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민주유공자3단체, 5.18 기념재단 등 단체 관계자들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폐기 등을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5·18 민주유공자유족회 등 3개 단체 상경집회
"회고록 변명 전두환, 용서 구할 마지막 기회 걷어차"
 "사실 왜곡 남재준 전 국정원장, 대선후보 사퇴하라"
"새 정부와 협력해 정부 차원 진상규명 작업 진행할 것" 

5·18 민주화운동 관련 3단체(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가 전두환(86) 전 대통령 회고록 폐기와 남재준(72) 전 국정원장의 대선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이들 3단체는 20일 오후 서울 연희동 전 전 대통령 집 앞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잇따라 상경 집회를 열고 "5·18 학살의 주범인 전두환은 회고록을 통해 치졸한 변명 일색의 망발을 늘어놓으며 국민에게 용서를 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걷어차 버렸다"고 비판했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 3일 자신의 회고록 3권 중 1권 '혼돈의 시대'를 출간했다.

 


여기서 그는 "지금까지 나에게 가해져온 모든 악담과 증오와 저주의 목소리는 주로 광주사태에서 기인하는 것"이라며 사실상 자신이 '희생자'라고 주장했다.

전 전 대통령은 또 5·18 민주화운동을 계속해서 '광주사태'라고 표현했고, "광주에서 양민에 대한 국군의 의도적이고 무차별적인 살상 행위는 일어나지 않았다"며 '발포 명령'을 부인했다.

이에 3개 단체는 기자회견에서 "그의 회고록 어느 곳에서도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은커녕 내란의 수괴, 반란군의 우두머리로서 있을 법한 최소한의 결기와 책임감조차도 발견할 수 없다"며 "전두환은 자신의 죄악에 대해 평생 용서와 잘못을 구해야 하는데도 회고록을 통해 역사에 대한 패악질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2【서울=뉴시스】김현섭 기자 = 5·18 민주화운동 관련 3단체(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가 20일 오후 서울 연희동 전 전 대통령 집 앞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잇따라 상경 집회를 열고 전두환(86) 전 대통령 회고록 폐기와 남재준(72) 전 국정원장의 대선 후보 사퇴를 요구했다. 2017.4.20. (사진 제공=5·18 기념재단) afero@newsis.com
이어 "계엄군의 무자비한 학살과 발포 명령, 헬기에서의 총격, 행방불명·사망자의 규모 등 5·18의 진실은 아직도 제대로 밝혀져 있지 않다"며 "역사와 국민의 심판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올바른 과거청산과 진실된 역사를 찾으려는 국민적 노력은 이제 다시 시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3개 단체는 "우리는 새 정부와 협력해 정부 차원의 5·18진상규명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 단체는 이번 19대 대선에 출마한 남 전 국정원장의 후보 사퇴도 촉구했다.

남 후보는 지난 17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5·18 진실 전국 알리기 국민대회'에서 "당시 대한민국 사법부가 판결을 내린 일부 사상범까지 수감된 교도소를 총을 들고 습격하는 것이 과연 민주화를 위한 것이었느냐"고 발언한 바 있다.

3개 단체는 "해당 사건은 공수부대의 민간인 무차별 학살을 덮으려는 당시 공수부대 대대장의 날조된 증언에 불과하다"며 "1980년에 광주교도소장을 역임한 한도희씨는 '시민군에 의한 교도소 습격은 없었다'고 이미 언론에 증언했다"고 밝혔다.

전두환·노태우 재판과정에서 검찰은 1997년 1월 16일자의 상고이유서를 통해 당시 무장시위대는 광주교도소를 직접 습격한 사실이 없으며, 3공수여단 병력이 광주시위를 진압하기 위한 조치일 뿐이라는 점을 설득력 있게 제시한 바 있다.

이들 단체는 "남 전 원장의 이번 발언은 역사적 사실에 대한 왜곡임은 물론 당시 억울한 피해자들에 대한 중대한 혐오"라며 "대통령 후보의 자질은커녕 상식 있는 시민의 자격조차 의심케 한다. 광주시민에게 사죄하고 후보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3개 단체는 후보직 사퇴 외에 ▲선거를 이용한 5·18 왜곡 행위 ▲가짜뉴스에 편승한 국민 분열 행위 ▲5·18 유가족에게 다시 상처를 주는 행위에 대한 즉각 중단도 요구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전두환,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 통해 용서 구해야“ 5ㆍ18유족회 2017.04.25 7380
» 분노한 5·18단체, 전두환 집 앞 시위 5ㆍ18유족회 2017.04.25 7377
32 5·18 단체, 연희동 찾아 "전두환 회고록 폐기하라 5ㆍ18유족회 2017.04.25 7392
31 전두환 회고록 대응 방안 5ㆍ18유족회 2017.04.17 7401
30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논평 5ㆍ18유족회 2017.04.05 7287
29 광주영락공원 장사시설 이용절차 규제 개선 5ㆍ18유족회 2016.07.14 7787
28 5·18유족회, 지진으로 무너진 네팔 학교 재건 5ㆍ18유족회 2015.11.19 9658
27 뉴스타운 발행 및 배포금지 가처분신청 받아들여져 5ㆍ18유족회 2015.09.30 9834
26 뉴스타파 님을위한행진곡 5ㆍ18유족회 2015.06.15 12049
25 5.18단체, 정의화 국회의장 면담…기념곡 논란 해결 요구 5ㆍ18유족회 2015.04.06 10393
24 시민참여형 5·18 전야제 올해도 계속된다 5ㆍ18유족회 2015.03.27 10635
23 5.18 시계탑 제막식 5ㆍ18유족회 2015.01.22 10489
22 5·18상징 ‘옛 도청 시계탑’ 제자리로 5ㆍ18유족회 2015.01.08 11351
21 5·18아카이브 구축 마무리…내년 상반기 개관 5ㆍ18유족회 2014.12.23 9575
20 오월항쟁 기간 방송활동에 대한 조사 결과 5ㆍ18유족회 2014.12.04 9976
19 “님을 위한 행진곡” 학술세미나, 5ㆍ18유족회 2014.12.04 9922
18 해외에서 본 5·18 국제 심포지엄 5ㆍ18유족회 2014.11.28 9903
17 5.18 기념재단 20주년 행사 file 5ㆍ18유족회 2014.09.13 10510
16 5·18기념재단 창립 20주년 기념식 5ㆍ18유족회 2014.09.03 9854
15 5·18기념재단 '5·18·주먹밥' 상표등록 추진 5ㆍ18유족회 2014.08.29 9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