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옛 전남도청 복원 성명서

2017.07.25 12:38

5ㆍ18유족회 조회 수:8980

옛 전남도청 복원하여
5·18을 국민과 함께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을 위한 농성이 321일이 되었습니다. 지난해 가을에 시작된 농성이 무더운 여름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농성장은 촛불항쟁의 상황실이 되었고 80년 오월은 촛불로 다시 타올랐습니다. 우리가 옛 전남도청을 복원하고 5·18을 더욱 소중하게 가꿔야 될 의미를 깨닫는 과정이었습니다.

 

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이 지금처럼 훼손된 것은 광주의 책임이 컸습니다. 그 무엇보다도 5·18에 대한 역사인식의 안일함이 지금에 사태에 이르게 하였습니다. 전 국민들의 힘으로 타오르는 촛불항쟁을 보면서 5·18과 그 상징인 옛 전남도청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를 재차 깨닫게 되었습니다. 5·18은 광주의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주의 자체입니다. 그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성지로서 영원히 보존되고 기억되어야 합니다.

 

옛 전남도청 복원은 광주공동체의 5·18에 대한 안일함과 나태함을 반성하는 것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옛 전남도청을 복원하는 것으로 광주공동체는 그간 갈등과 반목을 극복하고 모두가 하나 되었습니다. 서로 과거를 탓하지 않는 성찰을 통해 미래를 위해 손을 굳게 잡았습니다. 옛 전남도청을 복원하는 것은 광주공동체를 복원하는 것이기도 했습니다.

 

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을 복원을 위함 범시도민대책위원회는 복원 TF팀을 구성하고 기초 자료 조사 및 수집에 들어갔습니다.
또한 7월 26일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면담을 진행합니다. 도종환 장관 면담에서는 광주가 그 동안 준비해온 옛 전남도청 복원 방향성을 설명하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는 옛 전남도청 복원에 따른 예산확보 및 복원추진계획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제, 지난 1년여 오월 어머니들을 중심으로한 광주공동체가 진행한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이 그 소중한 결실을 맺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도 지난 1년여 동안 광주시민들의 지지와 격려도 큰 힘이 되었습니다. 이러한 광주의 힘은 제37주년을 맞이한 5·18이 전 국민들 속에서 다시 역사적 위상을 되찾는 것으로 되었습니다.

 

광주시민들의 염원, 오월 가족들의 바램을 모두 담아 옛 전남도청 복원의 결실을 맺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7년 7월 24일

 

5·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범시도민대책위원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 "국방부, 서주석 차관 보호 위해 특조위 보고서 내용 왜곡" 5ㆍ18유족회 2018.04.02 4869
73 5ㆍ18 참상 알린 美 선교사 유족들, 38주년 추모제 참석 5ㆍ18유족회 2018.04.02 4866
72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4845
71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4831
70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4757
69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4739
68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4729
67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4643
66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4506
65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5ㆍ18유족회 2018.05.21 4497
64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4467
63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4445
62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4431
61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4430
60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4423
59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4419
58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4409
57 '미처 피어보지도 못하고 스러진' 5·18 학생열사들 5ㆍ18유족회 2018.05.16 4397
56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4389
55 국방부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조사 예정" 5ㆍ18유족회 2018.05.10 4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