 400만 원 선이다. 제작진이 호텔 측에 “얼마 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집에서) 봤다”라고 호텔 측은 “맞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에 강유미는 “29만원 밖에 없는 분께서, 돈이 꽤 들텐데”라고 씁쓸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에서 강유미는 결국 전 전 대통령을 만나지 못했지만, 사저 앞에서 확성기를 들고 “5·18이 아직도 폭동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3 5ㆍ18 참상 알린 美 선교사 유족들, 38주년 추모제 참석 5ㆍ18유족회 2018.04.02 546
222 당사자만의 5·18에서 국민의 5·18로 전진하겠다" 5ㆍ18유족회 2018.03.30 637
» 강유미, 전두환 사저 찾아… 수백만원 출장뷔페 포착 5ㆍ18유족회 2018.03.30 618
220 검찰, 버티는 전두환 조만간 다시 부른다 5ㆍ18유족회 2018.03.29 609
219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⑩] "헬기 사진은 가짜…가면을 쓴 사탄" 확인해 보니… 5ㆍ18유족회 2018.03.29 605
218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⑨] "무장조차 안 해 사격할 수 없었다"…조종사의 대답은? 5ㆍ18유족회 2018.03.29 617
217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⑧] '北 특수군 6백 명 개입설'이 허구인 이유 5ㆍ18유족회 2018.03.29 609
216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⑦] "폭발물 해체 협조한 학생, 강경파 총격으로 사망" 5ㆍ18유족회 2018.03.29 596
215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⑥] "5·18 당시 교통사고로 32명 사망"…출처도, 숫자도 오류 5ㆍ18유족회 2018.03.29 590
214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⑤] "점심 먹는다며 연락두절된 전남경찰국장"…사실은? 5ㆍ18유족회 2018.03.29 572
213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④] "계엄군 사망·방송국 방화에…20사단 출동"…사실인가? 5ㆍ18유족회 2018.03.29 596
212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③] "경찰이 계엄군 출동을 정식 요청"…진압은 정당했다? 5ㆍ18유족회 2018.03.26 608
211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②] "1980년 5월 21일 오전에 무기고 습격"…시간을 왜곡하다 5ㆍ18유족회 2018.03.26 630
210 5·18 기념재단, 신임 상임이사에 조진태씨 선출 5ㆍ18유족회 2018.03.23 690
209 “5·18 당시 여고생 등 수 명 계엄군에 성폭행”…입증 자료 나와 5ㆍ18유족회 2018.03.21 705
208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발표에..광주단체들 한목소리로 환영 5ㆍ18유족회 2018.03.20 674
207 부마항쟁-5·18-6·10 헌법전문에 추가..촛불혁명은 제외(상보) 5ㆍ18유족회 2018.03.20 683
206 5·18 유공자단체, 전두환 항의방문 "검찰 출석불응 규탄" 5ㆍ18유족회 2018.03.19 684
205 이철성 경찰청장 "전남청 5·18 보고서 국가기록원 등재 추진" 5ㆍ18유족회 2018.03.15 762
204 전두환 회고록, 누더기로 폐기될 때까지 법적 대응하겠다" 5ㆍ18유족회 2018.03.14 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