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옛 전남도청 복원 맡겠다'…2차례 유찰 끝 희망 업체 등장

수의계약 조건 갖춰…5·18 역사현장 복원 속도 기대감

5·18 역사현장인 옛 전남도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5·18 역사현장인 옛 전남도청

     5·18 민주화운동 역사현장인 옛 전남도청의 복원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18일 옛 전남도청 복원협의회에 따르면 국내 한 업체가 옛 도청 복원사업을 맡고 싶다는 뜻을 협의회에 전해왔다.

광주시, 국립 아시아문화전당, 시민단체 등이 참여한 협의회는 시행 업체를 찾지 못하면서 옛 도청 복원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올해 1월과 3월 두 차례 건물 복원과 콘텐츠 구성을 위한 기술용역 공고를 냈는데 제안서를 낸 업체가 한 곳도 나오지 않았다.

용역 과업지시에는 기초조사, 기본계획 수립, 복원 방안 및 활용계획 제시 등이 포함됐다.

해당 업체는 건물 외형 복원과 내부 콘텐츠 구성 등 용역 과업지시를 모두 이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5·18 당시 옛 전남도청에 배치된 계엄군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5·18 당시 옛 전남도청에 배치된 계엄군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협의회는 용역이 두 차례 유찰돼 수의계약을 맺는 조건이 갖춰진 만큼 해당 업체에 용역을 발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협의회 관계자는 "아직 내부적으로 검토가 필요해 업체에 대한 정보를 밝힐 수는 없다"며 "현재로써는 옛 도청 복원에 적극적인 뜻을 밝힌 업체가 나타났다는 것 자체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광주 동구 금남로에 자리한 옛 전남도청은 항쟁 거점이자 계엄군에게 최후까지 맞선 시민군이 산화한 5·18 역사현장이다.

옛 도청 본관·별관·회의실, 옛 전남경찰청 본관·민원실·상무관 등 6개 부속건물이 남아있다.

6개 부속건물은 전남도청이 무안으로 이전한 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으로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원형훼손 논란에 휩싸였다.

계엄군의 총탄 자국, 시민군 상황실과 방송실 공간이 철거됐다는 비판 여론 속에서 역사현장으로도 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으로도 기능하지 못하고 있다.


전시공간으로 바뀐 옛 전남도청 내 5·18 당시 시민군 상황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시공간으로 바뀐 옛 전남도청 내 5·18 당시 시민군 상황실

지난해 5월 전당 개관 1년 6개월이 지나고 나서야 '열흘간의 나비떼'라는 주제로 광주 정신을 구현한 전시물을 채워 한 달 동안만 시민을 맞았다.

항쟁 38주년을 맞은 올해도 5월 15일부터 약 한 달 동안 한시적으로 개방 행사가 열렸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4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4750
253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4751
252 보안사 전 수사관 "5·18 발포, 전두환이 책임진다고 들었다" 5ㆍ18유족회 2018.05.11 4820
251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4828
250 5.18 당시 계엄군, 대검 장착하고 광주 진입했다 5ㆍ18유족회 2018.05.21 4828
249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4953
248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5047
247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5088
246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5128
245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5175
244 5ㆍ18 참상 알린 美 선교사 유족들, 38주년 추모제 참석 5ㆍ18유족회 2018.04.02 5194
» '옛 전남도청 복원 맡겠다'…2차례 유찰 끝 희망 업체 등장 5ㆍ18유족회 2018.07.19 5195
242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5197
241 '5·18 부역자는 누구인가'..서주석 국방차관 논란이 던진 질문 5ㆍ18유족회 2018.04.09 5241
240 5·18 시민군 폭약관리반, 문용동 전도사 행적 재조명 움직임 5ㆍ18유족회 2018.04.20 5241
239 방심위, 5·18 왜곡 지만원 블로그 글 삭제 5ㆍ18유족회 2018.04.24 5244
238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5ㆍ18유족회 2018.04.24 5251
237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5254
236 "국방부, 서주석 차관 보호 위해 특조위 보고서 내용 왜곡" 5ㆍ18유족회 2018.04.02 5272
235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⑩] "헬기 사진은 가짜…가면을 쓴 사탄" 확인해 보니… 5ㆍ18유족회 2018.03.29 5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