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기사 이미지 
                            
PYH2018060807830001300_P2.jpg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 현판식에서 공동단장인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왼쪽부터)과 조영선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 노수철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가부·인권위·국방부 3개 기관 합동, 10월말까지 활동

기사 이미지

 정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등에 의해 자행된 성폭력 범죄의 진상규명에 나선다.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원회, 국방부는 8일 3개 기관 합동으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을 출범했다.

공동조사단은 공동단장인 여가부 차관과 인권위 사무총장 외에 3개 기관 총 12명으로 구성되며, 오는 10월 31일까지 활동한다.

피해신고 접수, 피해 조사, 군 내외부 자료조사 등을 통한 당시 피해 사실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가 주요 업무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합동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브리핑에 이어 정부서울청사에 마련된

공동조사단에서 현판식이 개최됐다.

브리핑에서 이숙진 여가부 차관은 "계엄군 등에 의해 발생한 성폭력 범죄의 진상을 규명하고

 여성들의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공동조사단을 출범한다"며 "최종결과 보고서를 작성하고

자료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이관해 종합적인 진상규명과 적절한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가칭)

출범 합동브리핑에서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이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하고 있다.    



공동조사단의 업무는 크게 조사와 지원으로 나뉜다.

인권위가 군 내외 진상조사를 총괄해 피해 사실을 입증한다. 국방부는 군 내부 진상조사와 조사에 필요한 자료 제공을 한다.

조영선 인권위 사무총장은 "공소시효 문제로 형사적 처벌에 한계가 있다고 해도 이번에는 진상조사에 주력할 것"이라며

"조사를 통해 어느 정도 특정이 되면 가해자 조사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5·18 성폭력 진상 밝힌다…정부 공동조사단 출범

노수철 국방부 법무관리관은 "60만 쪽에 달하는 5·18 관련 자료를 지원할 계획"이라며 "국방부도 인권위가 주도하는 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가부는 피해신고 접수를 총괄한다. 또한 성폭력상담소, 해바라기센터 등과 연계한 심리상담, 가족상담, 심리치유프로그램,

의료 지원 등을 통해 피해자들의 아픔을 치유한다.

공동조사단은 조사과정에서 피해자들에 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문가들로 조사 조력인단을 구성해 사생활 보호 등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기사 이미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가칭)
출범 합동브리핑에서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이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하고 있다.    



조사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5·18 관련 단체들과도 협력해 역사적 진실을 바로 세우는 과정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다.

피해신고는 공동조사단 본부, 서울중부해바라기센터, 광주해바라기센터, 인권위 광주인권사무소에 방문하거나 전화, 우편으로 하면 된다.

여가부, 인권위, 국방부 홈페이지에서도 신고할 수 있다.

피해자뿐만 아니라 위임받은 대리인도 신고할 수 있다. 신고자가 원할 경우 전화·온라인게시판으로 신청하면 찾아가는 신고 접수·상담도 이뤄진다.

이숙진 차관은 "계엄군뿐만 아니라 5.18 당시 성폭력에 대해 포괄적으로 신고를 받을 것"이라며 "다만 국가기관 전체에 대한

성폭력을 다루기에는 시간적인 한계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참가한 여성들이 계엄군에게 당한 성범죄는 최근 피해자들의 증언으로 잇따라 드러났다.

당시 거리방송을 했던 김선옥 씨와 차명숙 씨 등이 계엄군에게 성폭행, 성고문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 “5.18 성폭력 등 피해 여성 258명… 진상규명을” 5ㆍ18유족회 2018.06.18 228
272 광주 MBC 방화는 민간인 위장한 군인들 소행” 5ㆍ18유족회 2018.06.13 286
271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반드시 밝혀야 할 것들 5ㆍ18유족회 2018.06.13 281
270 다시 쓰는 5·18 ⑥ 도청 앞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6.12 294
269 "5·18 계엄군 성폭력 가해자·수사기관도 조사 대상" 죽림 2018.06.08 326
268 5·18성폭력 진상규명 본격화…의미 크지만 난제 많아 죽림 2018.06.08 304
267 지만원이 지목한 '73광수'는 헬기사격 목격한 5·18시민군(종합2보) 죽림 2018.06.08 302
» 5·18 성폭력 진상 밝힌다…정부 공동조사단 출범(종합) 죽림 2018.06.08 327
265 보안사 전 수사관 “집단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6.05 293
264 다시 쓰는 5·18 - (1) 프롤로그] 계엄군, 광주일보 사옥에 21·27일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8.06.01 308
263 다시 쓰는 5·18 ② 전남대 총학회장 故 박관현 열사 5ㆍ18유족회 2018.06.01 343
262 다시 쓰는 5·18] ③ 故 안병하 치안감 5ㆍ18유족회 2018.06.01 319
261 다시 쓰는 5·18 ④ “장갑차 뚜껑 열리더니 M16 총구서 ‘탕’ … 고교생이 쓰러졌다” 5ㆍ18유족회 2018.06.01 297
260 제38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 성료 5ㆍ18유족회 2018.06.01 291
259 5.18진상규명위 조사 권한 강화 당연하다 5ㆍ18유족회 2018.05.30 344
258 다시 쓰는 5·18<5>광주역서 첫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5.30 348
257 '전두환 명예훼손' 첫 재판 28일 열린다…전두환 출석 미정 5ㆍ18유족회 2018.05.23 376
256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5ㆍ18유족회 2018.05.21 395
255 '귀족 특혜' 518유공자, 공기관 취업 싹쓸이? 5ㆍ18유족회 2018.05.19 388
254 이총리 "5·18 책임져야 할 사람이 왜곡.. 심판 못 피할 것 5ㆍ18유족회 2018.05.18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