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때 사라진 남편 37년 기다린 최정자씨 "제발 흔적이라도"

5·18 민주화운동 때 사라진 남편 정기영(당시 43세)씨를 37년째 기다리는 최정자(72)씨는 6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한 보따리 눈물을 쏟아냈다"는 지난날을 회상했다.

5·18 행방불명자를 찾기 위해 옛 광주교도소 근처를 발굴한다는 소식에 최씨는 남편의 흔적을 찾을 수도 있다는 작은 희망과 함께 과거의 아픈 기억도 다시 돌아왔다.

"내가 살날이 얼마나 남았을지 모르지만, 남편 비석이라도 하나 세우고 떠났으면 좋겠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때 사라진 남편 정기영(당시 43세)씨를 37년째 기다리는 최정자(72)씨는 "한 보따리 눈물을 쏟아냈다"는 지난날을 회상했다.

5·18 행방불명자를 찾기 위해 옛 광주교도소 근처를 발굴한다는 소식에 최씨는 남편의 흔적을 찾을 수도 있다는 작은 희망과 함께 과거의 아픈 기억도 다시 돌아왔다.

부부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 버스터미널 근처 한 여관건물 1층에서 식당을 운영했다.

최씨가 먼저 광주에서 터를 잡았고 서울사람인 남편은 1980년 1월 광주로 내려왔다.

남편은 그해 5월 20일 점심시간 직후 식당 풍로(風爐)에 넣을 석유를 사러 나간 뒤 행방불명됐다.

함께 거리로 나섰던 여관주인은 최씨에게 '대인광장에서 시위대랑 공수부대가 충돌했는데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정씨와 헤어졌다'고 전했다.

당시 광주에는 7·11공수에 이어 3공수여단 5개 대대 병력이 증파됐다.

계엄군은 이날도 어김없이 대인광장에서 이어지는 금남로와 전남대 등 도심 곳곳에서 유혈진압을 벌이고 있었다.

대인광장과 금남로는 최씨 부부의 식당과 엎드리면 코 닿을 만큼 가까운 곳이다.

최씨는 "반미치광이가 돼 온 시내를 떠돌아다니며 남편을 찾았다"며 "차라리 어디에서 다쳐왔다면 낫기라도 했을 텐데"라며 마른 울음을 삼켰다.

그는"5·18 때 광주에서 살고 있었다는 사실을 증명하지 못해 지금껏 법적 행방불명자로 인정받지조차 못했다"고 한탄했다.

최씨는 "남편 묘소도·비석도 없어서 우리 가족은 해마다 5·18이 와도 갈 곳이 없다"며 "제발 흔적이라도 찾았으면 좋겠다"고 실낱같은 희망을 간절히 호소했다.

            6일 오전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재소자 농장 터에서 5·18 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 발굴이 시작되고 있다.

5·18기념재단은 이날 옛 광주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재소자 농장 터에서 암매장 추정지 발굴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5월 단체는 1980년 항쟁 당시 전남대에 주둔했던 3공수가 21일 오후 퇴각하며 민간인 100여명을 교도소로 끌고 가 구타와 가혹 행위로 다수를 살해, 암매장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4 5·18 성폭행 가해부대, 3·7·11공수 지목…가해자 특정 쉽지 않을 듯 죽림 2018.10.31 229
313 "5·18 계엄군 성폭행 범죄 17건" 공식 확인 죽림 2018.10.31 183
312 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 5·18기념곡 법제화 추진 죽림 2018.10.11 307
311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 700일 후원 밥집 성료 죽림 2018.08.08 694
310 옛,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시간 700일. 죽림 2018.08.08 642
309 각계 인사 전당 방문 옛 전남도청 복원 논의 죽림 2018.08.08 610
308 옛 전남도청 복원 문제 논의 죽림 2018.08.08 630
307 옛 전남도청 복원 ‘가속도’ 죽림 2018.08.08 566
306 다시쓰는 5·18 ⑨ 계엄군간 오인 사격 5ㆍ18유족회 2018.07.26 645
305 ‘5·18 현장’ 전일빌딩·금남로 일대 광주비엔날레 현대예술 현장으로 5ㆍ18유족회 2018.07.26 601
304 전두환 5·18 관여 보안사 보고서 발견 5ㆍ18유족회 2018.07.26 563
303 전두환 측 "회고록서 5·18 명예훼손 의도 없었다" 주장 5ㆍ18유족회 2018.07.19 607
302 '옛 전남도청 복원 맡겠다'…2차례 유찰 끝 희망 업체 등장 5ㆍ18유족회 2018.07.19 625
301 광주시, ‘5·18진상규명 통합신고센터’ 본격 운영 5ㆍ18유족회 2018.07.19 570
300 ‘5.18 명예훼손’ 전두환 재판 또 연기…8월 27일 첫 재판 죽림 2018.07.13 699
299 5.18 유혈충돌 막은 고 이준규 목포서장 명예회복 5ㆍ18유족회 2018.07.12 649
298 전두환 형사재판 광주서 열린다 5ㆍ18유족회 2018.07.12 626
297 5·18민주화·형제복지원 사건 관련자 53명 서훈 취소 5ㆍ18유족회 2018.07.10 662
296 5·18 계엄군, 민간인 향해 수류탄 던졌다 5ㆍ18유족회 2018.07.06 653
295 "광주오면 5·18에 관한 작품 하나쯤 만날 수 있어야" 5ㆍ18유족회 2018.07.05 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