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재단·법무부 '교도소 암매장 발굴' 실무협약 완료

5·18재단과 법무부가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지로 추정되는 옛 광주교도소의 발굴에 대한 실무협약을 마치고 본격 조사 준비에 착수한다.

5·18재단과 법무부는 31일 오전 5·18기념재단 회의실에서 5·18희생자 유해 발굴을 위한 실무협약을 체결하고 옛 광주교도소 발굴에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5·18 재단은 이를 토대로 최우선적으로 옛 광주교도소를 암매장지 발굴 장소로 선택했다.

     
내일부터 준비 착수.. 본격 발굴은 법무부 검토 이후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5·18재단과 법무부가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지로 추정되는 옛 광주교도소의 발굴에 대한 실무협약을 마치고 본격 조사 준비에 착수한다.

5·18재단과 법무부는 31일 오전 5·18기념재단 회의실에서 5·18희생자 유해 발굴을 위한 실무협약을 체결하고 옛 광주교도소 발굴에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암매장지 발굴 주체는 5·18재단이 맡기로 했다.

법무부는 현장 부지를 제공하고, 광주지방검찰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광주지방경찰청, 국방부 등 유관기관과 협의해 유해 발굴에 필요한 지원을 하기로 했다.

유해 발굴의 범위는 옛 광주교도소 부지로 한정했다.

유해 흔적이 발견되면 5·18재단은 즉시 법무부와 광주지방검찰청에 통보해, 검사 또는 법의학관의 참여 아래 필요한 예를 다해 수습하기로 했다.

재단은 이 자리에서 옛 광주교도소의 본격 발굴이 하루라도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법무부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

법무부 측은 내부 검토 과정이 남아있기 때문에 본격 발굴은 그 이후에 가능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법무부는 다만 본격 발굴 이외에 교도소 현장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작업은 실무협약서를 토대로 11월 1일부터 가능하도록 허락했다.

재단은 이에 따라 11월 1일부터 옛 교도소 암매장 추정지에 발굴전문가그룹 등을 보내 작업 대상 지역 표시 등 사전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콘크리트 제거와 굴착 등 본격 발굴 작업은 법무부 내부 보고 절차가 완료된 이후에 들어가기로 했다.

발굴 조사는 조현종 전 국립광주박물관장이 맡기로 했다.

민간 기관인 대한문화재연구원이 발굴사업단으로 참여한다.

발굴 작업은 최첨단 장비를 투입해 문화재 발굴 방식으로 정교하게 이뤄진다.

애초 논의했던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참여는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3공수여단과 20사단 병력들이 주둔했던 곳이다.

5·18 직후 교도소 관사 뒤에서 시신 8구가 암매장 상태로 발견됐다. 교도소 앞 야산에서도 시신 3구가 발견됐다.

계엄사령부의 문건에는 이른바 '교도소 습격 사건'으로 민간인 27명이 사망했다고 기록돼 있다.

단순 계산으로도 16명의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최근에는 최소 52명이 교도소 안에서 사망했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암매장지 발굴에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발굴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그동안 암매장지를 목격했다는 증언은 많았으나 실제 가해자 측의 문서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이번에 암매장지로 지목된 곳은 5·18 당시 광주교도소에 주둔하던 군인이 작성한 암매장지에 대한 약도가 표시된 메모에 적혀 있는 곳이다.

5·18 재단은 이를 토대로 최우선적으로 옛 광주교도소를 암매장지 발굴 장소로 선택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1 5·18 미완의 과제 이제는 끝내자 ②암매장 및 행방불명자 5ㆍ18유족회 2018.05.15 520
250 전두환, 최종진압 작전 결정"..美 비밀 문건 5ㆍ18유족회 2018.05.15 526
249 내가 北실세 리선권이라고요?" 5ㆍ18유족회 2018.05.15 534
248 '5·18 진실규명'···"권력자에 의한 집단살해범죄 공소시효 폐지" 주장 5ㆍ18유족회 2018.05.13 584
247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615
246 송영무, 14일 광주 방문..5·18민주화운동 유족 위로 5ㆍ18유족회 2018.05.11 567
245 '5·18 희생자 명예훼손' 전두환 첫 재판 28일…'출석 미지수' 5ㆍ18유족회 2018.05.11 588
244 국방부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조사 예정" 5ㆍ18유족회 2018.05.10 604
243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633
242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573
241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606
240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636
239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612
238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594
237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570
236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648
235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656
234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683
233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632
232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