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계엄군 광주시민 향해 무차별 헬기사격했다
‘5·18 특조위’ 조사 결과
국방부, 38년만에 첫 인정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비무장 상태의 광주시민을 향해 계엄군의 무장헬기가 무차별 사격을 했다는 사실이 국방부 5·18특별조사위원회(위원장 이건리·이하 특조위) 조사결과 밝혀졌다.

그동안 시민, 군 관계자의 목격담과 증언이 꾸준히 이어지고 전일빌딩(옛 광주일보 사옥)에서는 헬기 탄흔까지 발견됐지만 군 당국은 부인해왔다. 국방부가 헬기사격을 공식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조위는 7일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개월간 5·18 당시 계엄군의 전투기 광주 폭격설과 헬기사격 의혹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건리 위원장은 “5·18 민주화운동 기간 동안 육군은 광주에 출동한 40여 대의 헬기 중 공격헬기 500MD와 기동헬기 UH-1H를 이용해 (1980년)5월 21일과 27일 광주시민을 상대로 여러 차례 사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특조위에 따르면 계엄사령부가 5월 22일 전투병과교육사령부(전교사)에 하달한 ‘헬기작전계획 실시지침’은 ‘무장폭도들에 대하여는 핵심점을 사격 소탕하라’, ‘시위 사격은 20㎜ 벌컨, 실사격은 7.62㎜가 적합’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계엄사령부는 헬기 사격시 실시 전 3∼5회의 경고 방송도 하도록 지시했으며 ‘경고문’에는 ‘무장을 한 자나 사격을 하는 자는 사살하고 계속 저항하는 자는 집중사격’ 등 내용이 담겼다.

황영시 계엄사령부 부사령관은 5월 23일 전교사 김기석 부사령관에게 ‘전차와 무장헬기를 동원하여 강경하게 충정작전을 실시하라’는 등의 내용의 구두명령을 내렸다. 특조위는 5월 20일부터 26일 사이에 4회에 걸쳐 같은 내용의 구두명령이 내려졌으며, ‘코브라로 APC(경장갑차)를, 500MD로 차량을 공격하라’는 취지의 명령도 내렸다고 전했다.

특조위는 5월 21일 오후 전남도청 인근과 광주천을 중심으로 8곳에서, 5월 27일 새벽 전남도청과 전일빌딩을 중심으로 6곳에서 헬기 사격이 있었다는 목격자들의 증언도 수집했다.

이 위원장은 5월27일 전남도청·전일빌딩·YWCA 진압작전 전 헬기 사격이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군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전두환 보안사령관 등 계엄군은 5월 21일 오후 7시30분 자위권 발동이 이뤄지기 전 광주에 무장헬기가 투입되지 않았다고 주장해왔으나, 실제로는 5월 19일부터 31사단에 무장헬기 3대가 대기하고 있었던 사실도 확인됐다.

지난 2016년 12월13일 전일빌딩 10층 내부에서 발견된 150개의 탄흔도 주요 근거가 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듬해 1월 12일 위 탄흔은 UH-1H에 장착된 M60 기관총이나 개인화기 M16 사격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감정했다.

특조위는 이와 함께 벌컨포 500발씩을 싣고 광주에 출동했다는 조종사 진술이나, 103항공대가 전교사에서 벌컨포 1500발을 수령했다는 자료 등을 고려하면 AH-1J 코브라 헬기에서 벌컨포를 사격했을 가능성도 매우 높다고 봤다. 당시 조종사들은 헬기 사격은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계엄군은 21일 집단 발포에 대해 무장시위대에 대한 자위권적 차원의 조치였다고 주장해왔으나 헬기 사격은 이러한 주장을 뒤집는 증거”라며 “민주화를 요구하는 광주 시민을 상대로 한 비인도적이고 적극적인 살상행위로 재평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전남도청 진입 전 5월 21일에도 비무장 시민에 헬기 사격” 5ㆍ18유족회 2018.02.08 7408
133 5·18 행불자일까? 28년 미스터리 '부엉산 유골' 유전자 분석 5ㆍ18유족회 2017.12.19 7406
132 5·18 특별법 보류시킨 날, 하와이로 떠난 자유한국당 의원들 5ㆍ18유족회 2017.12.13 7405
131 5ㆍ18 최후 항쟁지 옛 전남도청 복원한다 5ㆍ18유족회 2017.12.25 7404
130 "5·18 암매장, 유해 아직 나오지 않은 것뿐" 5ㆍ18유족회 2018.01.12 7403
129 5·18 국립묘지에 '푸른 눈 목격자' 힌츠페터 추모시설 추진 5ㆍ18유족회 2018.01.24 7403
128 37년간 가족 행방불명인데" 5·18단체, 진상규명법 보류 '유감' 5ㆍ18유족회 2017.12.15 7386
127 37년 기다림…“내년엔 꼭 가족품 돌아오길” 5ㆍ18유족회 2017.12.28 7385
126 '형사처벌 면제·제보자 보상금' 5·18 양심고백 나올까 5ㆍ18유족회 2017.12.19 7382
125 다음 달 결과 발표하는 5·18 특조위 '진실의 상자 열릴까' 5ㆍ18유족회 2018.01.30 7380
124 5·18특별법 2월 국회서 통과할까 5ㆍ18유족회 2018.01.24 7295
123 다시 쓰는 5·18 ⑥ 도청 앞 집단발포 5ㆍ18유족회 2018.06.12 7292
122 광주지법, 전두환 회고록 수정본 첫 심리 5ㆍ18유족회 2018.01.12 7214
121 [특조위 조사로 드러난 5월의 진실] ⑤ 미완의 진상규명 5ㆍ18유족회 2018.02.20 7155
120 [전두환회고록을 검증한다①] "암매장은 유언비어"…5·18 산 증인에게 물어 보니 5ㆍ18유족회 2018.03.09 7151
119 5·18 특별법 통과 대국민 서명 28만 돌파 5ㆍ18유족회 2018.02.20 7089
118 5·18 헬기 사격 미국 문서로도 처음 확인됐다 5ㆍ18유족회 2018.02.23 7075
117 광주·전남 정치권, 5·18 특별법 국방위 통과 환영 5ㆍ18유족회 2018.02.23 7074
116 5·18단체 "진상규명 특별법에 강제조사권 반드시 담아야" 5ㆍ18유족회 2018.03.02 7072
115 5ㆍ18행사위 "5ㆍ18 기념행사 백서 만든다" 5ㆍ18유족회 2018.02.26 7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