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진상규명위 조사 권한 강화 당연하다


5.18민주화운동 진상 규명 특별법 시행령 제정 공청회가 그제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공청회에서는 ‘5.18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효과적으로 시행되기 위해서는 특별법에 따라 설립되는 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 권한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는 당연하고도 절실한 주장이다. 지난 2월 ‘5.18 특별법’이 통과되긴 했지만 진상 규명의 실효성을 담보할 방안이 매우 부족한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

이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의 광주전남지부장인 김정호 변호사는 “5.18 특별법의 핵심은 진상 규명의 실효성을 어떻게 담보하느냐이고, 이는 진상규명위의 조사 권한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특별법에는 조사 권한의 강제성을 확보할 방안에 대한 내용이 없거나 일부 있다고 해도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수사권과 기소권을 확보하지는 못하더라도 다른 방식으로라도 진상규명위에 강력한 조사 권한을 부여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인적 증거 출석 확보 방안(동행명령 제도의 실효성 확보)과 물적 증거 확보 방안(압수수색 요청 권한) 그리고 위원회 정원 규정 삭제 등을 담은 특별법 개정안이 조속히 발의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밖에 5.18의 진상 규명을 위해 적극 협조하는 가해자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부여해야 하며, 광주 현지에 진상 조사 업무를 수행하는 ‘실무위원회’ 설립 조항을 시행령에 담아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날 공청회는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이 공동 주최했기 때문에 이들 국회의원들이 5.18 진상 규명을 위한 여러 의견을 충분히 들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따라서 이제 국회 차원에서 이러한 의견을 적극 반영함으로써 5.18 진상 규명의 마지막 기회를 살려 내야 할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2 광주 MBC 방화는 민간인 위장한 군인들 소행” 5ㆍ18유족회 2018.06.13 539
271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반드시 밝혀야 할 것들 5ㆍ18유족회 2018.06.13 537
270 다시 쓰는 5·18 ⑥ 도청 앞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6.12 531
269 "5·18 계엄군 성폭력 가해자·수사기관도 조사 대상" 죽림 2018.06.08 563
268 5·18성폭력 진상규명 본격화…의미 크지만 난제 많아 죽림 2018.06.08 526
267 지만원이 지목한 '73광수'는 헬기사격 목격한 5·18시민군(종합2보) 죽림 2018.06.08 543
266 5·18 성폭력 진상 밝힌다…정부 공동조사단 출범(종합) 죽림 2018.06.08 598
265 보안사 전 수사관 “집단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6.05 553
264 다시 쓰는 5·18 - (1) 프롤로그] 계엄군, 광주일보 사옥에 21·27일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8.06.01 527
263 다시 쓰는 5·18 ② 전남대 총학회장 故 박관현 열사 5ㆍ18유족회 2018.06.01 575
262 다시 쓰는 5·18] ③ 故 안병하 치안감 5ㆍ18유족회 2018.06.01 522
261 다시 쓰는 5·18 ④ “장갑차 뚜껑 열리더니 M16 총구서 ‘탕’ … 고교생이 쓰러졌다” 5ㆍ18유족회 2018.06.01 525
260 제38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 성료 5ㆍ18유족회 2018.06.01 532
» 5.18진상규명위 조사 권한 강화 당연하다 5ㆍ18유족회 2018.05.30 557
258 다시 쓰는 5·18<5>광주역서 첫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5.30 574
257 '전두환 명예훼손' 첫 재판 28일 열린다…전두환 출석 미정 5ㆍ18유족회 2018.05.23 602
256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5ㆍ18유족회 2018.05.21 674
255 '귀족 특혜' 518유공자, 공기관 취업 싹쓸이? 5ㆍ18유족회 2018.05.19 680
254 이총리 "5·18 책임져야 할 사람이 왜곡.. 심판 못 피할 것 5ㆍ18유족회 2018.05.18 673
253 전두환 다녀간 날 밤 발포명령 내려져…실탄 무장 지시받아" 5ㆍ18유족회 2018.05.16 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