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88년 5월 511실무위원회 관여 5·18왜곡 책임
광주 5개 단체 “발포명령 진상규명 위해 사퇴”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5개 단체는 4일 오후 옛 전남도청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제공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5개 단체는 4일 오후 옛 전남도청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주석 국방부 차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제공
서주석 국방부 차관이 1988년 국회 5·18 민주화운동 청문회를 앞두고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논문에 광주 발포명령자를 부인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광주 시민단체들은 서 차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4일 한국국방연구원이 1988년 5월에 낸 ‘대국회 광주문제 대책(안)’을 보면, 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발포명령자는 있지도 않으며 있을 수도 없다”는 주장이 나와 있다. 이어 “계엄군은 소요진압 임무를 수행 중 시위대의 무차별 공격과 사격에 대한 대응행위로서 부득이 합법적인 자위권을 행사했다”고 적혀 있다. 발포명령을 누가 내렸는지를 가리는 것은 향후 꾸려질 5·18진상규명위원회의 핵심적인 진상규명 과제로 꼽힌다. 이와 함께 이 논문엔 군이 ‘항상 지휘계통에 따라 명령이 하달되고 작전명령에 의거, 부대가 임무를 수행하였으며, 광주에서 작전도 전교사의 책임하에 작전이 이뤄졌다’고 기술돼 있다. 이런 주장은 전두환 등 내란집단의 내란목적 살인 행위를 정상적인 군 작전으로 호도하는 논리다.

서 차관은 한국국방연구원 연구원으로 재직하던 1988년 5월 이 논문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차관은 1988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한 국방부 산하 511연구위원회 전담실무위원이었다.

5·18특별조사위원회 조사관를 지낸 김희송 전남대 5·18연구소 연구교수는 “국방연구원이 511연구위원회의 역사 왜곡 작업에 참여했다고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5개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5·18 왜곡 은폐·조작 활동, 서주석 차관은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국방부 5·18특조위 후속조치반은 서주석 차관을 감싸기 위해 특조위 최종보고서에 담긴 5·18 왜곡 조작 활동에 관한 내용까지 부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5·18 연구자는 “진상규명을 앞둔 시점에서 서 차관이 물러나는 것이 정권에도 부담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90년대 중반 검찰의 5·18 수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던 유호일 국방부 차관도 2005년 8월 5·18 민주화운동 당시 진압군 대대장 경력 논란이 일어 사퇴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서 차관은 후속조치반의 검토 결과를 인용해 “국방부 산하 511연구위가 아니라 육군 80대책위원회가 대부분의 왜곡을 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또 “국방연구원 보고서(야권의 광주사태 시각, 대국회 광주문제 대책 등) 작성도 윤문(글을 다듬고 고침) 수준 참여에 불과했다”고 일축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area/839098.html#csidxd7843dcdd5a1c7f90441620a8fdd1a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350
242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325
241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351
240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354
239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366
238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338
237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340
236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347
235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382
234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384
233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378
232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377
231 방심위, 5·18 왜곡 지만원 블로그 글 삭제 5ㆍ18유족회 2018.04.24 405
230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5ㆍ18유족회 2018.04.24 408
229 5·18 시민군 폭약관리반, 문용동 전도사 행적 재조명 움직임 5ㆍ18유족회 2018.04.20 410
228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452
227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486
226 '5·18 부역자는 누구인가'..서주석 국방차관 논란이 던진 질문 5ㆍ18유족회 2018.04.09 503
»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526
224 "국방부, 서주석 차관 보호 위해 특조위 보고서 내용 왜곡" 5ㆍ18유족회 2018.04.02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