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과거 함구해오다 북한군 지목되자 38년 만에 공개 증언
23일 기자회견 열어 명예훼손 혐의로 지만원 고소 예정

기사 이미지[
5·18기념문화센터 제공=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전일빌딩에 가한 헬기 사격을 직접 목격했다는

시민이 38년 만에 목소리를 냈다.

지금까지 과거를 함구해왔지만, 시민군 일원으로 활동한 자신이 북한 특수군으로 지목되는 등 일부 세력에 의해

사실이 뒤바뀌거나 역사가 왜곡되고 있다는 판단에 직접 증언에 나서게 됐다는 것이다.

5·18기념문화센터는 20일 광주 서구에 거주하는 지용(76)씨가 최근 센터를 방문해 1980년 5월 항쟁에 시민군으로 참여한

경위와 전일빌딩 헬기 사격 목격담을 증언했다고 밝혔다.

센터 임종수 소장은 "지씨가 '적십자병원에서 부상자를 살펴보고 나오던 길에 헬기가 전일빌딩 쪽으로 총을

수십 발 쏘는 장면을 생생하게 목격했다. 도청 앞 집단발포가 있었던 21일 이후 22일이나 23일 낮으로 기억한다'고 증언했다"고 전했다.

지씨는 헬기 기체의 생김새는 기억하지 못했지만, M-16소총 등 개인화기가 아닌 헬기에 거치한 기관총으로 사격했던 상황을

 또렷하게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이미지
5·18 당시 광주 전일빌딩 인근을 비행하는 군 헬기 [5·18기념재단 제공=연합뉴스]



헬기 사격을 목격한 장소는 전일빌딩으로부터 600m가량 떨어진 지점이었다고 지씨는 기억했다.

5·18 역사현장인 전일빌딩은 1980년 당시 주변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다.

2016년 전일빌딩 리모델링을 추진한 광주시는 역사현장 훼손을 막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탄흔 존재 여부를

조사해달라고 의뢰했는데 그해 12월 이 건물 최상층인 10층에서 탄흔 100여개가 발견됐다.

국과수는 "정지비행 상태 헬기에서 M-60 기관총이나 M-16 소총 탄창을 바꿔가며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탄흔 분석 보고서에서 밝혔다.

1980년 당시 사업체를 운영했던 지씨는 계엄군 병력이 소총에 장착한 대검으로 청년들을 찌르는 모습을 목격하고 나서

항쟁에 참여했다고 센터 측에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학 시절 레슬링을 익히는 등 건장한 체구를 지닌 그는 시민군 상황실장 박남선 씨와 함께 도청을 지켰고,

계엄군이 들이닥치기 직전 옷을 갈아입으러 집에 들어가면서 큰 화를 면했다고 회고했다.

항쟁이 끝나고 나서 보안대 합동수사본부에 자수했고, 사업으로 다져놓은 인맥과 재산 덕분에 사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30여 년간 시민군 참여 이력을 함구하고 지내오던 그가 과거 목격담과 경험담을 공개적으로 털어놓기로 한 것은 자신이

부지불식간에 북한 특수군으로 낙인 찍힌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것이 계기가 됐다고 센터 측은 전했다.

지만원(75)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북한 특수군인) 광수들이 1980년 5월 광주에서 폭동을 일으킨 대가로

북한에서 요직을 차지했다"는 주장을 펴면서 5·18 기록사진에 등장하는 지용씨를 '제73 광수'로 지목했다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5·18기념문화센터 제공=연합뉴스]



센터 측에 따르면 관련 인터넷 게시물에서 아버지의 젊은 시절 모습을 알아본 딸이 지만원씨의 '황당한 주장'을

아버지에게 전했고, 지용씨는 38년 만에 비로소 공개적으로 얼굴과 이름을 밝혀 본인이 직접 경험하고 목격한 광주항쟁 진실을 증언하기로 했다.

아울러 자신을 광주에 침투한 북한 특수군이라고 지목한 지만원씨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다.

지용씨는 오는 23일 5·18기념문화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만원씨를 고소하는 심경과 1980년 5월 경험담을 밝힐 계획이다.

임 소장은 "5·18 유공자 신청도 하지 않고 그 긴 기간을 침묵해온 지용씨가 헬기사격 목격 등 진실을 밝히는데 동참하기로 한 것은

지만원씨의 역사 왜곡이 결정적인 배경이 됐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특히 "지용씨는 광주에서 상당한 재력가 집안 출신으로, 이는 5·18이 기층민만의 항쟁이 아닌 모든 시민의

항쟁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을 시사한다"고 강조했다.

hs@yna.co.kr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 5월이면 가슴앓이…‘광주’ 문제, 영남서 풀고 싶었다” 5ㆍ18유족회 2014.06.16 12394
272 국회의장 5.18 민주묘지참배... 5ㆍ18유족회 2014.06.14 11844
271 5.18 명예훼손 일베 회원, 5월 영령 앞에 고개 숙여 5ㆍ18유족회 2014.07.11 9512
270 5·18희생자 ‘택배 모욕’ 일베회원 유죄 5ㆍ18유족회 2014.06.20 8898
269 김광진 "보훈처, 5·18 기념식에 직원 644명 동원 5ㆍ18유족회 2014.06.01 8790
268 與 연찬회서 '임을 위한 행진곡' 공방 5ㆍ18유족회 2014.08.25 7615
267 뉴스타파 님을위한행진곡 5ㆍ18유족회 2015.06.15 7506
266 임을 위한 행진곡’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 5ㆍ18유족회 2014.07.03 7261
265 5·18상징 ‘옛 도청 시계탑’ 제자리로 5ㆍ18유족회 2015.01.08 7142
264 ‘1980년 5월 18일, 피로 일군 민주주의’/ 어느고등학생의글 5ㆍ18유족회 2014.06.12 7095
263 5월 단체, 국회의장에게 '임을위한행진곡' 5·18기념곡지정 중재 요청 5ㆍ18유족회 2014.04.18 6978
262 ‘임을 위한 행진곡’과 세월호 참사 관련 5·18행사위원회의 대응 방안에 대한 입장 5ㆍ18유족회 2014.05.08 6970
261 상록수’와 ‘임을 위한 행진곡’ 5ㆍ18유족회 2014.05.30 6928
260 5.18 기념재단 20주년 행사 file 5ㆍ18유족회 2014.09.13 6774
259 5.18 시계탑 제막식 5ㆍ18유족회 2015.01.22 6731
258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기념곡 지정위해 최선” 5ㆍ18유족회 2014.06.16 6691
257 국립5.18 민주묘지 정의화 국회의장 참배 5ㆍ18유족회 2014.06.13 6683
256 시민참여형 5·18 전야제 올해도 계속된다 5ㆍ18유족회 2015.03.27 6673
255 '5·18 구묘역' 안장 기준 부실 5ㆍ18유족회 2014.07.23 6627
254 5·18기념재단 '5·18·주먹밥' 상표등록 추진 5ㆍ18유족회 2014.08.29 6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