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구묘역' 안장 기준 부실

2014.07.23 10:39

5ㆍ18유족회 조회 수:11167

5·18 단체 "안장자 심의 기구·조례 필요"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서울역 앞에서 분신한 이남종(40)씨의 5·18 구(舊) 묘역 안장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묘역 안장 대상자를 선정하는 공적 기준이 없다는 지적이 또다시 제기됐다.

광주시는 지난해 5월 5·18 구 묘역으로 불리는 망월동 제3묘역에 민주열사 묘지를 확대하고 민주화 성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으나 아직 안장 대상자 선정 기준이나 심의 기구 조성을 위한 세부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5·18 단체(유족회, 부상자회, 구속부상자회)들은 5·18 구 묘역이 5·18 민주화운동 사적지(제24호)로 지정된 곳이고 이곳에 묻히는 것이 곧 '민주 열사'로 인정받는 것임을 감안해 공식 기준을 마련해달라고 광주시에 건의해왔다.

이씨의 주검을 이곳에 안장하려는 데 대해서도 "먼저 뚜렷하고 공식적인 안장 대상자 선정 기준이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인 바 있다.

일부 5·18 단체 관계자는 공식 안장 기준이 없는 상황에서 이씨를 5·18 정신 계승자, 민주 열사로 판단해 안장할 경우 발생할 부작용을 우려하기도 했다.

5·18 유족회가 이씨의 안장에 대해 "시 조례 근거에 따르기로 했다"고 밝힌 가운데 광주시가 시립묘지 관련 조례에 근거해 지역 출신인 이씨의 안장에 동의하면서 이번 안장은 사실상 가능한 것으로 결정났다.

그러나 안장 대상자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서는 조례와 심의기구 등 공적 기준 마련이 시급하다는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3 묘역은 1980년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신군부가 희생자들을 비닐로 둘둘 말아 매장한 곳으로 1997년 신(新) 묘역인 국립 5·18 민주묘지가 완공되면서 5·18 관련자들의 묘 다수가 이전됐다.

현재 총 489기의 묘 중 5·18 관련자 가묘 149기와 1987년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된 이한열 열사, 김남주 시인 등 민주화 운동 희생자 묘 41기, 일반인 묘 등이 안장돼 있다.

2011년부터 구체적인 안장자 선정 기준 등을 담은 '민주화 운동 관련자 심의기준 조례' 을 제정하자는 의견이 나왔으나 아직 제정되지 않은 상태다.

광주시는 3 묘역 중 추가 안장이 가능한 개장분묘(파분묘)에 민주 열사로 지정된 이들을 안장하기로 한 지난해 계획에 따라 안장 기준 조례 마련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국정원 대선 개입 시국회의 등으로 구성된 '시민장례위원회'와 광주 시민단체들은 공권력의 대선 개입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 사퇴와 특검 요구를 주장하면서 숨진 이씨를 '민주 열사'로 추대, 이에 준하는 장례 절차를 밟기로 했다.

areum@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4 제38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 성료 5ㆍ18유족회 2018.06.01 3409
273 보안사 전 수사관 “집단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6.05 3411
272 다시 쓰는 5·18<5>광주역서 첫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5.30 3425
271 “5.18 성폭력 등 피해 여성 258명… 진상규명을” 5ㆍ18유족회 2018.06.18 3432
270 5.18진상규명위 조사 권한 강화 당연하다 5ㆍ18유족회 2018.05.30 3435
269 다시 쓰는 5·18 ② 전남대 총학회장 故 박관현 열사 5ㆍ18유족회 2018.06.01 3443
268 다시 쓰는 5·18 - (1) 프롤로그] 계엄군, 광주일보 사옥에 21·27일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8.06.01 3447
267 전두환, 최종진압 작전 결정"..美 비밀 문건 5ㆍ18유족회 2018.05.15 3522
266 '5·18 진실규명'···"권력자에 의한 집단살해범죄 공소시효 폐지" 주장 5ㆍ18유족회 2018.05.13 3524
265 5·18 미완의 과제 이제는 끝내자 ②암매장 및 행방불명자 5ㆍ18유족회 2018.05.15 3541
264 '5·18 희생자 명예훼손' 전두환 첫 재판 28일…'출석 미지수' 5ㆍ18유족회 2018.05.11 3552
263 송영무, 14일 광주 방문..5·18민주화운동 유족 위로 5ㆍ18유족회 2018.05.11 3578
262 이총리 "5·18 책임져야 할 사람이 왜곡.. 심판 못 피할 것 5ㆍ18유족회 2018.05.18 3583
261 '미처 피어보지도 못하고 스러진' 5·18 학생열사들 5ㆍ18유족회 2018.05.16 3607
260 내가 北실세 리선권이라고요?" 5ㆍ18유족회 2018.05.15 3609
259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3619
258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3620
257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3622
256 국방부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조사 예정" 5ㆍ18유족회 2018.05.10 3624
255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3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