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당시 발포 거부한 고 안병하 경무관 1계급 특진 추서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시민들을 향한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경무관이 1계급 특별승진 추서를 받았다.

정부는 27일 안병하 경무관을 한 계급 높은 치안감으로 특진 추서했다고 밝혔다.

안 경무관은 1979년부터 전남 지역 치안을 총괄하는 전남도경찰국장(현 전남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중 1980년 5·18 당시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라는 전두환 신군부의 명령을 거부하고 외려 경찰이 소지한 무기를 모두 회수했다.

고 안병하 경무관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 시민들을 향한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경무관이 1계급 특별승진 추서를 받았다.

정부는 27일 안병하 경무관을 한 계급 높은 치안감으로 특진 추서했다고 밝혔다. 안 경무관은 군인 출신으로 한국전쟁에 참전 후 중령으로 예편, 총경으로 특채돼 경찰에 입문했다. 안 경무관은 1979년부터 전남 지역 치안을 총괄하는 전남도경찰국장(현 전남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중 1980년 5·18 당시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라는 전두환 신군부의 명령을 거부하고 외려 경찰이 소지한 무기를 모두 회수했다. 또 부상당한 시위대가 치료를 받을 수 있게 지원하고 음식을 제공하기도 했다.

이에 안 경무관은 그해 5월26일 직무유기 및 지휘포기 혐의로 직위해제됐다. 이어 당시 보안사령부에 연행돼 고문을 받았고 그해 6월 퇴직했다. 그는 후유증에 시달리다 1988년 10월 사망했다. 순직자로 인정받지 못한 채 충북 충주 진달래공원에 묻혔다. 이후 1992년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의 조사를 통해 안 경무관은 5·18 유공자로 결정됐고 이어 2005년 국립현충원에 안장됐다. 2006년에서야 순직한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았다.

이번 안 경무관의 특진은 지난 10월 순직·공상 경찰공무원에 대한 국가적 예우를 강화하는 취지로 개정된 ‘경찰공무원 임용령’이 시행됐기 때문이다. 개정안은 퇴직 후 순직한 경찰공무원도 특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전에는 재직 중 사망한 경찰공무원만 특진할 수 있었다. 안 경무관은 경찰공무원 임용령 개정 이후, 퇴직 후 사망한 경찰관이 특진한 첫번째 사례이다. 경찰 관계자는 “안 경무관은 최근 강조되고 있는 ‘인권 경찰’의 면모를 보여주는 등 경찰관으로서 공적이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안 경무관은 그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강직한 경찰관의 표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2009년 충남 아산 경찰교육원에는 그의 정신을 기린 ‘안병하홀’이 세워졌다. 경찰은 지난 8월 안 경무관을 ‘올해의 경찰영웅’으로 선정했다. 또 지난 22일에는 전남경찰청사에 안 경무관의 흉상을 제작해 세웠다. 경찰은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복원작업이 마무리되면 흉상을 이곳으로 옮길 예정이다. 경찰은 올해부터 순직한 경찰관들 가운데 매년 1~2명을 선정해 추모 형상을 건립키로 했고, 관련 회의를 통해 안 경무관의 흉상을 첫번째로 설치키로 한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4 5월이면 가슴앓이…‘광주’ 문제, 영남서 풀고 싶었다” 5ㆍ18유족회 2014.06.16 12598
303 국회의장 5.18 민주묘지참배... 5ㆍ18유족회 2014.06.14 12034
302 5.18 명예훼손 일베 회원, 5월 영령 앞에 고개 숙여 5ㆍ18유족회 2014.07.11 9702
301 김광진 "보훈처, 5·18 기념식에 직원 644명 동원 5ㆍ18유족회 2014.06.01 9146
300 5·18희생자 ‘택배 모욕’ 일베회원 유죄 5ㆍ18유족회 2014.06.20 9099
299 뉴스타파 님을위한행진곡 5ㆍ18유족회 2015.06.15 7862
298 與 연찬회서 '임을 위한 행진곡' 공방 5ㆍ18유족회 2014.08.25 7808
297 임을 위한 행진곡’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5ㆍ18유족회 2014.07.03 7450
296 5·18상징 ‘옛 도청 시계탑’ 제자리로 5ㆍ18유족회 2015.01.08 7421
295 ‘1980년 5월 18일, 피로 일군 민주주의’/ 어느고등학생의글 5ㆍ18유족회 2014.06.12 7268
294 5월 단체, 국회의장에게 '임을위한행진곡' 5·18기념곡지정 중재 요청 5ㆍ18유족회 2014.04.18 7178
293 ‘임을 위한 행진곡’과 세월호 참사 관련 5·18행사위원회의 대응 방안에 대한 입장 5ㆍ18유족회 2014.05.08 7166
292 상록수’와 ‘임을 위한 행진곡’ 5ㆍ18유족회 2014.05.30 7113
291 5.18 기념재단 20주년 행사 file 5ㆍ18유족회 2014.09.13 6992
290 5.18 시계탑 제막식 5ㆍ18유족회 2015.01.22 6931
289 시민참여형 5·18 전야제 올해도 계속된다 5ㆍ18유족회 2015.03.27 6875
288 국립5.18 민주묘지 정의화 국회의장 참배 5ㆍ18유족회 2014.06.13 6874
287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곡 지정위해 최선” 5ㆍ18유족회 2014.06.16 6868
286 '5·18 구묘역' 안장 기준 부실 5ㆍ18유족회 2014.07.23 6803
285 5·18기념재단 '5·18·주먹밥' 상표등록 추진 5ㆍ18유족회 2014.08.29 67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