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광주교도소 습격' 발언 남재준 후보에겐 "후보 즉각 사퇴"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양지웅 기자 =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구속자회·구속부상자회)는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을 찾아 "회고록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1997년 4월17일 대법원은 전두환에 대해 반란 수괴, 내란 목적 살인으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며 "전두환은 자신의 죄악에 대해 평생 용서를 구해야 하는데도 회고록으로 역사에 대한 패악질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회고록 폐기!'
'회고록 폐기!'(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일 오후 5.18 민주유공자3단체, 5.18 기념재단 등 단체 관계자들이 회고록 폐기 등을 촉구하며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을 항의 방문,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4.20
pdj6635@yna.co.kr

이어 "그의 회고록에선 내란 수괴, 반란군 우두머리로서 있을 법한 최소한의 결기와 책임감조차 발견할 수 없다"며 "자신들의 행위를 애써 감추면서 역사의 죄인이라는 사실마저 부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계엄군의 학살·발포명령, 헬기 총격 등 5·18의 진실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며 "새 정부와 협력해 5·18 진상규명 작업을 진행해갈 것이며 전두환과 같은 망발을 절대 용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회원들이 자택 바로 앞까지 이동하려 하자 경찰 50여명이 막아서면서 10여분간 회원들이 폴리스라인을 밀치는 등 충돌이 있었다.

이후 참가자들은 경호 관계자에게 성명서를 전달하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일부 참가자들은 분을 못 이겨 바닥에 주저앉아 오열하기도 했다.

5·18 당시 고교 1학년이던 아들 문재학 군을 잃었다는 어머니 김길자(75)씨는 "전두환이 피해자라고 하는 얘기를 듣고 피가 끓는다"며 "(광주에서) 여기까지 와서 전두환 얼굴을 못 보고 가서 너무 아쉽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기어서라도'
'기어서라도'(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일 오후 5.18 민주유공자3단체, 5.18 기념재단 등 단체 관계자들이 회고록 폐기 등을 촉구하며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을 항의 방문, 한 참가자가 폴리스 라인을 뚫고 자택 방향으로 향하며 오열하고 있다. 2017.4.20
pdj6635@yna.co.kr

5·18 단체들은 이어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이동해 박근혜 정권 초대 국정원장이던 통일한국당 남재준 대선후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남 후보는 17일 "사법부가 판결한 일부 사상범까지 수감된 교도소를 총을 들고 습격하는 것이 과연 민주화를 위한 것이었느냐"고 말해 민주화운동으로서의 5.18에 대해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5·18 단체들은 "남 후보가 말하는 '광주교도소 습격사건'은 5·18 당시 3공수여단 병력에 의한 광주교도소 부근의 발포가 정당하다는 주장의 근거"라며 "이는 공수부대의 민간인 학살을 덮으려는 공수부대 대대장의 날조된 증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서 자신이 '5·18 치유를 위한 씻김굿 제물이 됐다'고 표현했다. 또 5·18 당시 계엄군 헬기 사격 목격담을 남긴 고(故) 피터슨 목사·조비오 신부를 각각 '가면 쓴 사탄',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했다.

5·18 단체들은 전 전 대통령을 상대로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 고소와 출판금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은 이날 남 후보에게 광주시민에 대한 사죄, 후보직 사퇴, 선거를 이용한 5·18 왜곡 행위 중단 등을 요구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4 5·18아카이브 구축 마무리…내년 상반기 개관 5ㆍ18유족회 2014.12.23 8495
293 5·18상징 ‘옛 도청 시계탑’ 제자리로 5ㆍ18유족회 2015.01.08 10001
292 5.18 시계탑 제막식 5ㆍ18유족회 2015.01.22 9144
291 시민참여형 5·18 전야제 올해도 계속된다 5ㆍ18유족회 2015.03.27 9241
290 5.18단체, 정의화 국회의장 면담…기념곡 논란 해결 요구 5ㆍ18유족회 2015.04.06 9083
289 뉴스타파 님을위한행진곡 5ㆍ18유족회 2015.06.15 10616
288 뉴스타운 발행 및 배포금지 가처분신청 받아들여져 5ㆍ18유족회 2015.09.30 8625
287 5·18유족회, 지진으로 무너진 네팔 학교 재건 5ㆍ18유족회 2015.11.19 8363
286 광주영락공원 장사시설 이용절차 규제 개선 5ㆍ18유족회 2016.07.14 6549
285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논평 5ㆍ18유족회 2017.04.05 5751
284 전두환 회고록 대응 방안 5ㆍ18유족회 2017.04.17 6023
» 5·18 단체, 연희동 찾아 "전두환 회고록 폐기하라 5ㆍ18유족회 2017.04.25 6033
282 분노한 5·18단체, 전두환 집 앞 시위 5ㆍ18유족회 2017.04.25 5850
281 전두환, 회고록이 아닌 참회록 통해 용서 구해야“ 5ㆍ18유족회 2017.04.25 5937
280 5·18 망발 남재준 대선후보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7.04.25 5953
279 5월 정신 헌법 전문에 명기 5ㆍ18유족회 2017.04.25 5964
278 5ㆍ18 계엄군 전남대병원 조준사격 5ㆍ18유족회 2017.04.25 6126
277 5·18민주화운동 세계 속에 선다 5ㆍ18유족회 2017.04.25 5942
276 전두환 회고록 법적 대응 검토 5ㆍ18유족회 2017.04.25 5761
275 전두환 회고록 남재준 왜곡 발언에 뿔났다! 5ㆍ18유족회 2017.04.25 6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