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때 사라진 남편 37년 기다린 최정자씨 "제발 흔적이라도"

5·18 민주화운동 때 사라진 남편 정기영(당시 43세)씨를 37년째 기다리는 최정자(72)씨는 6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한 보따리 눈물을 쏟아냈다"는 지난날을 회상했다.

5·18 행방불명자를 찾기 위해 옛 광주교도소 근처를 발굴한다는 소식에 최씨는 남편의 흔적을 찾을 수도 있다는 작은 희망과 함께 과거의 아픈 기억도 다시 돌아왔다.

"내가 살날이 얼마나 남았을지 모르지만, 남편 비석이라도 하나 세우고 떠났으면 좋겠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때 사라진 남편 정기영(당시 43세)씨를 37년째 기다리는 최정자(72)씨는 "한 보따리 눈물을 쏟아냈다"는 지난날을 회상했다.

5·18 행방불명자를 찾기 위해 옛 광주교도소 근처를 발굴한다는 소식에 최씨는 남편의 흔적을 찾을 수도 있다는 작은 희망과 함께 과거의 아픈 기억도 다시 돌아왔다.

부부는 1980년 5월 당시 광주 버스터미널 근처 한 여관건물 1층에서 식당을 운영했다.

최씨가 먼저 광주에서 터를 잡았고 서울사람인 남편은 1980년 1월 광주로 내려왔다.

남편은 그해 5월 20일 점심시간 직후 식당 풍로(風爐)에 넣을 석유를 사러 나간 뒤 행방불명됐다.

함께 거리로 나섰던 여관주인은 최씨에게 '대인광장에서 시위대랑 공수부대가 충돌했는데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정씨와 헤어졌다'고 전했다.

당시 광주에는 7·11공수에 이어 3공수여단 5개 대대 병력이 증파됐다.

계엄군은 이날도 어김없이 대인광장에서 이어지는 금남로와 전남대 등 도심 곳곳에서 유혈진압을 벌이고 있었다.

대인광장과 금남로는 최씨 부부의 식당과 엎드리면 코 닿을 만큼 가까운 곳이다.

최씨는 "반미치광이가 돼 온 시내를 떠돌아다니며 남편을 찾았다"며 "차라리 어디에서 다쳐왔다면 낫기라도 했을 텐데"라며 마른 울음을 삼켰다.

그는"5·18 때 광주에서 살고 있었다는 사실을 증명하지 못해 지금껏 법적 행방불명자로 인정받지조차 못했다"고 한탄했다.

최씨는 "남편 묘소도·비석도 없어서 우리 가족은 해마다 5·18이 와도 갈 곳이 없다"며 "제발 흔적이라도 찾았으면 좋겠다"고 실낱같은 희망을 간절히 호소했다.

            6일 오전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재소자 농장 터에서 5·18 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 발굴이 시작되고 있다.

5·18기념재단은 이날 옛 광주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재소자 농장 터에서 암매장 추정지 발굴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5월 단체는 1980년 항쟁 당시 전남대에 주둔했던 3공수가 21일 오후 퇴각하며 민간인 100여명을 교도소로 끌고 가 구타와 가혹 행위로 다수를 살해, 암매장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0 5·18진상규명통합신고센터 27일 본격 가동 new 5ㆍ18유족회 2018.06.25 0
279 "5·18 계엄군, 비인도적 살상무기 납탄 시민 향해 발사" new 5ㆍ18유족회 2018.06.25 0
278 전남대ㆍ조선대 교수들, 5ㆍ18왜곡 방지법 제정 나선다 5ㆍ18유족회 2018.06.22 14
277 일본지역 5.18 관련 기록물 조사 착수 5ㆍ18유족회 2018.06.22 12
276 전두환 측 “5월부터 회고록 출판.판매 중지” 5ㆍ18유족회 2018.06.22 10
275 다시 쓰는 5·18 ⑦ 주남마을 버스 총격 사건 5ㆍ18유족회 2018.06.22 12
274 "12·12 쿠데타 당시 해·공군, 전두환 세력에 반기" 5ㆍ18유족회 2018.06.19 20
273 “5.18 성폭력 등 피해 여성 258명… 진상규명을” 5ㆍ18유족회 2018.06.18 26
272 광주 MBC 방화는 민간인 위장한 군인들 소행” 5ㆍ18유족회 2018.06.13 57
271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반드시 밝혀야 할 것들 5ㆍ18유족회 2018.06.13 55
270 다시 쓰는 5·18 ⑥ 도청 앞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6.12 56
269 "5·18 계엄군 성폭력 가해자·수사기관도 조사 대상" 죽림 2018.06.08 85
268 5·18성폭력 진상규명 본격화…의미 크지만 난제 많아 죽림 2018.06.08 82
267 지만원이 지목한 '73광수'는 헬기사격 목격한 5·18시민군(종합2보) 죽림 2018.06.08 79
266 5·18 성폭력 진상 밝힌다…정부 공동조사단 출범(종합) 죽림 2018.06.08 76
265 보안사 전 수사관 “집단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6.05 75
264 다시 쓰는 5·18 - (1) 프롤로그] 계엄군, 광주일보 사옥에 21·27일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8.06.01 90
263 다시 쓰는 5·18 ② 전남대 총학회장 故 박관현 열사 5ㆍ18유족회 2018.06.01 99
262 다시 쓰는 5·18] ③ 故 안병하 치안감 5ㆍ18유족회 2018.06.01 91
261 다시 쓰는 5·18 ④ “장갑차 뚜껑 열리더니 M16 총구서 ‘탕’ … 고교생이 쓰러졌다” 5ㆍ18유족회 2018.06.01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