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이 짬뽕 한 그릇 때문에 일어났다?’… 연극 ‘짬뽕’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연극 ‘짬뽕’ 스틸. (제공: 극단 산)

웃음 뒤에 코 끝 찡한 감동 남아 
김원해·최재섭·크레용팝 웨이 출연
 

 

 매콤하면서 시원한 짬뽕국물만큼 진국인 연극 ‘짬뽕’이 다시 관객들의 가슴을 두드린다. 

연극 ‘짬뽕’은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인 5.18이 ‘짬뽕’ 한 그릇 때문에 일어났다는 기발한 설정으로 짬뽕 배달사고로 5.18이 일어났다고 믿는 중국집 ‘춘래원’ 식구들이 소박한 꿈을 지키기 위해 벌이는 좌충우돌 해프닝을 그린 블랙코미디다. 

지난 2004년 초연을 시작으로 매년 5월 대학로 관객을 찾아 포복절도한 웃음과 그 뒤에 찾아오는 찡한 감동을 전달한 ‘짬뽕’은 매년 정기공연 전석 매진, 누적관객 10만 관객 수를 달성한 바 있다

이 작품은 단순히 웃고 즐기는 연극이 아닌, 사람들에게 질문을 던지고 한번쯤 다시 5.18을 기억하고 가족의 소중함을 생각하게 하는 연극이다. 극 중간에 추억을 떠올리는 당시의 음악들이 더해지면서 진한 향수에 젖게 한다. 극 말미에 주인공 신작로의 독백과 함께 불려지는 산울림의 ‘청춘’은 극의 진정성을 더해준다. 

  
▲ 연극 ‘짬뽕’ 스틸. (제공: 극단 산)


1980년 5월 18일, 그때의 그 시민들이 고스란히 지금의 우리였음을 알 수 있음을 느낀다면 연극 ‘짬뽕’의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또 ‘시그널’ ‘명량’ 등 브라운관, 스크린, 무대를 넘나들며 나이불문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원해와 ‘국제시장’ ‘서툰사람들’ 등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최재섭, 국민 아이돌에서 배우로 새로운 시도를 하는 크레용팝 웨이(허민선)이 참여해 눈길을 끈다.

아울러 독보적인 개성과 연기색깔로 대학로의 떠오르는 신예들로 인정받고 있는 김동준, 노기용, 문수아, 구준모 등이 한 무대에 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극 ‘짬뽕’은 11일부터 7월 2일까지 서울 구로구 신도림 프라임아트홀에서 관람할 수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폐허로 변한 5·18 암매장 추정지..잡초와 거미줄만 무성 5ㆍ18유족회 2017.11.03 704
124 5·18 당시 헬기 기총 소사 탄흔 발견 전일빌딩, 리모델링 무산? 5ㆍ18유족회 2017.10.31 708
123 5·18재단·법무부 '교도소 암매장 발굴' 실무협약 완료 5ㆍ18유족회 2017.10.31 702
122 5.18 이후 전두환 정권 보안사 ‘순화·비둘기계획’ 들여다보니 극렬 유족 사찰·온건 유족 지원 등 치밀한 분열 공작 5ㆍ18유족회 2017.10.30 715
121 “전두환, 5·18유족 입 막으려 야당 노골적 사찰” 5ㆍ18유족회 2017.10.30 708
120 옛 광주교도소 일원 5·18 암매장 추정지 "농장터 외 4곳 더" 5ㆍ18유족회 2017.10.23 819
119 '5·18 암매장' 옛 광주교도소 30일 발굴 조사 5ㆍ18유족회 2017.10.23 841
118 '5·18 광주교도소에서 3공수 대대별로 시신 암매장' 5ㆍ18유족회 2017.10.23 813
117 현장조사 마무리' 5·18 당시 광주교도소 암매장지 발굴 착수 5ㆍ18유족회 2017.10.18 899
116 옛 광주교도소 조사, 가장 유력한 5·18 암매장지는 '담장 밖' 5ㆍ18유족회 2017.10.18 921
115 5·18 암매장 현장 조사 .."일부 지형 변했지만 장소 구체적 5ㆍ18유족회 2017.10.18 850
114 '전두환 회고록' 아이러니..5·18 진실 규명 열쇠되나 5ㆍ18유족회 2017.10.11 871
113 경찰 증언으로 본 5·18 "평화로운 광주, 계엄군이 짓밟아" 5ㆍ18유족회 2017.10.11 972
112 여수MBC 구성작가들 "심원택 사장, 전두환 미화-5·18 폄훼" 5ㆍ18유족회 2017.10.02 980
111 법무부, 5·18재단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 발굴 조사 제동 5월단체 면담한 법무장관 “공문 보완해 달라” 여지 남겨 5ㆍ18유족회 2017.10.02 1015
110 여수MBC사장 "'북한군 5·18 개입 팩트' 발언 사실 아냐" 5ㆍ18유족회 2017.09.25 1044
109 5·18 행불자일까? 28년간 의문으로 남은 '부엉산 유골' 5ㆍ18유족회 2017.09.25 1032
108 5·18 당시 베일에 싸인 야전공병단 행적..행불자 소재 단서될까 5ㆍ18유족회 2017.09.25 995
107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 발굴 8년 만에 재추진 5ㆍ18유족회 2017.09.19 1096
106 5·18 당시 계엄군 작성 '암매장' 약도 첫 발견 5ㆍ18유족회 2017.09.19 1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