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유족 빈자리 메우기·보훈단체 회원 유도·시민단체 방해 저지 역할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5·18 민주화운동 34주년 기념식에서 학생, 보훈단체 회원, 합창단 등 각종 동원 의혹을 받은 국가보훈처가 행사 당일 전체 직원의 절반 이상을 동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새정치민주연합 김광진 의원이 공개한 보훈처의 기념식 안내계획 자료에 따르면 지난 18일 기념식에는 보훈처 본부 335명, 광주지방보훈청 전 직원 158명, 지방보훈 관서 6급 이상 151명 등 644명이 동원됐다.

이들은 안내본부 8개, 안내반 21개, 안내조 70개로 나뉘어 기념식장 곳곳에 배치됐다.

특히 식장안전 관리반 199명에게는 1~12구역까지 좌석에 앉아 비상 상황에 대비하게 하고 어깨띠를 착용하지 않도록 했다.

유족과 야당 정치인 등의 불참으로 비게 된 자리를 눈에 띄지 않게 메우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김 의원 측은 전했다.

보훈처는 군경 등 단체 안내조 7명, 재향·참전단체 안내조 등 보훈단체 회원 유도반도 14명으로 편성해 충돌없이 식장에 빠르게 입장할 수 있도록 비표 교부소로 안내하게 했다.

묘지관리소 질서유지반 39명, 식장 전면 질서유지반 46명은 중앙 보훈단체 회원 입장로를 확보하고 시민(진보)단체의 행사 방해를 저지하는 역할을 맡았다.

5·18 단체 회원들은 보훈처가 일부 보훈단체 지부별로 버스를 빌려 유족 등의 빈자리를 메우려 했다며 참석자 소집을 위한 문자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기념장에 배치된 보훈처 직원은 전체 1천282명의 절반가량으로 정확한 수치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지만, 예년의 몇 배라는 말을 들었다고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전했다.

김광진 의원은 "일당 5만원 '알바 합창단' 동원에 이어 보훈처 직원 절반이 일당 12만원에 동원됐다"며 "대통령도 불참하고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없이 반쪽짜리 행사로 진행된 근본적 이유를 모르는 보훈처의 안일한 역사인식의 단면으로 광주 영령과 희생자 가족에게 또 다른 상처를 안겼다"고 주장했다.

sangwon700@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4 광주시, ‘5·18진상규명 통합신고센터’ 본격 운영 5ㆍ18유족회 2018.07.19 4853
313 옛 전남도청 복원 ‘가속도’ 죽림 2018.08.08 4906
312 ‘5·18 현장’ 전일빌딩·금남로 일대 광주비엔날레 현대예술 현장으로 5ㆍ18유족회 2018.07.26 5065
311 옛 전남도청 복원 문제 논의 죽림 2018.08.08 5180
310 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 5·18기념곡 법제화 추진 죽림 2018.10.11 5445
309 평화당 "文대통령,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약속 지켜야" 죽림 2018.06.27 5659
308 "5·18 계엄군 성폭행 범죄 17건" 공식 확인 죽림 2018.10.31 5733
307 광주시,' 5․18통합신고센터 현판식' 개최 5ㆍ18유족회 2018.06.28 5757
306 최경환 "文 대통령, 옛 전남도청 복원 약속 이행해야" 죽림 2018.06.27 5766
305 오열하는 오월어머니 '옛 전남도청 복원하라' 죽림 2018.06.27 5778
304 “5.18기념행사 내실 위해 행사위 상설 운영해야” 5ㆍ18유족회 2018.06.28 5780
303 오월 어머니의 삭발식 죽림 2018.06.27 5782
302 오월어머니,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놓고 청와대 면담 5ㆍ18유족회 2018.06.28 5783
301 5.18 유가족, 청와대 앞서 옛 전남도청 복원 촉구 삭발식 죽림 2018.06.27 5784
300 옛 전남도청 복원 약속 언제 지키려나 5ㆍ18유족회 2018.06.28 5784
299 5.18특별법 시행 앞두고 진상조사위원 위촉 지연 5ㆍ18유족회 2018.07.04 5784
298 다시 쓰는 5·18⑧옛 광주교도소 습격사건의 진실 5ㆍ18유족회 2018.07.04 5786
297 5·18진상규명통합신고센터 27일 본격 가동 5ㆍ18유족회 2018.06.25 5787
296 일본지역 5.18 관련 기록물 조사 착수 5ㆍ18유족회 2018.06.22 5789
295 "5·18 계엄군, 비인도적 살상무기 납탄 시민 향해 발사" 5ㆍ18유족회 2018.06.25 57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