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국방부 대외비 문서 최초 공식 확인...손금주 "대검 피해 사실도 조사해야"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소총에 대검을 장착해 시민을 위협한 사실이 군 내부 문건으로 처음 확인됐다. 그간 군은 이를 공식 부인해왔다. 

17일 손금주 무소속 의원은 국방부 대외비 문건을 입수해,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손 의원실에 따르면, 해당 문건은 1988년 5월, 국방부의 직권 조사 결과로 작성됐다. 

당시 국방부가 계엄군의 대검 장착 여부를 조사한 까닭은 5.18 이후 민간에서 지속적으로 해당 이야기가 거론됐기 때문이다. 계엄군의 만행과 관련해 그간 민간에서는 '계엄군이 대검으로 여성의 신체를 훼손했다'는 이야기가 많았다.  

국방부는 조사 결과 해당 소문은 유언비어라고 결론냈다. 하지만, 계엄군의 대검 장착 사실은 입증됐다.  

문건에 따르면 공수부대 10개 대대는 1980년 5월 18~20일 광주에 투입될 당시 소총에 대검을 장착했다. 한 군인은 "계엄군의 최초 '위력시위' 당시 대검을 착검했으나, 시민의 항의로 착검을 해제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즉, 국방부는 '여성 신체 훼손' 소문을 반박하려다 의도치 않게 대검 장착 사실을 인정한 셈이다.  

이와 관련, 손 의원은 "5.18 당시 민간인 사망자 자료를 보면 날카로운 물체에 찔린 자상에 의한 사망자가 최고 11명"이었다며 "계엄군이 시위 진압에 대검을 사용한 것과 무관치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손 의원은 계엄군의 대검 사용에 따른 민간인 피해 사실을 별도로 조사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손 의원은 지난 11일 계엄군의 성범죄 사실을 조사하는 내용의 5.18 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은 민간인을 잔혹하게 공격했다. ⓒ나경택. 광주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4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4750
253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4751
252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4820
251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4828
»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5ㆍ18유족회 2018.05.21 4828
249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4953
248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5047
247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5088
246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5128
245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5175
244 5ㆍ18 참상 알린 美 선교사 유족들, 38주년 추모제 참석 5ㆍ18유족회 2018.04.02 5194
243 '옛 전남도청 복원 맡겠다'…2차례 유찰 끝 희망 업체 등장 5ㆍ18유족회 2018.07.19 5194
242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5197
241 '5·18 부역자는 누구인가'..서주석 국방차관 논란이 던진 질문 5ㆍ18유족회 2018.04.09 5241
240 5·18 시민군 폭약관리반, 문용동 전도사 행적 재조명 움직임 5ㆍ18유족회 2018.04.20 5241
239 방심위, 5·18 왜곡 지만원 블로그 글 삭제 5ㆍ18유족회 2018.04.24 5244
238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5ㆍ18유족회 2018.04.24 5251
237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5254
236 "국방부, 서주석 차관 보호 위해 특조위 보고서 내용 왜곡" 5ㆍ18유족회 2018.04.02 5272
235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⑩] "헬기 사진은 가짜…가면을 쓴 사탄" 확인해 보니… 5ㆍ18유족회 2018.03.29 5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