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서주석 국방차관 "1988년 5·18 대책특위 참여 부끄럽게 생각"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9일 1988년 제13대 국회의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의 청문회에 대응하기 위해 당시 국방부가 조직한 '국회대책특별위원회'에 참여한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 "부끄럽게 생각하고 광주 시민과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올린다"고 밝혔다.

이에 서 차관은 입장문에서 "당시에 국회에서 광주 청문회가 열린다고 되어 있었고 제가 하던 일은 그에 대한 대비였다고 알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1988년 5월에 국방부에 국회대책특위를 조직했다는 것과 '511연구위원회'라는 명칭이 있다는 것을 작년에 처음 알았다"고 주장했다.

"심려 끼쳐드려 깊이 사과..진실 규명에 더욱 노력할것"
서주석 국방부 차관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9일 1988년 제13대 국회의 5·18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원회의 청문회에 대응하기 위해 당시 국방부가 조직한 '국회대책특별위원회'에 참여한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 "부끄럽게 생각하고 광주 시민과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올린다"고 밝혔다.

서 차관은 이날 '사과와 다짐의 말씀을 올립니다'란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당시 입사 2년이 지난 초임 (KIDA)연구원으로 부여된 업무를 수행했지만, 제가 한 모든 것은 제 책임으로 통감하고 반성한다"면서 이같이 사과했다.

국방부는 1988년 당시 국회 청문회에 대비해 특별대책위를 구성했으며, 산하 각 기관이 참여한 실무위원회로 '511연구위원회' 등을 설치했다. 당시 한국국방연구원(KIDA) 연구원이던 서 차관은 이 대책위와 실무위에 참여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 7일 헬기사격 진상 조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511연구위원회는 군 자료의 수집과 정리에 그치지 않고 군에 불리한 자료를 군의 시각에 맞게 은폐, 왜곡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서 차관은 입장문에서 "당시에 국회에서 광주 청문회가 열린다고 되어 있었고 제가 하던 일은 그에 대한 대비였다고 알고 있었다"면서 "그러나 1988년 5월에 국방부에 국회대책특위를 조직했다는 것과 '511연구위원회'라는 명칭이 있다는 것을 작년에 처음 알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 일은 비교적 단순한 것이었다"면서 "주로 국방부에서 관련 보고서나 발표문 초안, 또는 질의응답 초안이 오면 문장을 다듬고 목차를 바꾸거나 일부 내용을 보완했다"고 말했다.

서 차관은 "저의 국방부 국회대책특위 참여와 관련한 논란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 5·18과 관련한 진실이 분명히 규명되기를 기대하며, 이를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날 오전 발표한 '5·18특별조사위원회 조사 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통해 "저는 국방부 장관으로서 우리 군이 38년 전, 5·18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역사에 큰 아픔을 남긴 것에 대해 국민과 광주시민들께 충심으로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8 '전두환 명예훼손' 첫 재판 28일 열린다…전두환 출석 미정 5ㆍ18유족회 2018.05.23 7
257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5ㆍ18유족회 2018.05.21 11
256 '귀족 특혜' 518유공자, 공기관 취업 싹쓸이? 5ㆍ18유족회 2018.05.19 37
255 이총리 "5·18 책임져야 할 사람이 왜곡.. 심판 못 피할 것 5ㆍ18유족회 2018.05.18 48
254 전두환 다녀간 날 밤 발포명령 내려져…실탄 무장 지시받아" 5ㆍ18유족회 2018.05.16 60
253 '미처 피어보지도 못하고 스러진' 5·18 학생열사들 5ㆍ18유족회 2018.05.16 55
252 5·18 미완의 과제 이제는 끝내자 ②암매장 및 행방불명자 5ㆍ18유족회 2018.05.15 52
251 5·18 미완의 과제 이제는 끝내자 ②암매장 및 행방불명자 5ㆍ18유족회 2018.05.15 48
250 전두환, 최종진압 작전 결정"..美 비밀 문건 5ㆍ18유족회 2018.05.15 45
249 내가 北실세 리선권이라고요?" 5ㆍ18유족회 2018.05.15 54
248 '5·18 진실규명'···"권력자에 의한 집단살해범죄 공소시효 폐지" 주장 5ㆍ18유족회 2018.05.13 63
247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63
246 송영무, 14일 광주 방문..5·18민주화운동 유족 위로 5ㆍ18유족회 2018.05.11 67
245 '5·18 희생자 명예훼손' 전두환 첫 재판 28일…'출석 미지수' 5ㆍ18유족회 2018.05.11 65
244 국방부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조사 예정" 5ㆍ18유족회 2018.05.10 93
243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82
242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78
241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92
240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88
239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