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암매장 없었다' 전두환 회고록 또 출판·배포 금지되나


associate_pic
 지난해 12월7일 광주 서구 치평동 5·18기념재단 사랑방에서 전두환 회고록 법률대응팀이 재발간된 전두환 회고록 1권 '혼돈의 시대'에 대한 출판과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광주지법에 제출했다고 밝히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왜곡 내용 일부를 삭제하고 재발간된 '전두환 회고록'의 두 번째 출판·배포 금지 여부가 2월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지법은 31일 재발간된 전두환 회고록 1권 '혼돈의 시대'에 대해 5·18기념재단 등이 제기한 '출판 및 배포 금지 가처분' 소송의 최종 심문 기일을 열었다.

 지난 30일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은 '5·18 당시 시신을 암매장한 것이 아니라 가매장했으며 모두 수습됐다', '광주교도소 습격 사건은 사실이다'는 취지의 군 관련 자료 등을 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5·18기념재단과 변호인단은 늦어도 다음 주까지 5·18 당시 계엄군(3공수)들의 암매장 증언과 이를 입증할 수 있는 검찰 조사 자료 등을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 광주교도소 습격 사건이 어떻게 조작되고 왜곡됐는지를 증거 자료를 통해 법원에 소명할 방침이다.

 자료를 제출하면 재판부는 이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보통 2~3주 안으로 가처분 인용 또는 기각 결정을 한다.

 이르면 설 연휴(2월15일) 전, 늦어도 2월말까지 '전두환 회고록' 두 번째 소송의 결말이 날 것으로 보인다.

 김양래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올해 가장 큰 목표가 5·18 진실규명이다. 5·18 왜곡을 뿌리 뽑고, 왜곡 세력들이 반드시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전두환 회고록 1권 '혼돈의 시대'에 대한 출판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1차 가처분 신청)은 법원이 인용 결정을 내렸다.

 왜곡한 내용을 삭제하지 않고 회고록을 출판하거나 배포할 경우 전 전 대통령 측이 5·18 단체 등에 1회당 500만원을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출판사 등은 법원이 문제 삼은 곳만 검은 색으로 덧칠한 뒤 회고록을 재발간했다.

 이에 반발한 5월 단체는 암매장 부인, 무기 피탈 시각 조작, 광주교도소 습격 왜곡 등 40여 곳의 또 다른 허위 사실 내용을 찾아내 2차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