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월 단체 "전두환,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 통해 용서 구해야"   
20일 오후, 전두환 연희동 자택 찾아 규탄 집회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민주화운동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소속 유가족들이 20일 오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규탄 항의 도중 회고록 폐기를 주장하며 오열하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민주화운동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소속 유가족들이 20일 오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규탄 항의 도중 회고록 폐기를 주장하며 오열하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 "나는 광주사태 치유 위한 씻김굿의 제물"이다거나 "발포 명령은 없었다" 심지어 5·18 당시 165명이 숨지고 81명이 행방불명됐는데도 "당시 광주에서 국군의 살상행위 및 양민학살은 없었다"고 표현했다.
'5월 단체'들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 내용을 규탄하기 위해 20일 서울로 왔다.


5·18 민주유공자 3단체(5·18 민주유공자유족회,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 구속부상자회)와 5·18 기념재단은 이날 오후, 서울 연희동 전 전 대통령 자택을 찾아 '회고록 즉각 폐기', '역사와 광주시민 앞에 즉각 사과'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서 "전 전 대통령이 오히려 자신이 '5·18 민주화운동의 상처를 치유하고 달래기 위한 씻김 제물'이라며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면서 "역사의 죄인이라는 사실마저도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민주화운동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소속 유가족들이 20일 오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규탄 항의 도중 회고록 폐기를 주장하며 오열하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민주화운동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소속 유가족들이 20일 오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규탄 항의 도중 회고록 폐기를 주장하며 오열하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 "나는 광주사태 치유 위한 씻김굿의 제물"이다거나 "발포 명령은 없었다" 심지어 5·18 당시 165명이 숨지고 81명이 행방불명됐는데도 "당시 광주에서 국군의 살상행위 및 양민학살은 없었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을 통해 용서를 구해야할 자들이 마지막 기회마저도 스스로 차버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택을 찾은 5월 단체 회원 30여 명은 '전두환이 피해자 코스프레 왠말이냐', '전두환 회고록 전면 폐기하라'가 적힌 피켓을 들고 묵념한 뒤 '임을위한행진곡'을 불렀다.

37년 전 5·18에서 가족을 잃은 할머니 10여 명은 하얀 소복을 입고 대성통곡했다. 일부는 자택 앞에서 성명서를 뿌리려다가 경찰에 제지당하기도 했다.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민주화운동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소속 유가족들이 20일 오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규탄 항의시위를 갖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 5·18기념재단과 5·18 3단체(민주유공자유족회·민주화운동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소속 유가족들이 20일 오후 서울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규탄 항의시위를 갖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 "나는 광주사태 치유 위한 씻김굿의 제물"이다거나 "발포 명령은 없었다" 심지어 5·18 당시 165명이 숨지고 81명이 행방불명됐는데도 "당시 광주에서 국군의 살상행위 및 양민학살은 없었다"고 표현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5·18 부상자 최형호(73) 씨는 "우리가 진정한 피해자로서 전 전 대통령의 얘기를 들어보러 왔다"면서 "과연 우리를 보는 순간 뭐라고 말할지 들어보고 싶다"고 전했다.

40여 분간 이들 집회가 이어지는 동안 전 전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가사관리사와 일부 손님들만 저택 안으로 들어갔다.

앞서 전 전 대통령은 지난 3일 출간한 '전두환 회고록'에서 "5·18 사태는 '폭동'이란 말 이외에는 달리 표현할 말이 없다"고 단언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전두환,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 통해 용서 구해야“ 5ㆍ18유족회 2017.04.25 7885
33 분노한 5·18단체, 전두환 집 앞 시위 5ㆍ18유족회 2017.04.25 7953
32 5·18 단체, 연희동 찾아 "전두환 회고록 폐기하라 5ㆍ18유족회 2017.04.25 7888
31 전두환 회고록 대응 방안 5ㆍ18유족회 2017.04.17 7905
30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논평 5ㆍ18유족회 2017.04.05 7829
29 광주영락공원 장사시설 이용절차 규제 개선 5ㆍ18유족회 2016.07.14 8310
28 5·18유족회, 지진으로 무너진 네팔 학교 재건 5ㆍ18유족회 2015.11.19 10137
27 뉴스타운 발행 및 배포금지 가처분신청 받아들여져 5ㆍ18유족회 2015.09.30 10318
26 뉴스타파 님을위한행진곡 5ㆍ18유족회 2015.06.15 12563
25 5.18단체, 정의화 국회의장 면담…기념곡 논란 해결 요구 5ㆍ18유족회 2015.04.06 10893
24 시민참여형 5·18 전야제 올해도 계속된다 5ㆍ18유족회 2015.03.27 11111
23 5.18 시계탑 제막식 5ㆍ18유족회 2015.01.22 11001
22 5·18상징 ‘옛 도청 시계탑’ 제자리로 5ㆍ18유족회 2015.01.08 11917
21 5·18아카이브 구축 마무리…내년 상반기 개관 5ㆍ18유족회 2014.12.23 9992
20 오월항쟁 기간 방송활동에 대한 조사 결과 5ㆍ18유족회 2014.12.04 10395
19 “님을 위한 행진곡” 학술세미나, 5ㆍ18유족회 2014.12.04 10426
18 해외에서 본 5·18 국제 심포지엄 5ㆍ18유족회 2014.11.28 10365
17 5.18 기념재단 20주년 행사 file 5ㆍ18유족회 2014.09.13 10949
16 5·18기념재단 창립 20주년 기념식 5ㆍ18유족회 2014.09.03 10330
15 5·18기념재단 '5·18·주먹밥' 상표등록 추진 5ㆍ18유족회 2014.08.29 1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