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행불자일까? 28년간 의문으로 남은 '부엉산 유골'

유골이 발굴된 지 28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풀리지 않은 의문으로 남아 있다.

25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1989년 작성된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989년 1월13일 광주 동구 녹동마을 인근 '부엉산' 기슭(해발 400m)에서 머리 왼쪽에 심한 상처를 입은 20대 남성의 유골이 옷가지와 함께 발견됐다

    

전남대 법의학교실서 유골 보관···유전자 재검사 필요

【광주=뉴시스】지난 1989년 1월 광주 동구 녹동마을 인근 일명 '부엉산' 기슭에서 발견됐던 유골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희생자인지, 28년 넘도록 풀리지 않은 의문으로 남아 있다. 유전자 검사 기술이 발달한 현재, 신원 확인을 위한 절차를 다시 밟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사진은 1980년 5월 계엄군에 의해 숨진 광주 시민들의 시신이 안치된 상무관 모습.           

지난 1989년 1월 광주 동구 녹동마을 인근 일명 '부엉산' 기슭에서 발견됐던 유골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희생자였을까?

유골이 발굴된 지 28년이 넘었지만 여전히 풀리지 않은 의문으로 남아 있다. 유전자 검사 기술이 발달한 현재, 신원 확인을 위한 절차를 다시 밟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25일 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1989년 작성된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989년 1월13일 광주 동구 녹동마을 인근 '부엉산' 기슭(해발 400m)에서 머리 왼쪽에 심한 상처를 입은 20대 남성의 유골이 옷가지와 함께 발견됐다. 유골의 두개골에는 지름 5㎝ 가량의 구멍이 뚫려 있었다.

이 유골을 신고한 사람은 주민 윤모(1963년생)씨였다. 그는 1980년 5월말께 뱀을 잡기 위해 부엉산에 올랐다가 피투성이가 된 채 숨져 있는 20대 남성을 발견했다.

겁에 질린 윤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고 낙엽과 풀, 흙으로 시신을 덮은 채 산에서 내려왔다. 이후 1987년 7월 동생과 뱀을 잡던 중 다시 현장을 찾았고, 두개골이 밖으로 나와 있는 모습을 보고 바위 아래 유골을 묻었다.

이후 윤씨는 1989년 1월11일 주남마을에서 발견된 암매장(추정) 유골 발굴 작업을 TV로 보고 용기를 내 5·18광주민중항쟁 부상자 동지회에 신고했다. 시신을 발견한 지 9년 만에 이뤄진 신고였다.

'사체는 땅에 엎드려 있었고 머리는 산 아래 쪽을, 다리는 산 정상을 향해 있었다. 머리의 왼쪽 귀 부분에 총상 구멍 흔적이 있었고 뼈가 선명하게 보였다. 녹색 양복 바지를 입고 신발은 하얀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등 내용이 매우 구체적이었다.

현장 발굴 결과 윤씨의 제보 내용과 동일한 천과 색상의 바지가 발견되고 머리에 총상으로 추정되는 구멍이 있었다.

또 유골과 100여m 떨어진 곳에서는 1980년 5월 계엄군이 버린 것으로 보이는 녹슨 탄환 1500여발과 M1 탄창 30여개 등이 발견됐다.

부엉산 일대는 5·18 당시 7공수와 11공수가 주둔했던 곳이다. 인근 도로에서는 1980년 5월23일 시민군 미니버스가 습격당해 15명이 현장에서 숨졌으며 부상을 당한 3명 중 2명은 주남마을 뒷산으로 끌려가 사살된 뒤 암매장됐다. 이 시신은 항쟁이 끝난 그해 6월 주민들에 의해 발견됐다.

이 때문에 윤씨가 처음 시신을 목격한 시점 등으로 미뤄 유골이 5·18 희생자의 것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유골을 조사했던 서울대 이정빈(법의학) 교수는 '구멍 난 두개골에서 총상 흔적이 안 보이고 사망 시기는 길게 봐도 5년 이내'라고 못 박았다.

얼마 뒤 이를 뒤집는 감정 결과가 나왔다. 유골의 두개골 부분을 검증한 연세대 김종렬(치의학) 교수는 '발견 시점으로부터 최소 6년 전 사망했다'는 내용과 '총격 가능성'을 담은 감정 보고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같은 해 5월 이정빈 교수가 '5년 이상 된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번복했지만 '부엉산 유골'은 이미 대중의 관심밖에 놓인 뒤였다. 유골의 5·18 연관성도 끝내 가려지지 않았다.

현재 유골은 박종태 전남대 법의학교실 교수가 보관 중이다.

법의학교실은 광주시가 2000년 11월부터 확보한 5·18행불자 130가족, 295명의 혈액을 보관하고 있다. 확보된 혈액을 비롯해 과학기술이 발달한 현재 다시 한 번 유전자 검사를 해 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박 교수는 "20~27년이 흘렀기 때문에 유전자 비교를 했는지 정확한 기억이 없다"며 "광주시가 최근 5·18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필요하고 요청이 있다면 유전자 검사를 다시 해보겠다. 단 1명이라도 행방불명자를 찾는다는 건, 역사적으로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5·18 미완의 과제 이제는 끝내자 ②암매장 및 행방불명자 5ㆍ18유족회 2018.05.15 520
250 전두환, 최종진압 작전 결정"..美 비밀 문건 5ㆍ18유족회 2018.05.15 526
249 내가 北실세 리선권이라고요?" 5ㆍ18유족회 2018.05.15 534
248 '5·18 진실규명'···"권력자에 의한 집단살해범죄 공소시효 폐지" 주장 5ㆍ18유족회 2018.05.13 584
247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614
246 송영무, 14일 광주 방문..5·18민주화운동 유족 위로 5ㆍ18유족회 2018.05.11 567
245 '5·18 희생자 명예훼손' 전두환 첫 재판 28일…'출석 미지수' 5ㆍ18유족회 2018.05.11 588
244 국방부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조사 예정" 5ㆍ18유족회 2018.05.10 604
243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633
242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573
241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606
240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636
239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612
238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594
237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570
236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648
235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656
234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683
233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632
232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