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왼쪽)이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노래를 제창하고 있다. [중앙포토]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 한평생 나가자던 뜨거운 맹세 / 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 /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김종률씨 “내년 5·18전까지 노래방 등록 추진”
그동안 저작권 없어…K사·T사 반주 등록 안돼

“금지곡이다” “MB 지시로 뺏다” 루머 떠돌아
올해 5·18때 문 대통령이 제창해 화제된 노래

김종률, “저작권료, 5·18 알리는 데 전액 사용”
“5·18정신, 문화·예술적으로 승화시키는 역할”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의 첫머리다. 이 노래는 5·18 2주기를 앞둔 82년 4월 윤상원·박기순 열사의 영혼결혼식에 헌정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35년이 흐른 올해는 5·18기념식 때 문재인 대통령이 1만여 명의 참석자들과 함께 불러 노래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겼다.
 
5·18 희생자들을 ‘님’으로 표현한 노래는 이후 전국의 대학가를 넘어 국민적인 ‘가요’가 됐다. 각종 집회나 추모행사의 기념곡은 물론이고 2002년 월드컵 등에서는 공식 응원가로 사용됐다. 현재 홍콩에서 ‘애적정전(愛的征戰)’이라는 제목으로 불리는 노래는 대만과 미얀마 등 해외에도 널리 퍼져있을 정도로 유명하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왼쪽)이 지난해 12월 27일 녹음 최초본을 디지털로 복원한 박종화 작곡가와 함께 오월노래음반을 들어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임을 위한 행진곡'을 작곡한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왼쪽)이 지난해 12월 27일 녹음 최초본을 디지털로 복원한 박종화 작곡가와 함께 오월노래음반을 들어 보이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하지만 정작 이 노래는 국내 곳곳에 있는 노래방에선 부를 수가 없다. ‘임을 위한 행진곡’의 작곡·작사자들이 노래에 대한 저작권을 등록해놓지 않아서다. 저작권이 없으니 국내 최대 노래방 반주기 업체인 K사나 T사의 음반 목록에서 제외된 것이다. 이 때문에 노래방 이용자들 사이에선 “노래방에서 부를 수 없는 금지곡이다” “MB(이명박) 지시로 빠졌다” 등의 루머가 떠돌기도 했다.
 
사실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저작권이 등록되지 않은 것은 매우 단순한 이유에서 비롯됐다. 이 노래의 작곡자인 김종률(59)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이 ‘개인이 만든 노래가 아닌, 모든 국민의 노래’라며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등록을 하지 않아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 행사에서 노 전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등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 행사에서 노 전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등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중앙포토]

가사의 원작자인 백기완(85) 통일문제연구소장 역시 1998년 ‘나는 이 노래에 대한 소유권도 저작권도 가지고 있지 않다. 이미 이 땅에서 새날을 기원하는 모든 민중의 소유가 됐기 때문’이라며 저작권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82년 당시 노래는 백기완의 시 ‘묏비나리’에서 가사를 따오고 당시 전남대 학생이던 김 사무처장이 곡을 붙여 탄생했다.
 
이 노래는 내년 5·18기념식 전까지는 노래방에서 부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작곡자인 김 사무처장이 “올해 내로 저작권을 등록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K사·T사 등 노래방 반주기 업체들에 따르면 저작권이 있는 노래의 경우 빠르면 1개월 안에 노래방 음반 목록에 반영된다. 
김종률 사무처장이 1982년 직접 쓴 악보. [중앙포토]

김종률 사무처장이 1982년 직접 쓴 악보. [중앙포토]

김 사무처장은 “광주시민과 모든 국민이 두루 사용하시라는 의미로 저작권 등록은 생각조차 안 했다”며 “38주기를 앞둔 5·18 정신을 문화·예술적으로 승화시키는 차원에서 저작권 및 노래방 등록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아울러 김 사무처장은 “5·18과 관련된 문화예술 콘텐트는 온전히 80년 5월을 알리는 데 사용돼야 한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저작권료는 5·18 단체나 추후 설립될 5월 관련 문화·예술단체에 전액 전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 37년간 가족 행방불명인데" 5·18단체, 진상규명법 보류 '유감' 5ㆍ18유족회 2017.12.15 5473
153 전두환 회고록, 누더기로 폐기될 때까지 법적 대응하겠다" 5ㆍ18유족회 2018.03.14 5466
» '임을 위한…' 내년 5월 전 노래방서도 부르게 된다 5ㆍ18유족회 2017.12.25 5465
151 '형사처벌 면제·제보자 보상금' 5·18 양심고백 나올까 5ㆍ18유족회 2017.12.19 5459
150 옛,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시간 700일. 죽림 2018.08.08 5457
149 37년 기다림…“내년엔 꼭 가족품 돌아오길” 5ㆍ18유족회 2017.12.28 5451
148 5·18 국립묘지에 '푸른 눈 목격자' 힌츠페터 추모시설 추진 5ㆍ18유족회 2018.01.24 5447
147 다음 달 결과 발표하는 5·18 특조위 '진실의 상자 열릴까' 5ㆍ18유족회 2018.01.30 5444
146 5·18 발원지 전남대에 ‘민주의 길’ 5ㆍ18유족회 2018.01.12 5412
145 “전남도청 진입 전 5월 21일에도 비무장 시민에 헬기 사격” 5ㆍ18유족회 2018.02.08 5404
144 5·18특별법, 2월 국회내 본회의 처리 여부는 불투명 5ㆍ18유족회 2018.02.06 5401
143 '5·18 강경진압 거부' 안병하 치안감 추모식 5ㆍ18유족회 2018.03.12 5393
142 '5·18 왜곡' 전두환·지만원 민·형사소송 3월 다시 재개 5ㆍ18유족회 2018.01.30 5378
141 5·18 행불자일까? 28년 미스터리 '부엉산 유골' 유전자 분석 5ㆍ18유족회 2017.12.19 5376
140 개별 공법단체 설립 합의 5·18단체 "2월 법 개정 추진" 5ㆍ18유족회 2018.01.30 5372
139 '5·18 암매장 없었다' 전두환 회고록 또 출판·배포 금지되나 5ㆍ18유족회 2018.02.02 5372
138 5·18기념재단 "암매장 발굴 등 올해 진상규명에 온 힘" 5ㆍ18유족회 2018.01.30 5367
137 "5·18 암매장, 유해 아직 나오지 않은 것뿐" 5ㆍ18유족회 2018.01.12 5362
136 송영무 "5·18민주화운동 과정서 큰 아픔 남긴것 사과" 5ㆍ18유족회 2018.02.09 5360
135 불멸의 광주 항쟁정신 보훈처, 전국화 시킨다 5ㆍ18유족회 2018.01.25 5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