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보훈처 실무준비 본격 착수
‘임 행진곡’ 클래식 콘텐츠로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역대 최대 규모였던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치러질 예정이다. 오월 추모곡이자 대한민국 민주화운동의 상징곡이 된 ‘임을 위한 행진곡’이 클래식으로 탄생돼 광주정신을 담은 문화예술 콘텐츠로 제작·활용할 방침이다.

23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다음달 18일 열리는 올해 5·18 기념행사를 지난해 수준으로 개최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실무준비에 본격 착수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정부 기념행사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지난해 5·18 기념식에는 1만여명이 참석했다. 당시 4년 만에 대통령이 참석했고 초청장이 없어도 누구나 행사장에 들어갈 수 있는 ‘열린 기념식’으로 치러졌다. 기념식 참석자 1만여명은 5·18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래 역대 최대 규모였다.

보훈처 관계자들은 지난 1월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5·18기념식은 지난해 수준으로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국가유공자 좌석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보훈처는 현재 실무진을 꾸리고 구체적인 행사 계획안을 수립 중이다.

광주지방경찰청도 지난 20일 5·18기념재단을 방문해 5월 단체들과 올해 기념식에 대해 협의했다. 이날 자리에는 배용주 경찰청장과 정춘식 5·18유족회장, 김후식 5·18부상자회장, 양희승 5·18구속부상자회장,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제38주년 5·18기념식과 관련, 올해도 대규모 행사가 예상되는 만큼 안전하게 치를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자고 뜻을 모았다. 5·18단체장들은 5·18의 역사적 의미를 잘 보여줄 수 있도록 경찰의 열린 모습을 기대했으며 집회의 자유를 보장하는 인권친화적 집회시위 관리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했다.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는 ‘보아라 오월의 진실, 불어라 평화의 바람’ 슬로건 아래 다양한 행사를 준비 중이다. 다음달 31일까지 광주·전남, 서울, 대구, 부산, 대전 등 전국 각지와 독일 베를린 등에서 문화·예술·학술·교육·종교 등 11개 분야 130여개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광주시와 광주문화재단은 민중의 뜨거운 삶과 시대정신이 담긴 ‘임을 위한 행진곡’을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인들이 감동받을 수 있는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로 제작·보급하는 등 대중화·세계화하는 작업을 올해부터 본격화하기로 했다.

5개년 사업으로 추진되는 대중화·세계화 사업은 올해 1차년도 사업으로 전 세계인들이 접하기 쉬운 보편적인 감성의 언어인 클래식(관현악곡)으로 제작, 국내·외 연주회 등을 가질 예정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8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93
237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95
236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109
235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134
234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148
233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146
232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140
231 방심위, 5·18 왜곡 지만원 블로그 글 삭제 5ㆍ18유족회 2018.04.24 156
»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5ㆍ18유족회 2018.04.24 149
229 5·18 시민군 폭약관리반, 문용동 전도사 행적 재조명 움직임 5ㆍ18유족회 2018.04.20 170
228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206
227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217
226 '5·18 부역자는 누구인가'..서주석 국방차관 논란이 던진 질문 5ㆍ18유족회 2018.04.09 219
225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236
224 "국방부, 서주석 차관 보호 위해 특조위 보고서 내용 왜곡" 5ㆍ18유족회 2018.04.02 258
223 5ㆍ18 참상 알린 美 선교사 유족들, 38주년 추모제 참석 5ㆍ18유족회 2018.04.02 259
222 당사자만의 5·18에서 국민의 5·18로 전진하겠다" 5ㆍ18유족회 2018.03.30 317
221 강유미, 전두환 사저 찾아… 수백만원 출장뷔페 포착 5ㆍ18유족회 2018.03.30 309
220 검찰, 버티는 전두환 조만간 다시 부른다 5ㆍ18유족회 2018.03.29 303
219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⑩] "헬기 사진은 가짜…가면을 쓴 사탄" 확인해 보니… 5ㆍ18유족회 2018.03.29 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