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진상규명 완결판 만든다” 5·18 특별법 발의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최경환 의원 등 국민의당 의원들이 1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발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 최경환 의원 등 국민의당 의원들이 1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발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의 총체적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11일 발의됐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에 대한 완전한 진상규명이 이루어지지 않고 국가공인보고서도 채택되지 않아 끊임없이 5월 정신이 훼손당해 왔다”며 정부 차원에서 진상규명조사위원회를 구성하는 내용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안’(5·18 특별법)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5·18 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발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5·18 단체 관계자들과 함께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발의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5·18 특별법’은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국가에 의한 인권유린, 폭력, 학살, 암매장 등을 조사해 왜곡되거나 조작된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했다. 조사 기간은 2년이며 1년 연장할 수 있다.

조사 범위는 진상규명이 필요한 모든 사건이다. 진상조사위는 1980년 5월 부당한 공권력 행사로 발생한 사망·상해·실종 등 인권침해, 시민들에 대한 최초 발포와 집단 발포 책임자, 계엄군의 헬기사격 명령자, 집단 학살지·암매장지·유해·행방불명자 규모 및 소재, 1988년 국회청문회를 대비한 5·11 연구위원회 왜곡·조작 등을 밝힌다. 진상조사위 활동이 끝나면 국가공인 보고서를 작성해 대통령과 국회에 제출하도록 했다. 

법안 발의에는 국민의당 소속 의원 40명 전원과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바른정당 의원 등 모두 88명이 참여했다. 

 

최 의원은 “5·18 진상규명 완결판을 만들어보자는 취지에서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발의하게 됐다”며 “‘5.18 특별법’을 계기로 왜곡되거나 조작된 진실을 밝혀내 더 이상의 국론분열을 막고 국민통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7111524001&code=910402#csidx8e651f6ffb2c69f8da8b24ef3a7c38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5·18 시민군 폭약관리반, 문용동 전도사 행적 재조명 움직임 5ㆍ18유족회 2018.04.20 6722
73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6718
72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⑨] "무장조차 안 해 사격할 수 없었다"…조종사의 대답은? 5ㆍ18유족회 2018.03.29 6707
71 검찰, 버티는 전두환 조만간 다시 부른다 5ㆍ18유족회 2018.03.29 6703
70 5·18 계엄군, 민간인 향해 수류탄 던졌다 5ㆍ18유족회 2018.07.06 6692
69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6685
68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6667
67 5ㆍ18 참상 알린 美 선교사 유족들, 38주년 추모제 참석 5ㆍ18유족회 2018.04.02 6659
66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5ㆍ18유족회 2018.04.24 6650
65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6580
64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6535
63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6393
62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6275
61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6254
60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6243
59 '미처 피어보지도 못하고 스러진' 5·18 학생열사들 5ㆍ18유족회 2018.05.16 6243
58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6224
57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6224
56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6212
55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6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