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18 그날의 진실 ②집단 발포 명령
광주 505보안부대 전 수사관 허장환씨 증언
"집단 발포 하루 전 보안사 상관이 사전 설명"
"'시민군이 먼저 쐈다'고 말하라"는 지시 받아
"전두환-이학봉 보안사 라인이 주요 결정 내려"


1979년 11월6일 계엄사령부 합동수사본부장 자격으로 ‘박정희 시해사건 수사’ 발표를 한 육군 소장 전두환의 등장은 군사정권 연장의 암운을 드리웠다.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 때 시민들을 향한 계엄군의 집단 발포 등 군의 주요 결정에 보안사령부(현 기무사령부)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전두환 보안사령관-이학봉 대공처장-광주505보안부대 ㅅ과장으로 이어지는 지휘-보고 체계가 군의 움직임을 실질적으로 주도했다는 것이다.

지난 3일 강원도 춘천의 한 커피숍에서 만난 광주 505보안부대 전 수사관 허장환(70)씨는 “보안사가 공수특전여단에 작전 지원을 했고, (전남도청 앞 집단 발포 전 날인) 5월20일 발포 결정이 났다”고 말했다. 대구 출신인 허씨는 5·18 시민군 박남선 전 상황실장이 전두환, 노태우 등 신군부 핵심 세력과 함께 살인 혐의로 고소했던 9명 가운데 1명이다. 5·18 때 악명 높았던 광주 505보안부대의 핵심 수사관이었다.

그의 상사였던 ㅅ과장은 1980년 5월20일 오후 5~6시 무렵 발포와 관련한 계획을 부대원들에게 설명했다. 허씨는 “당시 ㅅ과장이 수사관들을 모아놓고 ‘곧 발포 명령이 있을 것이다. 아군 쪽에서 먼저 발포했다고 이야기하지 말라. 폭도가 탈취한 총기로 먼저 쐈다고 이야기하라’며 사전 입단속을 했다”고 말했다. 계엄군은 이튿날인 21일 오후 1시 전남도청 앞에서 시민들을 향해 무차별 발포했고, 금남로에서만 시민 34명이 사망했다.

그는 발포 결정의 책임자가 전두환 보안사령관이라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전했다. 허씨는 “ㅅ과장한테 ‘자유당 때 최인규처럼 되는 것 아닙니까?’라고 물었더니, ㅅ과장이 ‘야, 이 사람아, 그 때하고 지금은 세태가 달라. 지금은 사령관님(전두환)이 책임을 져’라고 답하더라”고 전했다. 최인규는 이승만 정부 말기의 내무장관으로 시위 시민들에게 발포하도록 경찰에 명령해 4·19혁명 뒤 사형당했다.

계엄군은 1980년 5월27일 5·18민주화운동을 무력으로 잔인하게 진압했다. 1980년 5월27일 광주에서 진압이 끝난 뒤 신군부의 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오른쪽 끝)이 장형태 당시 전남도지사와 악수하고 있다. 5·18기록관 제공
보안사령부(현 기무사령부) 광주 505보안부대 전 수사관이었던 허장환(70)씨가 지난 3일 강원도 춘천의 한 커피숍에서 1980년 5·18 당시 보안대 내부 상황을 증언하고 있다.

ㅅ과장의 설명 직후인 5월20일 밤 10시30분 3공수여단은 장병들에게 실탄을 지급했고, 광주역에서 시민을 향해 처음으로 총을 쐈다. 허씨는 “군은 명령에 의해서만 실탄을 지급한다. 실탄 지급은 발포를 위한 예비 동작이다. 발포할 의도가 있다는 뜻이다”고 말했다. 5월20일 실탄 지급과 다음날 전남도청 앞에서 집단 발포 이후 내려진 자위권 발동에 대해서도 그는 “불법 발포를 뒤늦게 합리화하기 위한 조처였다. 당시 현지 지휘관 교전 지침에 ‘자위권 발동’이라는 것은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허씨는 지휘권이 이원화됐다는 점도 지적했다. 그는 “이른바 ‘작전 조언’이라는 이름으로 현지 보안부대에서 현미경처럼 보고하면 보안사령부에서 광주와 관련된 주요 결정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505보안부대에서 이학봉 보안사 대공처장에게 보고한 것을 바탕으로 보안사령관이 주요 결정을 내렸다는 것이다. 당시 공식 지휘 체계와 달리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정점으로 하는 비공식 지휘 체계가 존재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증언이다.

허씨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거목이었던 고 홍남순(1912~2006) 변호사와의 인연도 털어 놓았다. 5·18 당시 홍 변호사는 계엄사령부 합동수사단에서 재야 수괴로 꾸며져 검찰에 넘겨졌으나, 진술을 번복해 재조사 과정에서 혹독한 고문을 당했다. 허씨는 홍 변호사를 재수사해 행적을 조작하라는 지시를 거부했다가 항명행위라는 이유로 1981년 표적 감찰을 받고 강제 전역당했다.

그 뒤 허씨는 ‘친정’인 보안사에 끌려가 고문까지 당했다. 그가 틈틈이 ‘광주 사태’의 전말을 기록한 에이4 용지 더미가 중앙정보부에 흘러들어갔기 때문이다. 그는 서울 보안사 수사분실(일명 서빙고 호텔)에 끌려가 18일 동안 전기고문 등 곤욕을 치렀다. 이런 이유로 한때 악명 높았던 보안사 수사관은 지난해 정부로부터 ‘민주 유공자’로 인정받았다. 홍 변호사가 1998년 4월16일 공증한 문서를 통해 허씨가 합동수사본부의 조작 수사에 항명했다는 사실을 확인해줬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허씨는 광주 문제를 매듭짓기 위해서는 유엔 등 국제사회에 광주항쟁을 다시 고발해 신군부의 학살 범죄를 역사에 명확히 ‘낙인’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이런 일을 위해 천만명 서명운동이라도 하고 싶다. 이런 일로 조금이라도 공적을 인정받아 망월동 묘지에 묻히고 싶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 '미처 피어보지도 못하고 스러진' 5·18 학생열사들 5ㆍ18유족회 2018.05.16 700
251 5·18 미완의 과제 이제는 끝내자 ②암매장 및 행방불명자 5ㆍ18유족회 2018.05.15 641
250 전두환, 최종진압 작전 결정"..美 비밀 문건 5ㆍ18유족회 2018.05.15 650
249 내가 北실세 리선권이라고요?" 5ㆍ18유족회 2018.05.15 645
248 '5·18 진실규명'···"권력자에 의한 집단살해범죄 공소시효 폐지" 주장 5ㆍ18유족회 2018.05.13 695
»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745
246 송영무, 14일 광주 방문..5·18민주화운동 유족 위로 5ㆍ18유족회 2018.05.11 685
245 '5·18 희생자 명예훼손' 전두환 첫 재판 28일…'출석 미지수' 5ㆍ18유족회 2018.05.11 708
244 국방부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조사 예정" 5ㆍ18유족회 2018.05.10 694
243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755
242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686
241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718
240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754
239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720
238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698
237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699
236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790
235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790
234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830
233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7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