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5·18 유공자단체, 전두환 항의방문 "검찰 출석불응 규탄"


'5.18 왜곡서술에 대한 분노'
'5.18 왜곡서술에 대한 분노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5.18 명예훼손 관련 혐의로 피소된 전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항의하며 화형식을 하고 있다.    
수의에 얼굴 합성한 대형 사진 불태워…'태극기 맞불' 집회도

전두환 자택 항의방문한 광주시민들
전두환 자택 항의방문한 광주시민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 회원들이 5.18 명예훼손 관련 혐의로 피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5·18 유공자 등으로 구성된 단체 '오월을 사랑하는 모임'(이하 오사모)이 19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에 있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을 찾아와 회고록 수사와 관련한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한 것을 규탄했다.

앞서 전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5·18 관련 명예훼손을 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4월 유가족과 5·18단체로부터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해 광주지검이 수사해왔다.

오사모 회원 22명은 이날 광주에서 올라와 집회를 열고 "5·18 학살 주범 전두환은 허위 날조된 망언록에서 자신은 피해자라는 망언을 일삼아 광주시민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은 그가 소환에 불응하면 즉각 구속 수사해 38년 동안 규명하지 않은 발포 명령자 색출을 비롯한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검찰의 강제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뒤 수의를 입은 전 전 대통령의 대형 사진을 세워두고 부탄가스 토치로 불을 붙이는 '화형식'을 벌였다. 불은 현장에 있던 경찰들이 소화기로 곧 진화했다.

'소환 불응 전두환 체포 촉구'
'소환 불응 전두환 체포 촉구'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 회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5.18 명예훼손 관련 혐의로 피소된 전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항의하며 체포를 촉구하고 있다.    

한편 이날 오사모가 전 전 대통령 자택이 있는 연희동 골목길의 동쪽 끝에서 집회를 열었고, 100m 가까이 떨어진 반대편 서쪽 끝에서는 보수 시민 70여명이 '맞불' 성격의 집회를 열었다.

대형 성조기와 태극기를 든 이들은 "빨갱이"를 외치며 오사모 쪽으로 접근하려다가 경찰로부터 제지당했다.

전 전 대통령은 검찰의 두 차례 출석 요구를 받았으나 건강상 이유 등을 들어 불응했으며, 진술서만 보내 '5·18은 폭동이고 북한이 개입했으며 헬기 사격은 없었다'는 등 회고록 내용이 사실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불출석 사유가 정당한지를 살펴보며 다시 출석을 요구할지 검토하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4 국방부 "5·18 계엄군 성폭행 진상조사 예정" 5ㆍ18유족회 2018.05.10 369
243 5·18 미공개 영상, 38년 만에 빛을 보다..그날의 항쟁 생생 5ㆍ18유족회 2018.05.09 365
242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사건 광주지법 단독재판부가 맡는다 5ㆍ18유족회 2018.05.09 339
241 보안대 끌려가 밤마다 떨었다”…입 연 5·18의 여성들 5ㆍ18유족회 2018.05.08 372
240 5·18 때 경찰 도움으로 목숨 건진 청소년의 증언 5ㆍ18유족회 2018.05.08 376
239 5·18 헬기사격 부정한 전두환 23년 만에 다시 법정 선다 5ㆍ18유족회 2018.05.03 383
238 【일지】사자명예훼손 혐의 등 전두환씨 수사·소송 일지 5ㆍ18유족회 2018.05.03 361
237 힌츠페터 부인 "남편 더살아서 남북정상회담 봤다면 좋았을텐데" 5ㆍ18유족회 2018.05.03 354
236 "5·18 당시 총탄과 폭력 속에서 여성들 민주화에 앞장" 5ㆍ18유족회 2018.05.03 370
235 "끔찍한 고문..하얀 속옷 까만색되도록 살 터져 피 흘렀다" 5ㆍ18유족회 2018.04.30 404
234 5·18 가두방송 차명숙 "계엄군의 고문·인권유린 상처 38년동안 여전" 5ㆍ18유족회 2018.04.30 409
233 전두환 회고록 '5·18 비하 논란' 법적 공방 치열 5ㆍ18유족회 2018.04.26 398
232 "진상규명 걸림돌, 서주석 국방차관 사퇴해야" 5ㆍ18유족회 2018.04.26 392
231 방심위, 5·18 왜곡 지만원 블로그 글 삭제 5ㆍ18유족회 2018.04.24 426
230 5·18기념식 ‘역대 최대’ 지난해 규모로 치른다 5ㆍ18유족회 2018.04.24 425
229 5·18 시민군 폭약관리반, 문용동 전도사 행적 재조명 움직임 5ㆍ18유족회 2018.04.20 423
228 화순군,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시사회 성료 5ㆍ18유족회 2018.04.13 466
227 '광주'가 서주석 차관을 문제 삼는 이유 5ㆍ18유족회 2018.04.10 504
226 '5·18 부역자는 누구인가'..서주석 국방차관 논란이 던진 질문 5ㆍ18유족회 2018.04.09 524
225 “5·18 왜곡 서주석 국방부 차관 사퇴하라 5ㆍ18유족회 2018.04.04 538