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재단·법무부 '교도소 암매장 발굴' 실무협약 완료

5·18재단과 법무부가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지로 추정되는 옛 광주교도소의 발굴에 대한 실무협약을 마치고 본격 조사 준비에 착수한다.

5·18재단과 법무부는 31일 오전 5·18기념재단 회의실에서 5·18희생자 유해 발굴을 위한 실무협약을 체결하고 옛 광주교도소 발굴에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5·18 재단은 이를 토대로 최우선적으로 옛 광주교도소를 암매장지 발굴 장소로 선택했다.

     
내일부터 준비 착수.. 본격 발굴은 법무부 검토 이후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5·18재단과 법무부가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지로 추정되는 옛 광주교도소의 발굴에 대한 실무협약을 마치고 본격 조사 준비에 착수한다.

5·18재단과 법무부는 31일 오전 5·18기념재단 회의실에서 5·18희생자 유해 발굴을 위한 실무협약을 체결하고 옛 광주교도소 발굴에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암매장지 발굴 주체는 5·18재단이 맡기로 했다.

법무부는 현장 부지를 제공하고, 광주지방검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광주지방경찰청, 국방부 등 유관기관과 협의해 유해 발굴에 필요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

유해 발굴의 범위는 옛 광주교도소 부지로 한정했다.

유해 흔적이 발견되면 5·18재단은 즉시 법무부와 광주지방검찰청에 통보해, 검사 또는 법의학관의 참여 아래 필요한 예를 다해 수습하기로 했다.

재단은 이 자리에서 옛 광주교도소의 본격 발굴이 하루라도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법무부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

법무부 측은 내부 검토 과정이 남아있기 때문에 본격 발굴은 그 이후에 가능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법무부는 다만 본격 발굴 이외에 교도소 현장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작업은 실무협약서를 토대로 11월 1일부터 가능하도록 허락했다.

재단은 이에 따라 11월 1일부터 옛 교도소 암매장 추정지에 발굴전문가그룹 등을 보내 작업 대상 지역 표시 등 사전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콘크리트 제거와 굴착 등 본격 발굴 작업은 법무부 내부 보고 절차가 완료된 이후에 들어가기로 했다.

발굴 조사는 조현종 전 국립광주박물관장이 맡기로 했다.

민간 기관인 대한문화재연구원이 발굴사업단으로 참여한다.

발굴 작업은 최첨단 장비를 투입해 문화재 발굴 방식으로 정교하게 이뤄진다.

애초 논의했던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참여는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3공수여단과 20사단 병력들이 주둔했던 곳이다.

5·18 직후 교도소 관사 뒤에서 시신 8구가 암매장 상태로 발견됐다. 교도소 앞 야산에서도 시신 3구가 발견됐다.

계엄사령부의 문건에는 이른바 '교도소 습격 사건'으로 민간인 27명이 사망했다고 기록돼 있다.

단순 계산으로도 16명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최근에는 최소 52명이 교도소 안에서 사망했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암매장지 발굴에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발굴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그동안 암매장지를 목격했다는 증언은 많았으나 실제 가해자 측의 문서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이번에 암매장지로 지목된 곳은 5·18 당시 광주교도소에 주둔하던 군인이 작성한 암매장지에 대한 약도가 표시된 메모에 적혀 있는 곳이다.

5·18 재단은 이를 토대로 최우선적으로 옛 광주교도소를 암매장지 발굴 장소로 선택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1 5월이면 가슴앓이…‘광주’ 문제, 영남서 풀고 싶었다” 5ㆍ18유족회 2014.06.16 12911
310 국회의장 5.18 민주묘지참배... 5ㆍ18유족회 2014.06.14 12314
309 5.18 명예훼손 일베 회원, 5월 영령 앞에 고개 숙여 5ㆍ18유족회 2014.07.11 10041
308 김광진 "보훈처, 5·18 기념식에 직원 644명 동원 5ㆍ18유족회 2014.06.01 9610
307 5·18희생자 ‘택배 모욕’ 일베회원 유죄 5ㆍ18유족회 2014.06.20 9387
306 뉴스타파 님을위한행진곡 5ㆍ18유족회 2015.06.15 8258
305 與 연찬회서 '임을 위한 행진곡' 공방 5ㆍ18유족회 2014.08.25 8032
304 5·18상징 ‘옛 도청 시계탑’ 제자리로 5ㆍ18유족회 2015.01.08 7792
303 임을 위한 행진곡’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5ㆍ18유족회 2014.07.03 7682
302 ‘1980년 5월 18일, 피로 일군 민주주의’/ 어느고등학생의글 5ㆍ18유족회 2014.06.12 7521
301 5월 단체, 국회의장에게 '임을위한행진곡' 5·18기념곡지정 중재 요청 5ㆍ18유족회 2014.04.18 7483
300 ‘임을 위한 행진곡’과 세월호 참사 관련 5·18행사위원회의 대응 방안에 대한 입장 5ㆍ18유족회 2014.05.08 7450
299 상록수’와 ‘임을 위한 행진곡’ 5ㆍ18유족회 2014.05.30 7380
298 5.18 기념재단 20주년 행사 file 5ㆍ18유족회 2014.09.13 7261
297 5.18 시계탑 제막식 5ㆍ18유족회 2015.01.22 7154
296 시민참여형 5·18 전야제 올해도 계속된다 5ㆍ18유족회 2015.03.27 7113
295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곡 지정위해 최선” 5ㆍ18유족회 2014.06.16 7094
294 국립5.18 민주묘지 정의화 국회의장 참배 5ㆍ18유족회 2014.06.13 7093
293 '5·18 구묘역' 안장 기준 부실 5ㆍ18유족회 2014.07.23 7010
292 5·18기념재단 '5·18·주먹밥' 상표등록 추진 5ㆍ18유족회 2014.08.29 7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