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이총리 "5·18 책임져야 할 사람이 왜곡.. 심판 못 피할 것"(종합)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5·18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며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진실규명'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사..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
전두환, 회고록 통해 사실 왜곡 논란 속 이총리 '진실규명' 강조
작년 대통령 이어 올해는 총리 기념사, 읽는 도중 목메 울컥하기도
"80년 5월, 광주는 광주다웠다. 무릎꿇지 않았고 물러서지 않았다"
애국가 제창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5·18에 대해) 책임져야 할 사람이 사실을 왜곡하고 광주의 명예를 훼손하기도 했다"며 "진실의 심판을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진실규명'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기념사 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사격을 부정하며 희생자와 유가족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최근 재판에 넘겨졌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 들어 제정된 5·18특별법에 따라 진상규명위원회가 9월부터 가동되면 어떠한 제약도 받지 않고, 아무런 의혹도 남기지 않고, 진실을 완전히 밝혀줄 것"이라며 "당시 국방부가 진실의 왜곡을 주도했다는 정황도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정부의 범죄적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사실이 확인되는 대로 정부의 정리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역사의 복원과 보전'도 약속하면서 "정부는 옛 전남도청이 5·18의 상징적 장소로 복원되고 보존되도록 광주시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역사자료를 더 보완하도록 광주시 및 유관단체들과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80년 5월, 광주는 광주다웠다. 무릎 꿇지 않았다"며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 총리는 "그들은 광주를 군화로 짓밟고, 칼로 찌르고, 총으로 쏘았다. 헬리콥터에서도 사격했다. 그래도 광주는 물러서지 않았다"며 "유혈의 현장에서 광주는 놀랍게도 질서를 유지했다. 배고픈 시위자에게 주먹밥을 나누었고, 피 흘린 시위자를 위해 헌혈했다. 그것이 광주"라고 말했다.

그는 광주가 5·18뿐만 아니라 항일운동 등 역사를 외면하거나 우회하지 않고 언제나 역사를 마주했다며 "옳은 일에는 기쁘게 앞장섰고, 옳지 않은 일에는 기꺼이 맞섰다. 그것이 광주"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5·18정신이 문재인 정부의 근간이 됐음을 강조했다.


그는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자고 광주는 늘 맹세했다"며 "5·18정신은 촛불혁명으로 장엄하게 부활했다. 그 혁명으로 당시 대통령이 탄핵당했고, 문재인 정부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는 기필코 민주주의를 모든 분야에서 내실화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착근시킬 것"이라며 "역사에서 정의가 끝내 승리하듯이, 광주정신은 끝내 승리할 것이다. 광주의 희생이 헛되지 않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안도현 시인의 시구 가운데 '그날은 절대로 쉽게 오지 않는다. 그날은 깨지고 박살나 온몸이 너덜너덜해진 다음에 온다', 윤상원 열사의 말 중에 '오늘 우리는 패배할 것이다. 그러나 내일의 역사는 우리를 승리자로 만들 것'이라는 구절을 기념사에 인용했다.


이 총리는 민주 영령을 추모하고, 유가족과 부상자를 위로하는 한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와 찰스베츠 헌틀리·아놀드 피터슨 목사 및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에게 특별히 고마움을 표현했다.

지난해는 문 대통령이 5·18 기념식에 참석했지만, 올해는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이 총리가 참석해 기념사를 했다.


이 총리는 기념사 도중 목이 메어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이낙연 총리가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등과 이동하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4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2645
253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2669
252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2678
251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2684
250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2686
249 다시쓰는 5·18 ⑨ 계엄군간 오인 사격 5ㆍ18유족회 2018.07.26 2689
248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2773
247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2789
246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2819
245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2819
244 5·18 시민군 폭약관리반, 문용동 전도사 행적 재조명 움직임 5ㆍ18유족회 2018.04.20 2829
243 방심위, 5·18 왜곡 지만원 블로그 글 삭제 5ㆍ18유족회 2018.04.24 2829
242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2829
241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2835
240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5ㆍ18유족회 2018.04.24 2837
239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2851
238 5ㆍ18 참상 알린 美 선교사 유족들, 38주년 추모제 참석 5ㆍ18유족회 2018.04.02 2859
237 광주 MBC 방화는 민간인 위장한 군인들 소행” 5ㆍ18유족회 2018.06.13 2869
236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2892
235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2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