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민주화운동 재조명 기대”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구충곤(오른쪽) 전남 화순군수가 지난 10일 화순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에서 박기복(왼쪽) 감독에게 감사패를 받고 있다

   1980년 5.18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지역, 세대 간 화해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하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가 지난 10일 화순시네마에서 성황리에 열렸다고 밝혔다.

  12일 군에 따르면 시사회는 영화제작사인 ㈜무당벌레필름에서 주관해 구충곤 군수, 강순팔 화순군의회 의장, 정혜인 화순교육장 등 기관단체장과 깜짝 방문한 장만채 전 전라남도교육감 등 200여명의 인사가 초청됐다.

  박기복 감독과 김꽃비, 전수현, 김채희, 김효명, 한다영 출연배우는 관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박기복 감독은 “영화가 멀고 험한 길을 걸어서 오늘 이 자리까지 왔다”며 “화순군과 스토리 펀딩 후원자들을 비롯해 도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구충곤 군수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구충곤 군수는 “감사패는 영화제작에 적극적인 협조를 아끼지 않은 화순군민들을 대신해서 받는다”며 “5.18민주화운동을 재조명하고 화순군의 모습이 영화에 잘 녹아들어 전국적으로 흥행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머리에 총알이 박힌 채 정신장애를 앓은 엄마 명희(김부선)와 유복자로 태어나 국민 개그우먼이 된 딸 희수(김꽃비), 두 모녀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을 담으며 화해와 화합의 메지시를 전한다.

  스토리펀딩을 통한 후원 등으로 3년여 제작 끝에 105분 러닝 타임으로 완성돼 오는 5월 16일 전국의 극장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350
242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325
241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351
240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354
239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366
238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338
237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340
236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347
235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382
234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384
233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378
232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377
231 방심위, 5·18 왜곡 지만원 블로그 글 삭제 5ㆍ18유족회 2018.04.24 405
230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5ㆍ18유족회 2018.04.24 408
229 5·18 시민군 폭약관리반, 문용동 전도사 행적 재조명 움직임 5ㆍ18유족회 2018.04.20 410
»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452
227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486
226 '5·18 부역자는 누구인가'..서주석 국방차관 논란이 던진 질문 5ㆍ18유족회 2018.04.09 503
225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525
224 "국방부, 서주석 차관 보호 위해 특조위 보고서 내용 왜곡" 5ㆍ18유족회 2018.04.02 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