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국회의장 5.18 민주묘지참배...

2014.06.14 18:45

5ㆍ18유족회 조회 수:17692

·18묘지 참배…"국회가 정한 결의문 진행 위해 최선"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정의화 국회의장은 14일 "'님(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공식 기념곡 지정을 지난해 국회가 결의했다"며 "대한민국 국회가 정한 결의문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국회의장의 책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취임 첫 공식일정으로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며 이같이 밝혔다.

↑ 5·18 묘역 참배하는 정의화 국회의장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정의화 국회의장이 14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 5·18 묘역 참배하는 정의화 국회의장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정의화 국회의장이 14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이날 참배에는 정춘식 5·18 민주유공자유족회 회장, 김후식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장, 양희승 5·18 구속부상자회장, 오재일 5·18 기념재단 이사장 등 5월 단체 대표와 지역구 임내현·장병완(이하 새정치민주연합)·오병윤(통합진보당) 의원, 국회사무처 주요 간부 등이 참석했다.

5·18 단체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 의장은 참배에 앞서 5월 단체장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님(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공식 기념곡 지정 협조 당부와 관련해 "국회의 결의를 무시하는 것은 여야 의원을 무시하는 것은 물론이고 국회의장도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단체장들에게는 '님'의 의미가 무엇인지 즉답을 요구하면서 "나는 님이 광주 정신이라고 생각한다. 세계에서 도시 이름에 정신을 붙인 것은 광주밖에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광주 정신이 대한민국의 남남갈등 해소 및 평화통일로 나아가는데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10차례 이상 5·18 묘지를 참배한 것으로 알려진 정 의장은 이날 첫 공식일정으로 광주행을 택한 데 대해 "국회의장으로서 현충원에 맨 먼저 가고 당연히 광주에도 바로 왔어야 하는데 할 일이 많아 늦게 온 것이 오히려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5·18 당시 최초 희생자인 농아인 김경철 열사와 묘와 윤상원 열사, 초등학교 4학년 어린 나이에 희생된 전재수 열사의 묘역과 행방불명자 묘역 등을 참배했다.

이어 광주학생독립운동기념탑을 참배한 뒤 자신이 공동위원장을 맡은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강운태 시장과 면담할 예정이다.

경남 출신인 정 의장은 부산 중·동구 5선 의원으로 2008년 한나라당 지역화합특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영호남 화합과 교류 증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의원 최초로 광주 명예시민에 추대됐다.

areu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