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잇따른 '광주교도소 암매장' 증언.. 시신은 왜 발견되지 않나

5·18민주화 운동 당시 광주교도소에 암매장 했다는 증언과 진술이 잇따르고 있다.

5·18기념재단은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1980년 5월 당시 광주지방검찰청 내부 기안용지와 전언통신문 등 5·18 암매장 검찰 기록을 공개했다.

재단은 공동묘지에서 묘비 없는 유해가 나오면 5·18 당시 암매장당한 민간인 희생자의 시신일 가능성이 크다고 추론한다.

 

 
     

5·18민주화 운동 당시 광주교도소에 암매장 했다는 증언과 진술이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암매장된 시신이 나오지 않아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5·18기념재단은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1980년 5월 당시 광주지방검찰청 내부 기안용지와 전언통신문 등 5·18 암매장 검찰 기록을 공개했다.

80년 5월22일자 광주지검이 작성한 ′광주교도소 동향에′에 관한 문건을 보면 “5월21일 밤 군부대가 시체 6구를 5월21일 밤 광주교도소 공동묘지 부근에 가매장했다”고 돼 있다.

또 5월24일 광주지검이 광주교도소에 보낸 전언통신문을 보면 “5월21일 귀 소 공동묘지 부근에 가매장한 사체에 대해 발굴 이동시 군 당국과 협의하에 광주지검 검사가 검시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같은 문건은 1995년 전두환·노태우 재판에 제출된 검찰 기록으로 최근 발견한 것이다.

공동묘지 터는 북구 각화동에서 문흥지구로 이어지는 왕복 6차로 도로 주변 옛 교도소 외곽지역이다. 현재 발굴조사가 이뤄지는 북쪽 담장에서 100m가량 떨어져 있다.

1989년 국회 광주특위 현장조사.
옛 교도소 공동묘지는 무연고 사형수 시신을 매장했던 장소로 묘소 약 30기가 조성됐을 것으로 추정한다.

도로를 내면서 공동묘지 터 일부에서 굴착이 이뤄져 묘소 7기는 다른 장소로 옮겨졌다. 공동묘지 터에 남아있는 사형수 묘소에는 비석을 세웠다.

재단은 공동묘지에서 묘비 없는 유해가 나오면 5·18 당시 암매장당한 민간인 희생자의 시신일 가능성이 크다고 추론한다.

5·18 재단은 옛 교도소 공동묘지를 관리했던 퇴직 교도관과 함께 현장을 확인하고 발굴 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이날 재단은 당시 광주교도소에 주둔했던 군인들의 암매장 관련 제보도 소개했다. 3공수 11대대 부대대장 출신 신순용 전 소령, 본부대대에서 병장으로 전역한 유모씨 등이 현재 발굴지역은 자신들이 목격했거나 참여했던 암매장지가 아니라고 5·18재단 측에 증언했다.

15일 5·18기념재단이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동북쪽 모퉁이에 자리한 감시탑 지하공간에서 5·18 민간인 희생자 암매장 흔적을 찾기 위한 현장조사를 했다. 사진은 5·18 희생자 시신을 묻고 콘크리트로 덮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감시탑 지하공간 내부 모습.
이들은 조만간 재단 관계자와 옛 교도소 현장을 방문해 암매장지를 직접 지목할 계획이다.

재단은 3공수 11대대 사병으로 1980년 5월 22일에 시신 5구를 암매장했다는 이모씨 제보를 토대로 옛 교도소 남쪽 교도소장 관사 주변 소나무숲도 정밀히 조사할 방침이다.

이씨는 1989년 국회 광주특위 현장조사 때도 옛 교도소에서 암매장지로 이곳을 직접 지목했는데 당시에는 정밀한 발굴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재단은 이달 15∼16일 진행한 땅속탐사레이더(GPR·Ground Penetrating Radar) 조사 결과가 오는 20일쯤 나올 예정이며 의미 있는 내용이 있으면 발굴지역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15일 광주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 남쪽 담장 주변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암매장 의심지역에 땅속탐사레이더(GPR)를 탑재한 자동차가 투입되고 있다.
이처럼 광주교도소 안팎에 암매장을 했거나 목격했다는 당시 계엄군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지만 아직까지 시신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재단은 지난 6일부터 시작된 광주교도소 암매장 발굴 작업 1구간 및 1구간 확장 구간에서 특이한 조짐을 발견하지 못했다.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것이다. 5·18전문가들은 계엄군이 암매장 후 다시 다른 곳으로 옮겼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5·18민주화 운동 후 한 두 달 이내에 계엄군이 다시 광주로 진입했다는 사실이 이같은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김양래 5·18재단 상임이사는 "발굴작업이 길어지면서 피로가 누적될 우려가 있다"며 "구체적인 기록이 있고 묻었다는 사람도 있는데 희생자 유해를 찾지 못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상임이사는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다 보니 새로운 증언이 나오고 있다"며 "암매장에 관여한 분들의 적극적인 증언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1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 700일 후원 밥집 성료 죽림 2018.08.08 190
310 옛,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시간 700일. 죽림 2018.08.08 174
309 각계 인사 전당 방문 옛 전남도청 복원 논의 죽림 2018.08.08 155
308 옛 전남도청 복원 문제 논의 죽림 2018.08.08 172
307 옛 전남도청 복원 ‘가속도’ 죽림 2018.08.08 149
306 다시쓰는 5·18 ⑨ 계엄군간 오인 사격 5ㆍ18유족회 2018.07.26 222
305 ‘5·18 현장’ 전일빌딩·금남로 일대 광주비엔날레 현대예술 현장으로 5ㆍ18유족회 2018.07.26 205
304 전두환 5·18 관여 보안사 보고서 발견 5ㆍ18유족회 2018.07.26 195
303 전두환 측 "회고록서 5·18 명예훼손 의도 없었다" 주장 5ㆍ18유족회 2018.07.19 211
302 '옛 전남도청 복원 맡겠다'…2차례 유찰 끝 희망 업체 등장 5ㆍ18유족회 2018.07.19 233
301 광주시, ‘5·18진상규명 통합신고센터’ 본격 운영 5ㆍ18유족회 2018.07.19 195
300 ‘5.18 명예훼손’ 전두환 재판 또 연기…8월 27일 첫 재판 죽림 2018.07.13 235
299 5.18 유혈충돌 막은 고 이준규 목포서장 명예회복 5ㆍ18유족회 2018.07.12 250
298 전두환 형사재판 광주서 열린다 5ㆍ18유족회 2018.07.12 240
297 5·18민주화·형제복지원 사건 관련자 53명 서훈 취소 5ㆍ18유족회 2018.07.10 266
296 5·18 계엄군, 민간인 향해 수류탄 던졌다 5ㆍ18유족회 2018.07.06 285
295 "광주오면 5·18에 관한 작품 하나쯤 만날 수 있어야" 5ㆍ18유족회 2018.07.05 292
294 광주비엔날레 1980년 광주정신 보여준다 5ㆍ18유족회 2018.07.05 319
293 국회 공전에 5·18특별법 시행 차질 5ㆍ18유족회 2018.07.05 296
292 다시 쓰는 5·18⑧옛 광주교도소 습격사건의 진실 5ㆍ18유족회 2018.07.04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