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12·12 쿠데타 당시 해·공군, 전두환 세력에 반기"

12·12 군사쿠데타 당시 해군과 공군이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에 반기를 든 정황이 미국 정부 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해당 문서를 입수해 분석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조만간 공개 보고회를 열어 12·12와 5·18 당시 미국 정부의 역할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5·18기록관은 12·12 당시 해·공군 지휘부가 쿠데타 세력에 반기를 들었으며 자칫 내전으로까지 번질 수도 있다는 첩보를 미국 정부 측이 입수한 것으로 파악했다.

.
5·18기록관, 미국 정부 기밀문서 종합 분석 결과 23일 발표
12·12 쿠데타 주도 세력이 남긴 기념사진         

12·12 군사쿠데타 당시 해군과 공군이 전두환 보안사령관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세력에 반기를 든 정황이 미국 정부 문서를 통해 확인됐다.

해당 문서를 입수해 분석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조만간 공개 보고회를 열어 12·12와 5·18 당시 미국 정부의 역할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5·18기록관은 미국 언론인 팀 셔록(67)이 지난해 기증한 3천530쪽 분량 59개 기밀문서에 대한 종합 분석 결과를 23일 오후 3시 광주 금남로 국제교류센터에서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분석 결과 대부분이 기존에 알려진 내용이지만, 주한미국대사관과 미국 정부가 주고받은 첩보 자료 일부에 12·12 당시 우리 군 내부 동향이 담겨있다고 5·18기록관은 설명했다.

5·18기록관은 12·12 당시 해·공군 지휘부가 쿠데타 세력에 반기를 들었으며 자칫 내전으로까지 번질 수도 있다는 첩보를 미국 정부 측이 입수한 것으로 파악했다.

관련 문건이 정보보고 수준의 자료이지만, 12·12 쿠데타가 한반도 안보 위기로 비화하지 않도록 미국 정부가 움직인 상황을 추정할 수 있다고 기록관 측은 강조했다.

나의갑 5·18기록관 관장은 "짧은 분량의 문건이지만 12·12 전후로 미국 정부가 한국 사회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한 상황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광주에서 기자회견 하는 팀 셔록          

해당 자료를 기증한 팀 셔록은 5·18 당시 미국 정부와 전두환 신군부 사이에 오간 비밀 통신기록 '체로키 파일'을 폭로했다.

그는 지난해 광주에 머물며 미국 정부 기밀문서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 사건 일자와 시간대별 분류·정리, 문서 해제 작업을 한 뒤 주요 내용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팀 셔록은 5·18 당시 미국 정부가 전두환 신군부 내부 상황, 시민군의 동향 등을 상세히 파악하고 있었음에도 광주항쟁이 한국과 자국 안보 이익에 위협을 초래한다고 결론지었다고 분석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12·12 쿠데타 당시 해·공군, 전두환 세력에 반기" 5ㆍ18유족회 2018.06.19 4744
273 “5.18 성폭력 등 피해 여성 258명… 진상규명을” 5ㆍ18유족회 2018.06.18 4795
272 광주 MBC 방화는 민간인 위장한 군인들 소행” 5ㆍ18유족회 2018.06.13 6169
271 5.18 진상규명조사위가 반드시 밝혀야 할 것들 5ㆍ18유족회 2018.06.13 4737
270 다시 쓰는 5·18 ⑥ 도청 앞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6.12 7106
269 "5·18 계엄군 성폭력 가해자·수사기관도 조사 대상" 죽림 2018.06.08 5892
268 5·18성폭력 진상규명 본격화…의미 크지만 난제 많아 죽림 2018.06.08 4789
267 지만원이 지목한 '73광수'는 헬기사격 목격한 5·18시민군(종합2보) 죽림 2018.06.08 4822
266 5·18 성폭력 진상 밝힌다…정부 공동조사단 출범(종합) 죽림 2018.06.08 4817
265 보안사 전 수사관 “집단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6.05 4827
264 다시 쓰는 5·18 - (1) 프롤로그] 계엄군, 광주일보 사옥에 21·27일 무차별 헬기사격 5ㆍ18유족회 2018.06.01 4808
263 다시 쓰는 5·18 ② 전남대 총학회장 故 박관현 열사 5ㆍ18유족회 2018.06.01 4936
262 다시 쓰는 5·18] ③ 故 안병하 치안감 5ㆍ18유족회 2018.06.01 4821
261 다시 쓰는 5·18 ④ “장갑차 뚜껑 열리더니 M16 총구서 ‘탕’ … 고교생이 쓰러졌다” 5ㆍ18유족회 2018.06.01 4817
260 제38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 성료 5ㆍ18유족회 2018.06.01 4816
259 5.18진상규명위 조사 권한 강화 당연하다 5ㆍ18유족회 2018.05.30 4825
258 다시 쓰는 5·18<5>광주역서 첫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5.30 4826
257 '전두환 명예훼손' 첫 재판 28일 열린다…전두환 출석 미정 5ㆍ18유족회 2018.05.23 4833
256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5ㆍ18유족회 2018.05.21 5178
255 '귀족 특혜' 518유공자, 공기관 취업 싹쓸이? 5ㆍ18유족회 2018.05.19 6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