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국방부 대외비 문서 최초 공식 확인...손금주 "대검 피해 사실도 조사해야"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소총에 대검을 장착해 시민을 위협한 사실이 군 내부 문건으로 처음 확인됐다. 그간 군은 이를 공식 부인해왔다. 

17일 손금주 무소속 의원은 국방부 대외비 문건을 입수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손 의원실에 따르면, 해당 문건은 1988년 5월, 국방부의 직권 조사 결과로 작성됐다. 

당시 국방부가 계엄군의 대검 장착 여부를 조사한 까닭은 5.18 이후 민간에서 지속적으로 해당 이야기가 거론됐기 때문이다. 계엄군의 만행과 관련해 그간 민간에서는 '계엄군이 대검으로 여성의 신체를 훼손했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국방부는 조사 결과 해당 소문은 유언비어라고 결론냈다. 하지만, 계엄군의 대검 장착 사실은 입증됐다.  

문건에 따르면 공수부대 10개 대대는 1980년 5월 18~20일 광주에 투입될 당시 소총에 대검을 장착했다. 한 군인은 "계엄군의 최초 '위력시위' 당시 대검을 착검했으나, 시민의 항의로 착검을 해제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즉, 국방부는 '여성 신체 훼손' 소문을 반박하려다 의도치 않게 대검 장착 사실을 인정한 셈이다.  

이와 관련, 손 의원은 "5.18 당시 민간인 사망자 자료를 보면 날카로운 물체에 찔린 자상에 의한 사망자가 최고 11명"이었다며 "계엄군이 시위 진압에 대검을 사용한 것과 무관치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손 의원은 계엄군의 대검 사용에 따른 민간인 피해 사실을 별도로 조사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손 의원은 지난 11일 계엄군의 성범죄 사실을 조사하는 내용의 5.18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은 민간인을 잔혹하게 공격했다. ⓒ나경택. 광주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 “5.18 성폭력 등 피해 여성 258명… 진상규명을” 5ㆍ18유족회 2018.06.18 228
272 광주 MBC 방화는 민간인 위장한 군인들 소행” 5ㆍ18유족회 2018.06.13 286
271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반드시 밝혀야 할 것들 5ㆍ18유족회 2018.06.13 281
270 다시 쓰는 5·18 ⑥ 도청 앞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6.12 294
269 "5·18 계엄군 성폭력 가해자·수사기관도 조사 대상" 죽림 2018.06.08 326
268 5·18성폭력 진상규명 본격화…의미 크지만 난제 많아 죽림 2018.06.08 304
267 지만원이 지목한 '73광수'는 헬기사격 목격한 5·18시민군(종합2보) 죽림 2018.06.08 302
266 5·18 성폭력 진상 밝힌다…정부 공동조사단 출범(종합) 죽림 2018.06.08 326
265 보안사 전 수사관 “집단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6.05 293
264 다시 쓰는 5·18 - (1) 프롤로그] 계엄군, 광주일보 사옥에 21·27일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8.06.01 308
263 다시 쓰는 5·18 ② 전남대 총학회장 故 박관현 열사 5ㆍ18유족회 2018.06.01 343
262 다시 쓰는 5·18] ③ 故 안병하 치안감 5ㆍ18유족회 2018.06.01 319
261 다시 쓰는 5·18 ④ “장갑차 뚜껑 열리더니 M16 총구서 ‘탕’ … 고교생이 쓰러졌다” 5ㆍ18유족회 2018.06.01 297
260 제38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 성료 5ㆍ18유족회 2018.06.01 291
259 5.18진상규명위 조사 권한 강화 당연하다 5ㆍ18유족회 2018.05.30 344
258 다시 쓰는 5·18<5>광주역서 첫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5.30 348
257 '전두환 명예훼손' 첫 재판 28일 열린다…전두환 출석 미정 5ㆍ18유족회 2018.05.23 376
»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5ㆍ18유족회 2018.05.21 395
255 '귀족 특혜' 518유공자, 공기관 취업 싹쓸이? 5ㆍ18유족회 2018.05.19 388
254 이총리 "5·18 책임져야 할 사람이 왜곡.. 심판 못 피할 것 5ㆍ18유족회 2018.05.18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