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옛 광주교도소 조사, 가장 유력한 5·18 암매장지는 '담장 밖'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5·18 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들의 암매장지로 지목된 옛 광주교도소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인 결과 '교도소 담장 밖'이 가장 유력한 암매장지로 추정되고 있다.

5·18 행방불명자들의 암매장지로 지목된 옛 광주교도소의 현장 조사가 18일 비공개로 진행됐다.

현장 조사는 5·18재단 관계자를 비롯해 암매장 정보를 제공한 제보자와 발굴 방법을 선정할 전문가 등이 참여했다.

제보자는 현장 이곳저곳을 둘러보고 자신이 목격한 암매장 장소로 교도소 담장 밖을 지목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이곳은 재단 측이 그동안 각종 증언과 자료를 바탕으로 암매장지로 가장 유력하게 꼽은 장소다.

5·18연구소 정수만 비상임연구원은 "그동안 제보자가 교도소 안에서 목격한 것으로 예상했는데 막상 현장에 와서 보니 우리가 예상한 장소와 똑같은 곳을 지목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도소 담장 밖이 가장 유력한 암매장지 장소로 추정되고 있다.

5·18재단 김양래 상임이사는 "앞으로 현장조사에서 촘촘히 내용을 챙겨봐야겠지만 현재까지는 교도소 담장 밖이 발굴장소로 정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단 현장 조사 결과 1980년 당시와는 지형지물이 많이 변한 것으로 나타나 재단 측은 정확한 발굴 장소 선정을 위해 교도소 관계자들에게 자문을 요청하기로 했다.

현장조사는 18일까지 이뤄질 예정이며 재단 측은 조사가 완료되면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발굴 장소와 방법 등 향후 일정에 대한 설명을 진행할 계획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8 전남대ㆍ조선대 교수들, 5ㆍ18왜곡 방지법 제정 나선다 5ㆍ18유족회 2018.06.22 11
277 일본지역 5.18 관련 기록물 조사 착수 5ㆍ18유족회 2018.06.22 8
276 전두환 측 “5월부터 회고록 출판.판매 중지” 5ㆍ18유족회 2018.06.22 5
275 다시 쓰는 5·18 ⑦ 주남마을 버스 총격 사건 5ㆍ18유족회 2018.06.22 9
274 "12·12 쿠데타 당시 해·공군, 전두환 세력에 반기" 5ㆍ18유족회 2018.06.19 17
273 “5.18 성폭력 등 피해 여성 258명… 진상규명을” 5ㆍ18유족회 2018.06.18 23
272 광주 MBC 방화는 민간인 위장한 군인들 소행” 5ㆍ18유족회 2018.06.13 50
271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반드시 밝혀야 할 것들 5ㆍ18유족회 2018.06.13 47
270 다시 쓰는 5·18 ⑥ 도청 앞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6.12 49
269 "5·18 계엄군 성폭력 가해자·수사기관도 조사 대상" 죽림 2018.06.08 75
268 5·18성폭력 진상규명 본격화…의미 크지만 난제 많아 죽림 2018.06.08 77
267 지만원이 지목한 '73광수'는 헬기사격 목격한 5·18시민군(종합2보) 죽림 2018.06.08 72
266 5·18 성폭력 진상 밝힌다…정부 공동조사단 출범(종합) 죽림 2018.06.08 70
265 보안사 전 수사관 “집단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6.05 69
264 다시 쓰는 5·18 - (1) 프롤로그] 계엄군, 광주일보 사옥에 21·27일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8.06.01 83
263 다시 쓰는 5·18 ② 전남대 총학회장 故 박관현 열사 5ㆍ18유족회 2018.06.01 90
262 다시 쓰는 5·18] ③ 故 안병하 치안감 5ㆍ18유족회 2018.06.01 83
261 다시 쓰는 5·18 ④ “장갑차 뚜껑 열리더니 M16 총구서 ‘탕’ … 고교생이 쓰러졌다” 5ㆍ18유족회 2018.06.01 85
260 제38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 성료 5ㆍ18유족회 2018.06.01 88
259 5.18진상규명위 조사 권한 강화 당연하다 5ㆍ18유족회 2018.05.30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